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남 맛집 동해도 회전스시 뷔페 테헤란점] 초밥 좋아하는 통큰(?) 저희 가족, 푸짐하게 잘 먹고 왔답니다.
    세상 사는 이야기 2013.01.16 02:34



    며칠 전부터 초밥이 먹고 싶었어요.
    코끝 찡해지는 고추냉이 가득 푼 간장 맛도 그립고, 탱글탱글 쫀득쫀득한 초밥 맛도 생각나고...
    그러던 중에 오랫만에 부모님이 서울에 올라 오셨어요.
    부모님께 맛있는 음식을 대접한다는 그럴싸한 핑곗거리가 생겼으나 그래도 초밥집은 조금 망설여지더라고요.
    저희 가족은 위대(?)하기에 왠만큼 많이 먹지 않고서야 잘~ 먹었다는 말이 안 나오는,
    그야말로 대식가거든요? 그래서 회전 초밥집에 가족 모두가 간다는 건,
    곧 '지갑을 탈탈 털 각오가 돼 있다'라는 말과 동일하답니다.
    가격별로 색깔이 다른 접시가 층층이 쌓일 때마다 걱정도 쌓이고 한숨도 쌓이지 않겠어요?


    그런데 회전 초밥 전문집도 뷔페가 있더라고요. (그동안 저만 몰랐었네요~)
    동해도 회전스시라고 제가 간 곳은 테헤란점이었는데 꽤 입소문을 탄 곳이라 여의도에도 지점이 있어요.
    동해도 회전스시에서 저희가족 흐뭇하게 웃으며 나왔답니다.
    회전 초밥을 눈치도 안 보고 이렇게 양껏 먹을 수 있다니!




    동해도 회전스시 테헤란점에서 제가 먹은 초밥들이에요.
    사진은 회전판에서 초밥이 돌아가고 있을 때 찍은건데, 아마 대부분 다 먹었을듯??
    미처 사진을 찍지 못한 것들도 있으니 종류가 참 많죠?

     



    부모님도 계시고 아이들도 있어서 차를 가지고 강남으로 갔는데,
    초밥집 앞에서는 조금 걱정이 되었어요. 도무지 주차할 곳이 없을 것 같아서요.
    그런데 동해도 회전스시 앞에 발렛파킹한다는 간판이 서 있는 거예요.
    깜박이 켜고 잠시 기다리니 곧 주차를 해 주시는 분이 발렛을 해 주시고 저희는 밥먹으로 쏙 들어 갔지요.
    강남에서 이렇게 편하고 값싸게 주차를 해결할 수 있는 곳 몇 없을걸요?





    아무래도 사무실이 밀집해 있는 곳이라 회식 코스도 마련 돼 있는 모양인데
    저희는 그냥 뷔페를 이용했답니다.




    계단을 내려가니 규모가 꽤 컸어요. 회전판에는 맛있어 보이는 초밥들이 뱅글뱅글 돌아 다니고,
    회전 초밥집에 처음 와 본 다솔이는 신기한지 눈을 떼질 못하더라고요.
    다솔이는 어린이집에서 점심을 먹고 왔기에 다솔이 신경은 쓸 필요 없이 어른들만 맛있게 먹음 됐어요.

     



    입구도 꽤 넓직하죠? 자리를 배정받고




    정해진 시간 동안 맛있게 많~~~~이 먹기 위해
    전투적으로 준비하는 저희 가족입니다.




    어떤 초밥들이 있는지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하더라고요.
    맛있겠다!!!
    식당에만 오면 다이어트의 'ㄷ'도 잊어 버리고 정말 열심히 먹죠.



    자리마다 뜨거운 물이 나오는 수도꼭지(?? 뭐라고 해야 되나요?)가 있고
    초밥 아래로 컵과 녹차, 작은 접시가 돌아가므로
    원하는 대로 차를 만들고, 간장을 만들어 먹을 수 있고요,
    초절임한 생강과 염교(=락교), 고추냉이가 담겨진 그릇들도 있으니 원하는 만큼 꺼내 먹으면 된답니다.
    이미 밥을 먹고 온 다솔이는 바깥자리로 배정되었으나 회전 초밥이 신기해서 시선을 고정하고 쳐다보고 있어요.



    요리사 분들이 각각 맡은 곳에서 각자 다른 역할을 분담하고 계신듯했어요.




    요건 남편이 먹은 초밥 접시인데요,
    남편은 비싼 것만 골라서 먹었다며 어찌나 흐뭇해 하던지......
    뷔페니까 어떤 접시를 골라도 가격은 동일하니까요.




    밥의 양도 적당하고(=회가 크다는 말씀)
    쫀득쫀득한게 정말 맛있었어요.




    쉴 새 없이 우물거리면서 또다른 접시를 찾아 나서는 하이애나, 그것에 바로 저였답니다.
    엄마께서 이건 뭐지? 하셨는데,
    아빠와 제가 동시에 대답했죠. 뭔지 몰라도 맛있어 보이면 무조건 접시를 내리라고요~

     



    고추냉이를 눈물이 찔끔날 정도로 많이 풀어서 초생강, 염교랑 같이 먹으니 어찌나 맛있었는지...
    목이 살짝 메면 같이 나오는 된장국물이나 녹차를 마시고 다시 시작!
    아참참...잠시 잊고 있는 사람이 있네요.
    다솔이는 어린이집에서 점심을 먹고 왔지만, 우리 다인이는??




    아이들이 먹을 수 있는 달걀 초밥, 타코야끼, 튀김류(그러고 보니 튀김류는 사진을 하나도 못 찍은 불상사가)가 있는데, 미니 우동도 주문을 하면 서비스로 내 주시니
    쫄깃한 면발 좋아하는 미니 우동을 한 그릇 시켜서 다인이에겐 우동 면발만 건져서 먹이면 되지요.




    다인이 우동 한 그릇 다 먹었답니다.
    양갱도 먹고, 유부 초밥도 먹고, 달걀 초밥도 먹었어요.
    기특해라,,, 역시 내 딸!




    동해도 회전 스시는 직원분들이 친절해서 더 좋은데요,
    서빙하시는 여자 분들은 다인이를 인형같다며 보실 때 마다 칭찬해 주시고,
    접시를 산처럼 쌓고, 치우면 또 산을 만들고, 또 산을....그래도 계속 웃으며 정리를 해 주셨어요.
    요리사 분들도 카메라랑 눈이 마주치니 웃어 주시네요.




    만드는 손이 꽤 많아서, 저희가 불꽃 식탐을 부려도 초밥이 떨어지지 않더라고요.
    그나저나 저건 뭐지? 힝힝~ 안 먹어 본 것 같아요.





    맛있어요.
    저 혼자서 15접시는 먹은 듯???
    (설마 20은 안 되겠지?)




    지금 밤에 글을 쓰고 있는데 또 먹고 싶어요.
    동해도 스시가 여의도에도 있다던데 여의도에 사는 친구 만날 때 가 봐야겠어요.

     

     



    매의 눈으로 맛있는 부위만 골라서 접시를 내리는 남편의 모습, 집중하는 그대가 멋지네요.
    원래 남편은 식탐이 없는 사람이었는데,
    저희 집 식구가 되는 순간 밥도 맛있게 잘 먹고 살도 덩달아 많이 찌게 되었어요.
    (강아지, 잉어 포함 저희집에 들어 온 모든 생명체가 먹는 걸 좋아하게 되는 놀라운 마력)
    이날 남편도 무진장 많이 먹었다는 사실.
    남편이 다솔이를 위해 오렌지를 집었네요.

     



    원하는 것이 있으면 주문을 하면 더 많이 만들어 주시거든요?
    오렌지를 부탁드려서 다솔이에게 많이 먹였어요.




    동해도 스시 테헤란점의 한쪽 켠에는 방이 있는데요,
    아까 입구에서 봤던 회식코스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방인가봐요.




    만족스럽게 초밥을 다 먹은 저는 테이크아웃 커피를 뽑으러 갔어요.
    컵, 홀더, 뚜껑까지 다 있어서
    원하는 커피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중)를 골라서 나가면서 마실 수 있답니다.




    네 잔의 커피를 뽑아서 자리로 배달을 갔더니,




    다솔이는 오렌지를 또 먹고 있었어요.
    역시 오렌지왕 이다솔 선생.




    모두들 흡족하게 잘 먹은듯 얼굴이 화사했어요.
    저는 배를 가리기 위해 다인이를 급히 안고 마지막 포즈를 취했답니다.




    동해도 회전스시, 가격도 괜찮고 맛은 더 괜찮아서
    초밥을 눈치 안 보고 양껏 많이 먹고 싶을 때 푸짐하게 먹기 좋은 것 같아요.




    단, 절대 원피스는 피할 것! 불룩한 배를 더 도드라지게 만들거든요.
    돌아가는 차 안에서 내내 맛있게 잘 먹었다~ 배부르다, 정말 맛있었지....류의 대화를 이어간 우리 가족,
    맛있는 회전 초밥 잘 먹고 왔답니다.
    가족 외식 장소로 손색이 없네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