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크리스마스, 뿡뿡이공연(실망), 산타할아버지, 유치원 산타잔치
    다솔 & 다인이 이야기 2015. 12. 26. 01:46

     

     

     

     

     

    2015년 크리스마스, 산타할아버지 이야기

     

     

     

     

     

    크리스마스가 지나갔어요.

    좋은 유치원을 다녀서, 크리스마스는 예수님의 생일이라고 정확하게 알고 있는 아이들.

    예수님이 당신의 생일에 산타를 시켜서

    울지 않는 아이들, 착한 아이들, 엄마 아빠 말씀을 잘 듣는 아이들,

    (우리 아이들에게는 특별히 적용되는) 밥 잘 먹는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날이라고 배워 왔네요~

     

     

    11월부터 지금까지 계속 써 먹었던 산타클로스 찬스,

    아이들이 조금만 말썽을 부리면

    곧 크리스마스인데~~로 운을 띄우고,,, 선물 못받겠네~~로 마무리하던

    산타찬스를 이젠 못 쓰는 건가욤? ㅜㅜ

     

     

    유치원에서 산타잔치를 한 사진을

    다솔이네반 선생님이 엄청 빨리 카페에 올려 주셔서

    흐뭇하게 순진하고 착한 다솔이 사진을 볼 수 있었어요.

     

     

    텔레비전 방송에서 산타는 엄마아빠라고 나오는 걸 보고

    틀리게 알고 있다고 반은 놀란 얼굴, 반은 그 사람을 비웃는 얼굴로

    저한테 일렀었는데,

    이번 크리스마스를 지내면서 눈여겨보니

    다솔이는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의 존재를 철석같이 믿고 있더라고요.

     

     

     

     

     

     

     

    유치원에서 산타잔치를 하면서

    아이들은 메롱하는 루돌프를 만들고,

    엄마아빠에게 보내는 카드를 쓰고

    산타 할아버지를 만나 사탕이랑 과자가 들어 있는 선물꾸러미를 받아 왔어요.

    그리고 유치원에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 반짝반짝 산타 시계도요.

    (물론 과자 선물도 유치원에서 준 거지만.)

     

     

     

     

     

     

    7년째 산타로 변신하느라 좀 지친 우리 부부는

    24일 낮에 허겁지겁 아이들 선물을 사 오면서

    크리스마스 케이크로는 아들래미가 노래를 부르던 터닝메카드 케이크를 준비했어요.

     

     

    파티하기 전에

    다솔 군, 몰래 산타할아버지한테 기도하는 모습 발견 ㅋㅋㅋ

    마지막으로 자기가 바라는 선물을 기도하더라고요.

    넘넘 귀여웠는데 우리가 준비한 선물이 아니었다는 ㅜㅜ

     

     

     

     

     

     

     

     

     

    유치원에서 만들어 온 메롱하는 루돌프로

    한껏 귀여움을 뽐내고

     

     

     

     

     

     

     

     

     

    케이크에 촛불 켜고

    진짜 마지막으로 소원을 기도하는 다솔...

     

     

     

     

     

     

     

    따라하는 다인

     

     

     

     

     

     

     

    나왔다! 다인이의 시옷 입.

    다솔이가, 엄마~ 다인이 입이 시옷이야....해서 봤더니

    삐칠 때마다 입이 시옷 ㅋㅋㅋ

    무심코 거울 보다가 삐죽거릴 때의 내 입이 시옷인 걸 알아채고 깜짝 놀랐네요 ㅜㅜㅜㅜ

     

     

    (손목에는 유치원에서 받아 온 반짝반짝 시계)

     

     

     

     

     

     

    예수님 생일 축하 노래를 신나게 부르고

     

     

     

     

     

     

     

     

    후후후~~~~ 촛불끄기.

    촛불끄는 모습은 정말정말 귀여워요 ^^

     

     

     

    25일 아침에 산타가 주는(??) 선물을 받은 아이들

    선물 사진을 안 찍었네요 ㅜㅜ

    다솔이는 아침 밥상에서 실눈 뜨고 자는 척 하면서 산타가 왔다가는 모습을 봤다며

    그림까지 그렸어요 ㅋㅋㅋㅋㅋㅋㅋ

     

     

     

     

     

     

     

     

    낮에는 공연을 보고 저녁은 외식을 했는데,

    방귀대장 뿡뿡이 공연

    이래도 되나요?

    한 달 전에 일찌감치 예매해서 할인을 받았기에 망정이지

     

     

    진짜 대실망, 재미없고 엉성하고 별로예요.

    5살 다인이는 재밌게 본 것도 같으나

    7살 다솔이는, 공연이 왜 이래? 정말 재미없다는 반응.

    공연 중 짜잔형(텔레비전에서와 다른 첨 보는 낯선 짜잔형 ㅜㅜ)이

    와 정말 멋지다...는 투의 대사를 몇 번 했는데

    그 때마다 다솔 군, 이게 멋진건가? ㅋㅋㅋ

     

     

     

     

     

     

    공연 시작하기 전에 산타할아버지 만나서 사진찍고,

    다솔이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은 터닝메카드 3개 중에 하나가 고새 약간 망가져서

    산타할아버지에게 바꿔 달라고 얘기해야 된다고

    근처에서 어슬렁거리는 중이에요.

     

     

     

     

    방귀대장 뿡뿡이

    ~5살까지만 관람하는게 좋을듯합니다.

     

     

     

     

     

     

     

    사진 예쁘게 잘 찍으면

    산타할아버지한테 터닝메타드 망가진거 얘기해 보겠다니까

    사진만 찍으면 일부러 멍한 표정 짓는거 풀고

    살짝 미소지어 보이는 다솔.

     

     

     

     

     

     

     

    공연하기 전에 바깥에서 사진 좀 찍고

    안에서는 공연 시작하기 전, 공연 중에 절대로 사진 못 찍게 해서

     

     

     

     

     

     

     

     

    공연 끝나고 찍었어요.

    앞에서 세 번째 앉아서 자리가 좋았고

    5살 다인이는 재미있게 봤어요.

     

     

     

     

     

     

     

    메리 크리스마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