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시아나 항공 베시넷(아기 바구니) 규정, 어린이 손님 장난감
    여행 이야기/베트남 2013. 11. 15. 15:45


    아시아나 항공 베시넷(아기 바구니) 규정
    우리 다인이는 베시넷을 사용할 수 있었을까요? 없었을까요?


    아시아나 항공으로 베트남으로 가족 여행을 다녀 왔었는데요~
    당시 다인이는 22개월이라 비행기삯을 아주아주 저렴하게 지불했지만
    당연히(?) 다인이의 자리는 따로 제공되지 않기에 ㅜㅜ
    아시아나 항공에 비행기표를 예약할 때 베시넷도 같이 신청을 했었어요.


    다인이의 키와 몸무게도 물어 보셨는데,
    둘째의 키를 정확하게 아시는 엄마들, 계시나용용?? 계셔도 몇 분 안 되실듯~
    '서러운' 둘째이므로~~ ^^
    저는 대충 90센티에 10kg이라고 대답 했는데


    아뿔싸!

    아시아나 항공 베시넷 규정은
    76센티 이하, 14kg이하, 24개월 미만이라네요~


    대답을 급히 바꾸며, 다시 생각해 보니 80센티도 안 되는 것 같다며 앵앵거렸지만
    비행기표를 예약할 당시에는 베시넷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지 아닌지에 대한 대답을 정확히는 들을 수 없었어요.




    드디어 여행을 떠나는 날!
    다솔이는 비행기를 탈 생각에 완전 착한 아이 모드로 돌변해서
    제가 비행기의 '비'자만 꺼내도 굽신굽신, 네네~
    그만큼 아이들에게 비행기는 대단한 존재인 것 같아요.




    카메라만 가져다 대면 연신 브이브이 또 브이!!
    기분이 완전 업업업!!!




    비행기에 있는 물건들은 다 좋아!
    담요를 뜯어주니 너무너무 춥다며 꼬옥 끌어 안고~
    신이나서 계속 난리가 났는데,
    그런데....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 다인 양.





    자기만 자리가 없다는 걸 눈치챈 다인이는
    비행기에서 데굴데굴 구르기 수법을 쓰고, 꽥꽥 소리지르기 필살기를 부려 보지만
    어쩔 수 없죠, 없는 자리를 만들어 낼 수는 없으니까...


    다행히 아시아나 항공의 배려로 맨 앞자리를 주셨는데요~
    맨 앞자리 중에서도 가운데라서 더 넓게 느껴져서 좋았어요.
    저희 가족의 양 옆도 모두 아이를 둘씩 동반한 가족들이었어요.
     


    다인이의 진상을 일찌감치 눈치 채셨는지,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 언니들이 만들기 장난감 세트를 하나씩 손에 쥐어 주고~
    (인형을 기대했었는데, 살짝 아쉬웠음~)




    만드는 건 아빠 몫, 어지르는 건 다인이 몫, 치우는 건 엄마 몫....  여행중이니 치우는 것도 아빠 몫
    만들기는 칼과 풀 없이도 장난감을 뜯고, 조립해서 모형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다솔이가 고른 건 아시아나 항공사의 모형 비행기,
    다인이는 디즈니 캐릭터였어요.
    인형이었음 더 좋았을 것을!!!!




    와우 베시넷이닷!!!
    다른 가족에게 베시넷이 배당되는 걸 보고, 부러워하고 있었더니
    승무언 언니가 아기 키가 몇이냐고 다시 물어 보셨어요.
    규정이 76센티 이하인 걸 알고 있는 저, 80센티 조금 덜 되는 것 같다며 말을 흐렸는데요~
    다인이가 키가 많이 커 보인다고 하시면서,
    그래도 일단 한 번 베시넷 설치를 해 보고 눕혀도 본 후에
    베시넷이 작은 것 같으면 아이에게 위험하니 그 땐 다시 떼자고 하셨어요.


    네네~ 그렇게 해요~




    자리가 없어서 슬펐던 다인이는 물론, 다솔이까지 초집중해서
    베시넷이 설치되는 모습을 지켜 보고....




    다인이를 눕혀 봤는데 ㅜㅜ
    역시나 다리가 길어서 안 된다는 말씀~
    무릎을 굽히지 않고도 쏙 들어가야 맞는 사이즈래요.
    다리가 밖으로 나오게 되면 자칫 베시넷이 떨어질 수도 있으니까,
    그럼 아이가 큰 부상을 당할 수도 있잖아요~




    상심한 다인 양.




    그래도 곧 안정을 찾고
    베트남으로 가는 다섯 시간 내내 제 무릎과 남편 무릎을 오가며 놀다가, 자다가, 먹다가를 했답니다.
    저녁 비행기라서 비행기 안에서 잠이 들어서
    나중에는 좀 무거웠는데 그래도 남편이 다인이를 안고 있어서 저는 편했어요^^
     


    비행기에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것이 많죠?
    게임, 만화, 등등등
    아시아나에 뽀로로가 있어서 아이들은 신나게 뽀로로를 봤답니다.

     
     
    이제 다인이도 24개월이 지나
    다음 번 여행부터는 한자리를 차지하고 가게 될 텐데요~
     
     
    비행기 좌석이 세 개씩 놓여져 있으니
    우리 가족이 다같이 나란히 앉아 갈 수는 없잖아요?
    문득 남편에게 다음 번 여행부터는 어떻게 해야 되냐고 물어 봤더니,
     
     
    남편은 더 큰 비행기에는 좌석 네 개가 붙어 있는 것도 있다고 대답했는데,
    거기에 대한 내 대답은, 아니~ 담 번에는 당신, 다인이, 다솔이 이렇게 앉고 나는 그 뒤에 앉을게! 편, 하, 게 ^^
     

     
     
     
    아참, 생각해보니 다솔이가 20개월 때 싱가포르에 갔을 때는
    싱가포르 항공을 탔었는데,
    그 때는 베시넷을 빌릴 때 키에 관한 규정은 없었던 것 같아요.
    몸무게만 14kg이하였을 뿐...
     
     
     
     
    다솔이도 다리가 베시넷 바깥으로 조금 삐죽 나왔던 것 같은데,
    별다른 말 없이 베시넷을 설치 해 줘서
    베트남 때 보다는 조금 더 편하게 다닐 수 있었어요.
     
     
    (참고로 위의 사진은 20개월 다솔이의 모습입니다^^ 다인이랑 헷갈리실까봐~)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