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신데렐라맨' 권상우, 잘만 하는구먼!
    리뷰 이야기/방송 연예 이야기 2009. 4. 16. 22:43
    오늘 아침 블로거뉴스 연예면을 보다가 실소를 금치 못할 글을 하나 발견했다. 새로 시작한 드라마 '신데렐라맨'의 주인공인 권상우에 관한 것이었는데, '자막이 필요하다'는 제목이었다. 글의 내용이 뻔히 짐작이 됐기에 나는 그 글을 읽지 않았다. 어제는 미처 방송을 보지 못했던 상황이었으므로 권상우의 대사처리에 문제가 있구나 싶었다. 오후에 이 드라마에 관한 또 다른 글 두 개를 더 볼 수 있었는데, 이 또한 글의 내용을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너무나도 부정적인 내용이었다. 하나는 권상우가 드라마 선택을 잘못했다는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여전히 발음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었다. 뚜껑을 따 보기도 전에 김이 새는 느낌이 들었다. 안 그래도 소녀시대의 윤아가 나온다는 얘길 들어서 은근히 반감이 들었는데 기대했던 권상우마저 헤매고 있다니 완전 실패구나 싶었다.

    그러나 저녁에 뒤늦게 본 신데렐라맨 1회는 내 짐작과는 전혀 달랐다. 비록 선입견 때문에 권상우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지레 조마조마해 하며 대사 전달이 불분명할 것이라는 걱정이 앞섰지만, 정말 그렇게 심각한 정도인가? 내가 보기에 권상우의 연기는 아주 좋았다. 첫회임에도 불구하고 연기가 안정돼 보였고 다소 어색할 수 있는 장면마저 능청스럽게 잘 해 내었다. 1인 2역을 소화하기 위해 부잣집 인물의 목소리를 조금 더 낮게 깔았을 뿐이지 사람들이 수군대던 것 처럼 자막이 필요한 정도는 아니었던 것이다. 하지만 권상우의 연기 논란은 당분간은 계속될 것 같다. 왜냐하면 많은 사람들이 신데렐라맨에 관한 좋지 않은 글들을 읽었기 때문이다. 선입견 때문에 권상우의 대사 처리에 더욱 문제가 있는 듯 생각될 것이고 보는 이 스스로 그 드라마에 몰입하기 전까지는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가 힘들 것이다.



    신데렐라맨은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가난하지만 성실하고 밝게 살아가는 한 남자가 어떠한 계기로 인해 백마탄 왕자(?)를 만나 인생 역전이 되는 내용을 그릴 것 같다. 요새 드라마에는 출생에 문제가 없으면 안 되는 모양인지 너도나도 출생부터 아주 드라마적인 요소들을 삽입해 두었다. 부모의 반대 때문에 아이를 출산하고도 헤어지게 된 비련의 여자는 쌍둥이를 낳았지만 이 중 하나만 부잣집이었던 남편의 집으로 가게 되고 나머지 하나는 동대문 시장에서 어렵지만 밝고 씩씩하게 신데렐라처럼 살고 있다. 이 둘이 운명처럼 제외하면서 앞으로 무궁무진한 얘기가 펼쳐질 것이다. 드라마 깨나 봤다는 사람은 누가 누구와 사랑을 하게 될 것이고 앞으로 결말은 어떻게 될 것인지 쉽게 머리를 굴려볼 수 있을만한 내용이다. 그러나 요즘에는 이런 대중적인 얘기가 잘 먹히니 나는 그동안 '돌아온 일지매'가 낮은 시청률 때에 겪었던 수모를 신데렐라맨이 대신 갚아 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카인과 아벨'이 더 화끈한 복수를 하지 못하고 정체돼 있고 '미워도 다시 한번'이 불륜과 사각관계와 출생의 비밀이라는 막장의 삼박자를 고루 갖추면서 결국 '아내의 유혹'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는 이 시기에, '신데렐라맨'은 각기 다른 삶을 살아 온 쌍둥이 형제의 재회라는 흥미있는 무기를 갖추고 있어 수목 드라마의 강자로 떠오를 수 있을 것 같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윤아가 연기하는 장면을 한 번도 못 봤었는데 왠만한 신인 여배우들보다 더 자연스럽게 연기를 잘 하는 것 같았다. 가수가 연기를 해 봤자지 했던 내 선입견이 윤아의 연기를 보기도 전해 깎아 내리고 있었던 것이다.


    권상우의 발음 논란은 그가 데뷔한 이래 한번도 빠지지 않은 단골 메뉴였다. 이미 그도 그의 단점을 인정했고 어쩔 수 없는 부분에 연연하기 보다는 다른 사람들보다 더 잘 할 수 있는 자기만의 분야를 찾아 더욱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다짐까지 했다. 그런데 또 굳이 캐캐묵은 얘기를 또 끄집어 내어 잘 해보겠다는 사람에게 초를 칠 필요가 있겠는가. 다른 어떤 것이 아닌 그의 발음이 이제와서 또 다시 문제가 된 것을 보면 꼬투리를 잡으려고 애를 썼지만 그 이외의 것에서는 건질것이 없었다는 얘기도 된다. 내가 보기엔 재미만 있었던 신데렐라맨. 나는 권상우도, 신데렐라맨도 잘 되기를 바란다.

    댓글 2

    • Favicon of https://ooljiana.tistory.com BlogIcon 하재근 2009.04.17 04:33 신고

      자막이 필요하단 얘기까지 나오나요?
      저는 귀가 좋아서 그런가
      자막 없이도 잘 들리더군요

      권상우는 좀 불쌍해서 웬지 응원해주고 싶은...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09.04.18 21:38 신고

        하재근 님 반갑습니다. 저도 신데렐라맨을 보면서 권상우의 발음이, 사람들이 질타하는 만큼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했는데 님도 마찬가지셨군요. 사람들이 권상우에게 유독 야박한 것 같아서 저도 괜히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이랍니다.^^ 덧글 고맙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