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2개월 다솔이가 '사랑'을 배워갑니다.
    다솔 & 다인이 이야기 2011. 7. 19. 06:45



    엄마랑 둘이서 일찌감치 저녁을 먹은 다솔이는
    아빠가 식사를 하시는 모습에 또다시 군침을 흘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아빠의 저녁 메뉴는 생선초밥과 라면.
    매콤한 고추냉이 위에 날 생선이 올려져 있는 초밥과,
    꼬불꼬불 라면은 다솔이가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아니지요.
    살짝 고민을 하다가 엄마는 다솔이에게 면만 조금 삶아 헹궈서 줘 보기로 합니다.
    이미 밥도 먹었겠다 맛만 보라는 의미로 말이에요.


    예나 지금이나, 아이에게나 어른에게나, 몸에 좋지 않다고 알려진 음식들은
    하나같이 어쩜 그리 맛있게 느껴질까요?
    다솔이는 아무 양념도 없는 라면 가락을 오물오물 잘도 먹네요.
    어느 정도 먹다가 손으로 주물거리며 장난을 치기에 물렁한 자두를 하나 주었더니
    손이며 옷이며 얼굴이며 하나같이 찐득찐득합니다.




    손가락 사이사이에 찐득한 걸 다 묻힌 다솔이는 손을 내밀어 엄마에게 도움을 청하고,
    엄마는 그 모습이 귀여워서 닦아주기 전에 먼저 사진에 담기로 했는데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다솔이를 보던 엄마가 문득 찡~해집니다.




    어떤 생각에서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다솔이가 엄마를 보고 웃으며 '사랑해'를 해 주었기 때문이에요.
    아직은 어눌한 발음으로 '사랑해' 하며 머리 위로 하트를 그려 주는 다솔이.
    그 모습이 어찌 감동스럽지 않을 수 있겠어요?


    사실 다솔이가 '사랑'의 의미를 어렴풋하게나마 알게 된 것은 얼마 되지 않아요.
    지금보다 더 어렸을 때에는 사랑해는 커녕 순식간에 엄마를 때리고 할퀴는 다솔 군이었습니다.
    돌이켜 보니 그것도 자연스러운 성장 과정 중 하나였던 것 같은데요,
    아이가 점점 자라나면서 욕구는 점점 많아지는데, 그것을 제대로 설명할 길이 없으니까
    때리고 할퀴는(가끔은 박치기까지) 행동으로 표현됐던 것 같아요.


    한동안 다솔이에게 어찌나 많이 맞았던지 다솔이가 제 얼굴 가까이에 손을 올리기라도 하면
    저절로 눈이 질끈 감기고, 고개를 홱홱 돌리게 되더라고요.
    저는 아이가 공격적인 행동을 할 때마다 잘 타이르고 상황을 설명해 줬어요.
    그 대신 안아주고, 뽀뽀하고, 사랑하며 사는 것이라고 가르쳐 줬지요.


    이제는 다솔이가 엄마를 때리고 할퀴는 경우가 전혀 없고요,
    예전에는 인형이나, 책 속 주인공에게만 해 주어 치사하게 느껴졌던 값비쌌던 뽀뽀도
    자기가 먼저 '뽀뽀!'하면서 엄마의 눈, 코, 입 할 것 없이 퍼붓고 있답니다.
    뽀뽀가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인 것을 깨닫게 된 것이지요.


    혹시나 남자 아이를 기르면서 아이의 폭력적인 행동 때문에 고민하셨던 엄마들이라면
    조금 더 기다리면서 잘 타일러 주세요.
    언제 그랬냐는 듯 다정다감한 아이로 자라 나 엄마를 감동시킬 겁니다.


    식사 후 난장판이 된 식판과 거실을 치우고 다솔이는 아예 목욕을 시켰어요.
    한참 물속에서 놀리다가 꺼내 놓으니 다솔이는 또 장난기가 발동해 제대로 닦지도 않고 도망을 갑니다.
     
     

     
     
    꺅꺅거리면서 손을 들고 침대 위를 이리저리 뛰어 다니고,
    일부러 쓰러졌다 다시 일어나서 뱅글뱅글 돌고, 꺄르르 웃으며 누웠다가 다시 일어났다가
    볼록 나온 자기 배를 보고 또 한 번 웃었다가......를 반복하며 한참을 놀더니
     
     
     
     
    마무리는 '사랑해'
    다솔아, 엄마도 다솔이를 사랑해!!
     
     
     
    .

    댓글 6

    •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1.07.19 11:30

      아이들은 다들 비슷하네요.
      저도 아들녀석한테 맞은 싸다구와 발길질은 추억이 되었습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7.21 13:32 신고

        ㅠㅠㅠ 아들들은 다 그런 시기를 거치나봐요. 다솔 아빠도 얼굴이며 목에 긁힌 자국이 계속 있었지요. 박치기도 많이 당하고 ^^;;;

    • Favicon of http://mommamia.tistory.com BlogIcon 애플팝 2011.07.19 18:34

      이야~ 사랑에 눈을 뜬거군요~

      저도 애플이에게 사랑받으려면 열심히 해야 되겠네요.. 후.. 노력해야 겠는걸요~


      즐거운 하루 마무리 하시길 바랄게요~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7.21 13:31 신고

        애플팝 님 반가워요^^ 다솔이가 사랑에 눈을 뜬 후, 어찌나 뽀뽀도 잘 하고,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도 즐기는지 ㅎㅎㅎ

    • 단비맘 2011.07.19 23:30

      역시.. 아들 키우는건 대단한 인내심을 필요로 하는거 같아...
      지금의 다솔이 모습은 내가 다 흐뭇하다^^ 정말 귀여워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7.21 13:29 신고

        ㅎㅎ 아들 키우는 재미와 딸 키우는 재미는 다르다던데, 우리 둘째도 기대가 돼^^ 고마워, 자주 찾아줘서^^;;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