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우리가 원래부터 이렇게 뻔뻔한 사람들은 아닌데, 오늘은 좀 이상했다. 양껏 시킨 조각 케이크며 쿠키의 달콤함에 취해서였는지, 연거푸 마신 커피 속 카페인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나른한 오후의 무료함을 달래줄 무언가 특별한 이야기가 필요했기 때문이었는지 아직도 나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이유가 무엇이었든 상관없다. 깔깔거리며 웃고 믿을 수 없다며 야유하고 정말이라고 정색하는 동안 우리의 기분이 아주 상큼해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중 내 기분이 가장 산뜻했던 것은 친구들마저 두 손 들고 인정해 준 기분 좋았던 경험을 친구들과 나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아주 오랫만에 경험한 이 일을 말이다.

시작은 새침대마왕 A양이었던 것 같다. 약속 장소였던 커피숍으로 들어오면서부터 호들갑을 떨더니 그녀는 말할 듯 말 듯 우리의 궁금증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린 이후에야 드디어 입을 연다. 돌이켜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흥분된다는 듯 연신 한쪽 손으로 뺨을 쓸어내리면서, 지하철역에서부터 자신을 따라왔다는 어떤 남자 이야기를 꺼냈다.

커피숍 근처까지 따라오던 남자는 더이상 망설이면 안 되겠다는 듯 A양을 불러 세웠단다. 자신은 원래 이런 남자가 아닌데, A양을 보고 너무나 호감을 느껴서 용기를 내 말을 건다면서 괜찮으시면 같이 차라도 한 잔 하자고, 귀엽게도 길거리 헌팅남들의 뻔한 레파토리를 읊어댔다는 그 남자. 용기는 가상하나 이상형에 전혀 가깝지가 않았고 우리와의 약속이 무척이나 중요(??)하여 정중하게 거절하고 돌아섰다는 A양은, 몹시도 흐뭇한 모양이었다.

얼마만에 받아 본 헌팅이냐고 우리는 그녀의 즐거운(?) 소식에 어깨를 두드리며 진심으로 기뻐해 주었다. 조각 케이크를 반쯤 먹었을까, 이번에는 묘한 웃음을 웃던 B양이 슬슬 입을 열기 시작한다. 어쩌면 연하의 남자 친구가 생길지도 모른다며 음흉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그녀는 놀랍게도 중학교 교사이다. 얼마 전 재충전의 기간을 가지겠다며 교육대학원에 입학했는데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던 중에 학부 남학생으로부터 고백쪽지를 받았단다.

매일 같은 자리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내 친구를 어느새 흠모하게 되었다는 그 남학생은 내 친구를 같은 학부생으로 봤단다. 대학을 졸업한지 어언 8년이 지났기에 설마 그럴리가 있냐며 믿을 수 없다고 우리는 야유했지만 B양은 정색을 하면서 핏대를 올린다. 요새 도서관에서 책읽는 재미에 빠져서 수업이 끝나면 늦게까지 각종 도서를 두루두루 섭렵하고 있는지라 교감선생님 몰래 청바지를 입고 출근한 것이 한 몫을 했다는 것이 그녀의 변이다.


그 남학생은 물어보나마나 당연히 복학생(그것도 4학년, 재수 혹은 삼수를 했을지도 모른다.)이겠지만, 그래봤자 우리에게는 귀여운 막내 동생뻘일 것이다. 그렇기에 서른이 넘은 B양을 동생으로 착각했다니 정말 신통방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덩달아 신이 나서 열량는 생각도 하지 않고 달디 단 케이크를 마구 마구 먹었다. 연한 아메리카노와 함께 먹으면 혼자서 5조각은 거뜬히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끼리끼리 노는 우리도 조금만 신경을 쓰면 대학생으로 보일 수도 있다는 소리였으니 절로 신이 아니날 리 없었다.

다음 주에 대학원 수업이 있는 날 같이 밥을 먹기로 했다는데, 연하남을 만나 본 적이 없다는 B양은 당장 입고 갈 옷부터 걱정이라고 투덜댔지만, 엄청 설레는 것 같았다. 이번에는 내 차례. 사실 나도 무척 흐뭇한 경험을 했기에 그냥 넘어갈 수가 없었다. 오늘 나는 모처럼 맘 먹고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세심하게 공들여 치장을 하고 집에서 나왔다. 여름 맞이 세일로 80%나 싸게 산 쉬폰 원피스를 처음으로 선 보이는 자리이기도 하고 오늘따라 피부 상태가 좋아서 화장이 쏙쏙 잘 먹기에 시간을 들여 화장에도 신경을 좀 썼다. 준비 시간이 길었던 만큼 만족스러운 결과물(내 외모)을 얻어서 샬랄라 즐거운 발걸음으로 약속 장소로 갔다.


그런데 집에서 약속 장소인 커피숍에 도착할 때까지 정말 많은 수의 여자들이 나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훔쳐보는(정말?) 것이 느껴졌다. 사실 여자들은 멋진 남자보다 예쁜 여자(내가 그렇다는 것은 절대 아니고)를 돌아볼 때가 더 많고 잘 꾸민 여자를 볼 때 저절로 눈길이 가게 된다. 오히려 여자들의 시선을 더 많이 받을 때가 '인정'을 받는 날이다. 나도 눈에 띄는 여자를 볼 때 그녀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자꾸만 쳐다보게 된 적이 많아서 그런 상황을 잘 안다. 그런데 오늘 나를 보는 여성들의 시선을 맘껏 느낀 것이다. 물론 다른 사람들이 나를 쳐다본 이유와 내가 생각하는 이유가 전혀 맞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오늘 내가 나에게 느낀 만족도가 컸기 때문에 내 맘대로 생각해 버리기로 했다.

내 얘기를 다 듣고 나더니 길거리 헌팅을 받은 친구도, 연하남에게서 쪽지를 받은 친구도,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나를 인정해 줬다. 역시 그녀들도 여자의 시선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고 있는 것이었다. 나는 남자들에게서 받는 시선도 물론 좋아하지만 같은 여자들에게서 받는 은근하고 묘한 시선이 더 좋다. 정말 좋다.

반응형
  1. Favicon of https://thebetterday.tistory.com BlogIcon 세아향 2009.06.15 10:30 신고

    역시 일레드님의 포스트는 소재가 너무 좋아요^^
    그래서 즐겨찾기 해놓는 이유죠~

    덕분에 재미있고 좋은 포스트보고 갑니다. 저도 잘 생각해서 포스트하나 써봐야겠네요*^^*ㅋ
    좋은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09.06.15 11:10 신고

      ^^ 세아향 님 고맙습니다. 생활에서 소재를 찾아서 그런 것 같아요. 세아향 님의 덧글을 읽을 때마다 더 좋은 글을 써야 되겠다는 사명감(??)이 마구 생기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