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수면교육, 잠 자기 싫어하는 아이 대처법
    육아 이야기 2016.03.10 13:02





    아이들이 잠을 일찍 일찍 자 줘야 

    엄마로서의 역할에서 '퇴근'해, 

    아내로서의 역할도 좀 하고 주부로서의 역할도 좀 하고

    자유 시간도 좀 갖고 그럴텐데,

    아이들은 왜 잠을 자기 싫어하는지 모르겠어요.



    올해로 8살, 6살 된 우리 아이들은 평소에는 책을 잘 읽지 않다가

    이제 자야 할 시간이라고 하면

    꼭 책 읽을 거라며 산더미처럼 책을 안고 침대로 가져가거나

    불끄고 누우면 물을 마시러, 쉬를 하러 

    어떻게 해서든 조금이라도 늦게 자려고 애를 쓰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요.



    지금까지도 잠을 스스로, 혼자서 못 자고

    재워 주어야 한다면,

    이제 막 출산 한 엄마들, 아기 키우는 엄마들은 걱정이 앞서겠지요?







    오죽했으면 아이들이 언제 제일 예쁘냐는 질문에

    잠 잘 때가 제일 이쁘다는 대답이 나오겠느냐 마는 ^^

    아이들이 잠을 자기 싫은 데에는 또 그만한 이유가 있답니다.





    재밌는 놀이를 하다가 시간을 보니 어머낫! 벌써 늦었네... 하는 경우



    제가 종종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예요.

    아이들이 자야 할 시간을 계속 체크하는데도 잠깐 정신을 팔고 보면

    어느새 9시가 넘을 때가 있거든요~



    아이들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더 체력이 좋아서

    일부러 재우지 않으면 정말로 늦은 시각까지 버티기도 하던데,

    주말을 앞두고 아이들을 안 재우면 언제까지 놀 수 있을지 시험을 해 보니

    아들아이는 밤 2시까지도 억지로 잠을 참아가면서 놀았었고

    딸아이는 1시까지 놀기도 하더라고요.



    '그러니 피곤하면 스스로 자겠지' 하고 내버려 두는 것 보다는

    수면 규칙, 패턴을 정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여 주는게 중요한 것 같아요.



    한창 재밌게 노는데 중간에 멈추게 하면 어른들도 아쉬운 마음이 커서 싫잖아요~

    저녁 식사 후 

    놀이를 할 때에는 미리 아이와 함께 정해둔 시간까지 놀 수 있도록

    시작 시간과 끝나는 시간을 같이 규정하고 놀이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그 시간이 지나면 씻고, 양치질 하고 침대에 눕는 것을 습관화시켜 줍니다.



    자야하는 시간보다 30분 정도 일찍 침대에 드는 것이 좋아요.

    아이가 침대에 누워 있을 때

    하루를 정리 하면서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안아주고, 사랑을 표현해 주면

    아이가 한결 더 편안해진 상태에서 잠이 들 수 있으므로

    30분 정도 아이와 함께 하루를 정리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무서운 꿈을 자주 꾸는




    어린 아이들은 무서운 꿈을 자주 꾸는 것 같아요.

    생각해 보면 저도 어렸을 때 

    귀신 꿈, 사나운 동물이 나오는 꿈, 무언가가 쫓아 오는 것 같았던 꿈...을 많이 꿨었거든요.



    어린 아이들은 꿈과 현실을 잘 구별하지 못하므로

    무서움이 더 오래 가고 

    잠을 자면 무서운 일이 벌어지니까 잠자기를 싫어하게 되는데,

    아직 꿈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아이일지라도

    그것은 실제로 일어난 일이 아님을, 

    꿈에서 본 무서운 것들이 너를 해칠 수 없음을 분명하게 잘 이야기 해 주는 것이 중요해요.



    그리고 역시나 아이를 따듯하게 안아주고

    같이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을 갖기.







    낮과 밤이 바뀐 아기



    아기들 중에는 낮에 자고 밤에 깨어서 엄마를 힘들게 하는 아이들이 종종 있어요.

    저도 둘째 낳은지 얼마 안 되었을 때

    낮과 밤이 바뀐 아기 때문에 너무 고생을 했었는데,

    이 때에는 아기가 잘 때 저도 자고 아기가 깨어 있을 때 저도 깼었어요.



    낮밤이 바뀐 아기가 한 번에 다시 정상이 되기는 너무 힘든 일이므로

    남편에게 협조를 구하고 그냥 저도 밤을 새우는 걸로...

    그렇게 생각하니까 오히려 마음이 편해서 생활하기가 더 좋았고

    낮에 아기에게 해를 많이 보여주고

    활동적으로 놀아주다보니 

    슬금슬금 서서히 낮밤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더라고요.







    아기가 잠을 안 자고 앵앵앵~ 울 땐

    초보 엄마들은 정말 같이 울고 싶은 심정이 되는데요,

    엄마들에게 진짜로 필요한 건 체력!

    날씨가 풀리면 아이들 데리고 바깥에 나가서 있는 시간을 늘리는게 좋아요.

    햇볕을 많이 보고 밖에서 많이 놀 수록 아이들은 더 잘 잡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