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베를린, 안 보면 후회할 영화! 두 번 봐도 재밌을 영화!!
    세상 사는 이야기 2013. 2. 15. 20:00
     
     
    발렌타인데이 기념으로 영화 <베를린>을 보고 왔어요.
    집에서 일처리를 하고 있다가 충동적으로 나가게 된 것이라 영화 앞머리 5분 정도는 못 봤는데요,
    시간이 아슬아슬 해서 <베를린>을 볼 것인가, 아님 여유를 두고 <남자사용설명서>를 볼 것인가
    급박하게 고민을 하다가, 5분을 날리더라도 베를린을 보자고 결정을 했는데
    결과는 대만족!!! 다른 영화를 봤으면 얼마나 안타까웠을까요?
     
     
    베를린과 경쟁하는 영화들, 불쌍해서 어쩌나요?
    개봉 시기를 잘못 선택했어요~ 아예 체급부터가 달라요, 계란으로 바위치기예요~~
    <베를린>은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을 늦출 수가 없었는데요,
    솜털 하나까지 쭈뼛 설 정도로 숨막히게 급박한 상황들이 계속계속 이어지고,
    액션신, 추격신은 너무 실감나게 살벌(?)해서
    우리나라에서 이런 영화도?? 싶다가, 배우들 정말 고생많이 했겠구나 싶다가,
    다시 영화에 몰입하다가... 그랬었답니다.
     
     
    류승완 감독의 영화라든데,
    류승완 감독도 그동안 참 많이 성장을 한 것 같아요.
    이 영화 한 편으로 거물급 감독으로 우뚝서나요?
     
     
    저는 영화 평론가도 아니고, 영화 내용의 속뜻, 의미 등을 잡아 내는 능력도 없어요.
    단지 제가 보고 온 영화가 이렇게 재있었으니 영화 볼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참고 하세요~라고
    말씀드리는 수준밖에 안 되지요.
     
     
    흑흑흑흑....
    게다가 뇌도 나이가 드는지 영화를 몰입해서 보고 있으면서도 군데군데 생각에 구멍이 뚫려
    도통 무슨 내용인지 파악이 되지 않을 때도 많았고요,
    노안이 왔는지 액션신에서는 누가누구를 때리는지 전혀 모를 때도(!!!) 가끔 있었답니다.
    그만큼 영화가 박진감이 넘친다고 할 수도 있겠네요.
     
     



    이번 영화에서 와!!!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던 류승범.
    전작 <용의자 X>에서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거칠 것 없이 막무가내인 동명수 역을 완벽하게 소화를 했는데요,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100% 동명수 그 자체였어요. 최고!




    표종성 역의 하정우.
    하정우의 연기야 말 해 뭐하겠어요.
    영화를 볼 땐 연기를 참 잘 한다 싶었는데, 지나고 보니 별로 기억에 남지는 않네요.




    정진수 역의 한석규.
    그동안 너무 잠잠했었는데 이 영화를 계기로 다시 활발히 활동하시길~
    한석규 역시 연기를 평할 필요도 없는 배우잖아요.




    그 다음, 그 다음 전지현~~~
    내가 좋아하는 전지현, 예쁜데 연기까지 잘 하는 전지현~~


    <베를린>에서 련정희 역을 맡았어요.
    촬영하는 동안 철저히 혼자 지냈다는 얘길 들은 적이 있는데,
    류승완 감독이 일부러 스텝들과 다른 배우들에게 전지현을 외롭게 만들라고 주문했다더라고요.
    그래서 극 중 련정희가 그렇게 외로워 보였을까요?
    <도둑들>에서 발랄하고 생기 넘치던 모습과는 달리 손으로 '톡' 건드리면 '픽' 쓰러질 것 같은
    위태위태한 련정희 역을 잘 소화해 내었어요.


    <베를린>의 중반까지는 머리를 묶어 참한 스타일을 내다가,
    극 중반 이후 하정우와 도망을 다니며 강렬한 액션신을 선보이게 되면서부터는
    전지현의 긴 머리를 흩날리며 미모를 아주 뽐내주셨던...
    이것도 감독의 주문이었겠죠?


    결국 영화를 다 보고 난 후,
    '머릿결 관리하는 법'을 검색하게 만들었던 전지현의 찰랑찰랑 생머리.
    전지현도 어느덧 30대가 됐는데 아직까지 찰랑거리는 머릿결을 유지하는 것 보면 정말 대단해요.
    부럽부럽... 머릿결 관리법 폭풍 검색 후 몇 가지 비법을 알아 내어 저도 머릿결 관리 좀 해 보려고요.
    (사실 비법은 없어요. 부지런히 매일매일 노력하는 것 뿐......그게 더 어렵네요.)

     






    저희 부부가 다음에 보기로 한 영화는 최민식, 이정재, 황정민 주연의 <신세계>예요.
    영화 안내지가 맨 아래에 있어도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배우들의 힘이겠죠? 21일 개봉이라든데 보고 와서 또 후기 남길게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