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보라카이 프라이데이즈 리조트, 로맨틱의 끝!
    여행 이야기/보라카이 2015. 12. 3. 04:17

     

     

     

     

     

     

    보라카이 프라이데이즈 리조트,

     

    로맨틱의 끝!

     

     

     

     

     

     

     

     

     

     

     

    라까멜라 - 헤난가든리조트 - 나미리조트에 이어

    네 번째로 머물게 된 보라카이 숙소는 프라이데이 리조트예요.

     

     

    그 동안 좋다는 얘긴 했었어도

    이 곳이 '우리집'이었으면 좋겠다는 말은 없었던

    5살 울 공주는

    프라이데이즈 리조트 객실에 들어가자마자 탄성을 지르고,

    엄마! 여기가 우리집이었으면 좋겠어!!!! 합니다.

     

     

    왜 일까요?^^

     

     

     

     

     

     

     

     

     

    보라카이 프라이데이즈 리조트는 지은지 꽤 되어서

    후기를 봤을 때는

    개미가 많다, 낡았다, 물이 안 나온다...는 불평불만이 매우 많았는데 ^^

    아시죠? 만족스러웠을 땐 후기를 잘 안 남기게 된다는거 ㅋㅋㅋㅋ

     

     

    저희가 프라이데이즈에 갔을 때 뒷쪽 건물들이 한창 공사중이었는데

    아마 낡았다는 내용 + 악평을 달아 놓으신 분은

    그 건물에 머물렀을 것 같아요.

    우리 객실도 새 건물은 아니었지만 특별히 불편한 점은 없었어요.

    리조트의 생김새가 클럽메드 분위기랑 비슷하다는 생각.

     

     

    우리 객실은 해변이랑 1분 정도 떨어진 곳이어서 더 좋았고

     

     

     

     

     

     

     

    7살, 5살 꼬맹이들이랑 같이 여행가서 그랬나?

    수영장 바로 옆으로 객실을 배정해줬어요.

     

     

    아이들은 오랫만에 수영장을 만나서 넘넘 기뻤던지라

    처음엔 이 작은 수영장을 보고 좋다고 꽥꽥꽥 ㅋㅋㅋ

    그러나 해변을 둘러보고 오자며

    잠깐만 나갔다가 오자고 살살 꼬여서,

    우리 객실에서 1분 거리에 있는 해변을 보여주자

     

     

    그 다음부터는 수영장에서 수영하자는 말이 쏙 들어갔어요 ^^

     

     

     

     

     

    방 안에서 마사지를 받을 수 있도록 마사지베드가 한쪽 편에 마련돼 있었는데

    썬번으로 고생하던 남편이

    홀로 이 침대를 사용한 흔적이 보이자,

    원래는 없던 이부자리를 마련해 주신 센스!!!


     

    썬번 관련 글 더 자세히 보기

    http://hotsuda.com/2871


     


    서비스 굉장히 좋아요.

    해변에서 모래 어마무시하게 묻혀오게 되잖아요?

     

     

     

     






    잠깐만 나갔다가 와도

    머리, 어깨, 무릎, 발에 다 모래, 모래 모래 ㅜㅜㅜㅜ






     

    객실마다 마련 돼 있는 물동이에서 물을 떠서

    신발 싹싹 씻고

    발 싹싹 손 싹싹 씻어도



    모래가 얼마나 무시무시한 녀석들인지

    피부에는 물론이고 옷 사이사이에 다 숨어 있어서

    침대에도 캐리어에도 모래가 다 들어 있어요.

    결국 한국에까지 보라카이 모래를 가져 왔다는 ㅜㅜㅜㅜ



    그래서 하루에도 몇 번씩 하우스키핑이

    빗자루로 모래를 쓸어 주시고

    침구 정리 정돈도 해 주세요.

     

     

     



    보라카이에서 웰컴 과일은 처음이네?




     

     



    욕조는 없고

    수압 세고 뜨거운물 콸콸 나오는 욕실,




     



    샤워가운








    보라카이에서는 왜 그런지 달콤한 커피가 자주 먹고 싶어서

    커피 두 개, 크리머, 설탕까지 듬뿍 넣어서

    커피를 찐하고 달콤하게 탄 다음



    해변에 나가서 마시기도 했답니다.










    여기 누워서 먹는 커피는 진짜 최고!!!!









    물론 바로 옆에 레스토랑 겸 바가 있어서

    원하는 건 뭐든 다 주문하면

    예쁘게 세팅해서 배달(?) 해 주시지만,,,,



    프라이데이즈 넘넘 비싸욧!



    애들이 코코넛 먹고 싶대서

    디딸리파파보다 3,4배 더 비싼 코코넛을 사 줘 봤더니

    한 모금 먹고 아무도 안 마심 ㅜㅜㅜㅜ



    칵테일, 맥주, 주스, 음식은 맛있을 수도 있겠지만

    넘 비싸서 저는 프라이데이즈에 3일 머물면서도

    단 한 번도 리조트 레스토랑에서는 마실 거 하나도 안 사먹었답니다 ㅋㅋㅋㅋ










    환경을 보호하자며

    패트병 대신 물병에 물을 담아 주셨어요.







    어메니티.



    칫솔 치약 있고

    보라카이 리조트에서 또 처음으로 바디로션 발견 ^^

    저는 여행지에서는 꼭 하루의 마감을 반신욕으로(욕조가 없음 그냥 샤워) 마치고

    호텔에 비치돼 있는 바디로션을 하루에 (샘플) 하나씩 아낌없이 다 발라

    마사지를 하고 자거든요~



    당연히 바디로션 있을 걸로 예상했는데

    다른 리조트엔 없어서 당황했었어요.

    프라이데이즈엔 있어서 1일 1 바디로션 ㅋㅋㅋㅋ




     



    환영의 편지




     

     



    레스토랑 메뉴판

    (((흐미~ 비싸랏)))




     


     냉장고에 초콜릿, 음료, 맥주

    꽉꽉 들어 있어서

    아이들한테 이거 먹으면 엄마가 여기서 일해야 된다고 여러 번 말해주고^^


     

     



    보라카이의 모든 리조트에 잘 갖춰져 있던

    우산.

    우기지만 우산을 쓸 정도로 비가 오지 않았어요~





      

     





    우리가 짐 정리 할 동안

    아이들은 교대로 해먹을 타고~~^^

    떨어질까봐 꼭 잡고 있는 손이 귀여워요.






      

     

     


    이제 나가서 놀자~~~~~


     


     

     




    아참!

    매일 문밖 우리병 우편함에

    데일리 메시지를 넣어 두는데, 그래서 클럽메드랑 비슷하다고 느꼈었남???



    마사지 할인, 저녁 뷔페 행사 등등

    리조트 소식을 적어 놓아요.

     


     

     

    아! 하나더요~~~




    넘넘 덥고,

    잘못했다가는 화상을 입을 정도로 햇볕이 따갑지만

    절대로 빨래, 수영복은 마르지 않는다는 사실.

    양말 한 짝도 안 마른다는 사실 ㅜㅜㅜㅜ

    옷을 넉넉히 준비해가고

    수영복, 래시가드는 축축한 채로 자꾸자꾸 입어야 돼요.





     




    객실에서 바다쪽으로 보면

    이런 풍경!!!



    어찌 프라이데이즈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리조트 마사지샵도 해변 바로 앞에 있어서

    해변을 즐기며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데, 이게 좋은 건지 별로인 건지 ㅋㅋㅋ 



     

     

     



    사진 속 서양인 아기는

    저 뜨거운 데서 발가벟겨 놓음 ㅋㅋㅋㅋ

    우리랑 서양인은 태생부터 피부가 다른 게지요~






     



    울 꼬맹이들은 무조건 태양을 피하기!






     


    엄마랑 똑같은 포즈로 태양을 피하는

    다인이 왜이렇게 귀여운지~




     

     

     

     

     

     

     

     



    그냥 서 있어도 그림, 누가 서 있어도 화보

    선베드에 누워서 하루 종~~~일 바라봐도 질리지 않는 보라카이 화이트비치

    로맨틱의 끝입니다.




    아이들 데리고 여행한다면

    잔잔하고 수심도 얕고 돌도 없는 프라이데이즈가 정말 괜찮아요.

    스테이션 1이라 북적거리지도 않고

    한국 사람도 거의 없어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