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명절 준비 한창인 안동 '찜닭' 골목 탐방기.
    세상 사는 이야기 2011.09.11 07:00



    북적북적 시끌시끌, 명절 준비로 한창인 안동 구시장(舊市場) 골목에 다녀왔어요. 안동 구시장은 찜닭골목으로 더 유명한데요, 제가 어렸을 때부터 구시장에 있는 찜닭집들이 인기가 많았지만(야간 자율학습 빼 먹고 몰래 나와 찜닭을 먹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식당은 두 세 군데 밖에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을 해요.


    그런데 안동 찜닭이 전국적으로 유명해지면서 최근엔 시장 골목의 절반을 찜닭집들이 차지하고 있답니다. 그런데도 모든 식당에 손님이 가득 차 있는 것을 보면 참 많은 분들이 안동 찜닭을 즐기는 것 같아요. 1박 2일에도 나왔고 다른 방송도 많이 타면서 안동하면 '하회마을'과 함께 딱 떠오르는 것이 바로 '찜닭'이 돼 버렸죠.




    찜닭 골목으로 바로 들어가고 싶으시면 안동 구시장 '서문'으로 들어가시면 돼요.
    명절을 맞아 찜닭집을 포함한 구시장 전체가 활기를 띈 모습이이었는데요,




    제 고향인 안동 재래시장이 북적이고 잘 되는 모습을 보니 제가 괜히 흐뭇하더라고요.




    명절 당일이 아니고 며칠 전에 갔던 것이는데도, 각종 전이며 떡들이 푸짐하게 나와 있어서 제 식욕을 자극했어요. 김이 모락모락 나는 금방 쪄 낸 떡들은 정말 맛있어 보였답니다.


    안동은 바다가 없어서 차례상에 생선을 올리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것 같은데요(저희집은 차례를 지내지 않아서 정확하게는 잘 모릅니다만,) 특히나 '고래 고기'랑 '문어'는 꼭 필요한 음식이에요. 잔칫날 이 두 가지 음식이 빠지면 아무리 음식을 잘 차려 놓아도 2% 부족한 상차림이 되고 말지요.




    시장에는 큼지막한 물고기들이 많이 나와 있었어요.




    어김없이 문어도 등장했고요. 이제 찜닭 골목을 보여드릴게요. 구시장 '서문'으로 들어가면 양쪽으로 찜닭집들이 쫙-- 서 있어요. 제가 갔을 땐 식사 때가 아니라서 바깥에까지 줄을 서 있는 사람들은 없었지만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보통 삼십 분 이상씩은 기다려야만 매콤, 달콤, 짭잘한 찜닭을 구경할 수 있어요.




    안동 찜닭 골목의 찜닭은 전국으로 택배도 되는데요, 채소와 불린 당면은 익히지 않은 진공 포장이 되어, 집에서 끓여 먹도록 나오나 봐요. 음식맛은 불맛이기도 한데, 가정집 가스레인지로는 식당에서 만큼 세게 조리할 수 없으니 아무래도 맛은 좀 덜하겠죠. 안타깝지만 안동 찜닭 본연의 맛이 궁금하시다면 안동에 직접 오시는 수 밖에 없네요. 서울에서 먹는 찜닭 맛과는 차원이 다르답니다. 


     

    이게 비법 양념인가봐요!! 마침 제가 시장에 갔을 때 한 식당에서 큼지막한 들통에 양념장을 만들고 있더라고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비법을 캐 내기 위해 자세히 들여다 봤어요.


    간장을 기본으로 한 양념장인데요, 그냥 간장만으로 맛을 내는 것이 아니고 배, 양파, 파, 마늘, 고추와 간장을 펄펄 끓여서 걸러, 양념장을 만들어 두었다가 사용하는 것 같았습니다. 찜닭을 조리할 때는 이 조림간장에 설탕, 물엿, 다진 마늘, 붉은 고추, 그리고 정체 모를 연한 초록색 가루(이것만 알면 찜닭 골목의 비밀을 다 알게 되는 건데 말예요.)를 넣어 맛을 내더라고요.




    1박 2일이 다녀 간 이후 주말이면 다른 지역에서 몰려 온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현대 찜닭집이에요.
    찜닭 전문 맛객(?)인 제가 냉정하게 평가를 해 보자면요, 솔직히 비추입니다.


    우선 맛이 변했어요. 서울 사람들 입맛에 잘 맞게 단맛을 너무 많이 내서, 같이 갔던 서울 토박이 남편은 한 입 먹고 '아! 맛있다' 했지요, 저는 '이 맛이 아닌데' 하며 고개를 갸우뚱했어요. 또 유명세를 치르면서 몸값이 많이 올라, 양은 적어져서 남동생까지 세 명이서 밥 한그릇씩 국물에 비벼 먹은 후에야 포만감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원래 안동 찜닭은 네 명이 밥 없이 배 두드리면서 먹을 수 있을 만큼 양이 많거든요.



    제가 추천하는 집은 '유진 찜닭'이에요. 양도 충분하고 맛도 옛날에 먹던 맛과 비슷한 것 같았어요. 
    찜닭 골목의 찜닭 가격은 모두 같아요.
    한 마리에 25,000원이고 한 마리 반은 37,000원이에요. 네 명이서 먹기에 충분한 양이고요.




    찜닭을 좋아하는 저는 찜닭을 참 자주 사 먹는데요, 안동에는 찜닭 골목 외에도 찜닭을 배달해 주는 닭고기집이 참 많아요. 안동 시내를 다니다 보면 곳곳에 찜닭을 파는 식당이 보이지요. 


    양념 통닭과 프라이드, 찜닭을 함께 파는 곳도 있어서(찜닭 골목에 있는 닭고기집에는 메뉴가 딱 한 가지. 오직 찜닭 밖에는 없어요.) 저는 찜닭 골목에도 가지만 집에서 가까운 단골 닭고기집에서 배달해서 먹기도 해요.(배달 찜닭집에는 쿠폰도 줘서 열 번 주문하면 한 번은 공짜로 먹을 수 있거든요.) 보통 찜닭 골목이 아닌 곳에서 파는 찜닭은 22,000원 정도에 먹을 수 있고, 하회마을에 있는 찜닭 집들은 찜닭 골목보다 조금 더 비싼 값에 판매하고 있다고 알고 있어요.




    친정에 오면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은 꼭 먹어야 되는 찜닭. 집으로 돌아가면 안동 찜닭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없기에 식당에서는 절대로 사 먹지 않고 집에서만 비슷하게 흉내내어 만들어 먹는데요, 이번 명절에는 시댁에 갈 때도 장거리 포장 주문을 해서 가지고 갈 생각이에요.    




    식구들이 많을 땐 양념 통닭과 한 마리와 찜닭 한 마리를 주문해서 먹기도 한답니다. 안동에는 그 유명한 하회마을과 도산서원도 있고, 아이들 교육에 좋은 국학 진흥원, 산림 박물관, 그리고 새로 조성된 허브 농장인 온뜨레피움도 있으니 시간 나실 때 놀러 오셔서 주변 관광지도 구경하시고 맛있는 찜닭도 드시고 가세요!

    댓글 6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