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유치원 졸업식 풍경

 & 유치원 생활 모습 대방출





유치원 졸업식은 2월 중순 즈음에 있습니다.

일찌감치 유치원 졸업을 하고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엄마랑, 또 가족들이랑 좋은 시간을 보내라는 의미인지

미리 졸업을 하고

1~2주 정도 집에서 쉬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낼건지는

철저히 엄마 몫.







유치원에서 정해 준 시간에 맞추어 

도착한 다음에

아이가 유치원에서 생활하면서

어떤 과제를 수행했는지

아이의 1년 행적을 살핍니다~~

유치원에서 졸업 선물로

1년동안 아이의 활동이 담긴 사진 파일을 담은 CD를 선물로 주긴 했지만

유치원 구석구석에 남겨진 울 꼬맹이의 자취를 찾는 것이

엄마에게는 의미가 있었거든요~







와우! 이게 웬일!!!

생각지도 못했는데 다인이가 졸업생 대표로 나가서

원장선생님 앞에서 상을 받네요~ ㅋㅋ

오빠도 이 유치원 졸업생이고

다인이가 5세때부터 꾸준히 유치원에 다녔기 때문인걸로 이해를 했습니다만,

어쨌거나 저쨌거나

우리 아이가 대표인것은 은근 기분 좋은 일 ^^

다인이 오빠 다솔이도

대표로 졸업장을 받으며 이 유치원을 졸업했거든요 ㅋㅋㅋ




유치원 졸업을 하면서

엄마아빠에게 노래도 불러 주고

담임 선생님의 송사와

졸업생 대표의 답사도 있었고

사진 촬영도 많이 했습니다만,,,

다른 친구들과 함께 겹치는 사진이 많아서

제 개인블로그에 올릴 순 없었어요.



대신,

울 꼬맹이 7살 다인이의 유치원 생활 이야기를

유치원에서 CD로 구워 주셔서

다인이 7살 유치원 생활을 포스팅 할 수 있었습니닷!!!! 

♡♡♡





헐!!

지금 보다 훨씬 더 오동통해 보이는

아기아기한 이다인 양.

7살 유치원생입니다.





좀 맹한 얼굴이지마는,

장구도 잘 치고.

훗날 재롱잔치에서 진가를 뽐냈었지욤.






유치원 내에 있는 미끄럼틀도 신나게 타고요~







이 유치원에서 엄청 마음에 들었던

교육과정 중 하나인

다례수업!

아이들이 차 마시는 예절을 익히고

천천히 차와 다과를 즐기며

부모 참여 수업에서 완전 멋있게 순서를 선보였던 ㅋㅋ

바로 그 다례 수업 시간입니다.








3월, 새로 만난 친구들이 있는 시기

나와 내 친구에 관한 수업을 들었고요~~






체육 수업도 재밌었대요.






왕관을 쓴 걸 보면

좀 더 특별한 수업을 했던 날인듯~~






되도록 1주일에 한 번씩은

외출을 해서

체험학습 시간을 가졌고요~






체육시간도 넘나 즐거운

울 다인이 ^^







평소 유치원 활동도 즐겁고





↑↑↑↑

이건 우정리더쉽 데이의 이야기예요.

잠시 뒤에 좀 더 자세히 말씀드릴게요~











완전 열심히 참여 했던

미니 운동회~











자양동 어린이대공원에 놀러가서

동물 친구들을 보았을 때~~~~~

쇠고기 볶음밥으로 싸 주었던 도시락이 살짝 부끄럽습니다 ㅋㅋ

역시나 도시락은 김밥이 진리 ㅜㅜ








올림픽대공원에서도 신나게 놀았고요~~





유치원에 심어 두었던

각족 열매들이 자라난 여름~







소방서 체험으로 자신감을 얻고~










병원 놀이로

인체의 신비도 느끼게 됩니다 ^^










아이들이 직접 판매자로 나섰던

벼룩시장 ㅋㅋㅋ

시장놀이에서 장난감을 많이 골라왔어요.

울 다인 월매나 신났던지 ~~~ ㅋㅋㅋ






여름철이 되어선

봉숭아물도 두 손가락에 물들이고~







날씨 좋은 날로 골라서

여러 번 수영장 물놀이도  했습니다~









무언가를 만들면서

의미있는 활동들을 한 것도 꽤 여러 번~~~







견학가서 쌓은 추억도 많네요~





유치원 때까지만해도

몸이 좀 약했던 다인이는 ㅜㅜㅜㅜ

코피를 펑펑 쏟는 일이 꽤 자주 있었습니다.

지금은 완전 건강해져서

참 다행이에요.





 

8. 15. 광복절에 맞춰서

태극기를 휘날리는 경험도 해 보았고









추석, 한가위 ...... .

큰 명절을 앞두고 여러가지 재밌는 활동도 해 보았습니다.







유치원에 심어 놓은 식물들도

마음이 갔고~







유치원 밖의 활동도

정말 재밌었어요~






다인이가 만든 작품들이 멋지네요~






동짓날 팥죽에 넣을 새알을 빚고

다례 시간에

예의를 지켜 다과를 먹고.







유치원의 연중 행사인 

가을 고구마 캐키 활동

울 다인이는 넘넘넘 큰 고구마를 캐서 집으로 가져왔지요~~









가을에 피는 꽃들, 식물들을 만나러

어린이대공원에 또다시 다녀 오기도 했습니다.







가을 추수 시절에는

허수아비와 함께 포즈~~~






한글날이 있는 10월엔 

한글 박물관도 다녀왔고요~~~~






김장을 준비하기 위해

배추도 쫙쫙쫙~

미리 뽑아 두었지욤~~~~^^







늴리리아로 쉬고 먹고 노는

개미의 일생???












제일 신나는 날!

생일파티 주인공날!!!







예쁩니다~~







무 싹뚝싹뚝 썰어서

무 깍두기 김치도 만들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짜렐라 치즈 얹은 피자 토스트도 만들어 보아요~







다인이 이름으로 기부한

지구촌나눔가족

기부저금통.







유치원에도 겨울이 왔습니다.










겨울 소풍으로

롯데월드에도 놀러를 잘 다녀 왔고요~~~








크리스마스를 맞아

산타클로스 + 엄마아빠에게 카드도 썼지요.







선글라스를 쓰고 오신

산타할아버지^^






새해가 밝아

설맞이 활동들을 해 봅니다~







직접 만든 만두를 냠냠냠






달력도 만들었어요.






투호놀이.





 세계 전통 의상 체험해보기.






유치원에서 설날이 되어

원장선생님께 큰절을 올려 인사를 드립니다!!!








다인이의 유치원 때의 모습.

얼마 전인 것 같은데

사진으로 보니 그새 많이 자랐네요~^^







2019.01.07 22:00





눈물펑펑 유치원졸업식, 늦은 후기

부제 : 유치원 졸업식이 이렇게 슬퍼도 되나요?





다솔이가 유치원을 졸업한 것은 2월 말이지만,

졸업과 동시에 방학, 초등학교 입학 준비 때문에 너무너무 정신이 없었고

초등학교 후에도 넘나 바쁘게 지냈었는데

어맛!? 정신차려보니

3월말이네요.

무려 한 달이나 슝~ 

이제 조금 아이도, 저도 초등학교 시스템에 적응이 됩니다.



다솔이의 유치원 졸업식은

제 졸업식을 포함해서 지금껏 가장 진정성있었던 졸업식이었어요.

생각해보면 특별한 순서나, 특별한 내용이 없었지만

특별한 선생님이 계셨기에

저나 아이나 평생 기억에 남는 졸업식이 되지 않았을까 싶어요.









무지 추웠던 2월 말,

졸업식을 하러 슬슬 걸어갑니다.






오빠 졸업한다고 파마까지 하고 ^^

꼬까옷 입고 신이 난 다인이.









들어가자마자 아이들이 그려 놓은

자화상이 눈에 띄었는데,

다솔 군의 그림을 한눈에 찾을 수 있었어요.

평소 다솔이의 그림스타일을 아니까~ ^^








꼬꼬마 유치원 의자에 앉아서 졸업식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운이 좋게도 세 번째 줄부터가 학부모석 ^^

아이들 바로 뒤, 

그것도 다솔 군 바로 뒤에 앉을 수 있는 참 좋은 자리였더라고요~



요즘 유치원 졸업식은 이렇게 하나봐요~

엄마아빠가 기다리고 있으면

아이들은 졸업가운으로 갈아 입고서 박수 갈채를 받으며 입장합니다.








다 아는 사람들(엄마, 아빠, 선생님들 계시니까)

편안한 유치원에서 졸업식을 하는 건데도

아이들이 어찌나 진지하게 졸업식에 임하는지... 좀 놀랐어요.

아이들은 하루 전날 미리 예행연습까지 했지요.



한 명의 어린이가

학생 대표로 앞에 나가 졸업장을 받는데,







!!!!!!

대표 이다솔 !!!!!!!!!!!!!




이게 웬일?

평소 유치원에 자주 전화를 드리지도 않고

따로 찾아가 뵌 적도 없으며

작은 선물 하나 드린 적이 없는데 다솔이를 대표로 세워 주시다니,

유치원에 대한 호감도, 신뢰도가 급 높아지고 ^^



어제 연습까지 하고 와 놓고서는

왜 말 안했느냐 이다솔아~







나중에 얘기들어보니까

대표로 선출되고 나서 다솔 군이 왜 자기가 해야 되냐고 하기 싫은 내색을 했더니

선생님께서 (유치원에 함께 다니는) 다인이를 위해서 해 달라고 

살살 달래셨다고 해요.



울 다솔, 재롱잔치 영어 발표 때에는

영어 선생님이 대사가 긴~ 문장을 배정해 주시니까

하기 싫다고 버텨서

제일 짧은 걸 골라 와서 엄마 속을 끓이더니 ^^






졸업장을 받으면 옆구리에 끼고

뒤로 돌아서 나붓이 인사를 합니다.







이번에는 착한어린이상.

모든 아이들을 한 명씩 호명해서

일일이 상장을 주시고 금메달을 목에 걸어 주세요.










금메달 땄다고 엄청 좋아했지요.








다음은 송사.

다솔이네반 선생님께서 송사를 하셨는데,



선생님이 아이들을 얼마나 사랑하셨는지가

고스란히 다 드러났던 시간.

아이들과 헤어지는 것이 아쉽고 슬퍼서

선생님께서 펑펑 우셨거든요.

눈물은 전염이 되잖아요~ 학부모들도 울고, 아이들도 울고, 다른 선생님들도 울고

졸업식장이 전부 다 눈물바다였어요.



진심이 느껴져서

저도 눈물이 핑 돌았는데

진짜 이 악물고 참았답니다^^

선생님과 함께 이 때부터 끝날 때까지 계속 오열하는 아이들도 있었어요.









다솔이는 눈물을 참느라 애꿎은 손가락만 만지작만지작






졸업식 노래를 앞을 보고 부르고

이 때에도 눈물~








엄마 아빠 쪽으로 돌아서

부모님께 감사하는 노래를 불러 주었는데,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주고 싶어>라는 노래로

위키드에서 최명빈이 감동을 주었던 바로 그 곡이었어요.



아이들이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노래를 부르는데,,,,

아웅....

노래 연습을 하느라

아이들끼리 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 때에도

다솔이네반 아이들이 모두 다 울었었대요.



집에서 다솔이랑 위키드 1회를 같이 보다가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주고 싶어>가 나왔을 때

다솔이는 엄마, 이 노래를 들으니까 갑자기 눈물이 나와... 하면서 울었었는데,

졸업식장에서는 울지는 않았지만 

노래는 안 부르고 내내 슬픈 표정 ^^






다인이도 감동?







짧지만 강렬했던 졸업식이 모두 끝나고

가족들끼리 사진 촬영을 했는데

다른 친구들은 우편으로 집에 보내 주셨고

우리는 다인이가 계속 유치원에 다니니까 다인이 편으로 사진을 보내주셨어요.

기대하지 못했던 감동 선물~^^




다솔이네반 담임 선생님이랑 찍은 사진도 정말 마음에 들어요.

선생님이 너무너무 예쁘게 잘 나왔고

자주자주 얼굴 뵐 수 있도록 블로그에 올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지만,

선생님 사진을 함부로 올릴 수 없으니 꾹꾹 참는 걸로 ㅜㅜ









졸업 축하해~

유치원생 일 때가 좋았지~~~ ^^






2016.03.27 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