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다섯 살, 다솔이가 좋아하는 스파게티 & 카레.
    리뷰 이야기/맛 2013.01.27 01:47



    오동통한 신생아기를 거친 후 삐쭉 마른 아기로 자라나서
    제 애간장을 녹였던 우리 다솔 군.
    한 때 다솔이가 먹는 양 때문에 하루종일 예민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34개월 때 어린이집에 다니게 되면서 조금씩 잘 먹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아주 흡족하게 밥을 잘 먹는답니다.


    아무래도 이제는 다솔이와 대화가 되니까
    밥을 왜 먹어야 하는지, 키가 쑥쑥 크고 힘이 세 지려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하는지,
    말로 설명을 해 주면 잘 알아 듣고 잘 먹어 주니 편한 것 같아요.


    다솔이가 좋아하는 음식은 고기류, 생선류, 멸치 볶음, 시금치, 콩나물......
    다솔이가 싫어하는 음식은 대부분의 채소와 나물류, 콩류, 김치류......인데요,
    채소를 많이 먹일 수 있는 방법을 궁리하다가 카레밥을 만들어서 줘 봤더니 생각보다 아주 잘 먹는 거예요.
    카레 속에 들어 있는 당근, 호박, 버섯, 감자 (웬만한건 다 넣어도 맛이 괜찮더라고요.)은
    골라내지 않고 잘 먹어서 카레를 자주 해 주는데


    가끔씩 카레를 만들어 놓지 않을 때 갑자기 카레가 먹고 싶다는 주문을 할 때가 있어요.
    다솔이가 잘 안 먹어서 속상했던 시기가 2년이 넘었으니!!!
    다솔이 입에서 무언가가 먹고 싶다는 얘기가 나오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서 만들어 줄 판이지만,
    당장 먹어야 하는데 시간이 부족하거나, 너무너무 몸이 피곤할 때는 시판용 카레를 사서 주기도 한답니다.




    아이에게 주는 것이니까 이왕이면 고급으로,
    청정원 카레 여왕인데요,
    토마토&치킨이에요.
    생물기준으로 닭고기가 8%, 토마토가 22.4% 들어 있어요.





    먹는 법은 정말 간단하잖아요?
    끓는 물에 넣어 3분, 혹은 전자레인지에 넣어 2분 동안 데워서 밥 위에 부으면 끝.




    그러나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게을렀던 저는,
    물을 끓이는 전기 포트에 넣어 카레여왕을 데웠답니다.
    좀 심한가요?



    젓가락을 쏙 끼워서 꺼낸 후
    갓 지어서 지름이 좔좔 흐르는 뜨거운 밥 위에 (카레는 시판용이니 밥이라도 갓 지은 것으로)
    주르륵 부어 비벼서 먹으면 되는데요,


    다솔이 다인이는 반반 나누어서 한 그릇씩 주고
    남편도 한 그릇 비벼 줬는데 셋다 잘 먹더라고요.
    청정원 카레 여왕이 맛이 깊고 진해서 정말 맛있다는 남편의 반응~


    시판용 카레 치고는 정말 깊고 풍부한 맛이었는데요,
    흠이 있다면 건더기가 너무 적다는 것.
    제가 주로 집에서 직접 카레를 만들어 주다보니 건더기를 양껏 많이 넣어 먹던 것에 익숙해져서 그렇겠죠?
    건더기가 더 많았음 정말 최고였을 텐데...
    그래도 정말 맛있긴 맛있었어요.




    다솔이가 좋아하는 음식 중 또 하나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스파게티예요.
    매울 것으로 예상되는 빨간색 소스인데도 맵지 않은 것이 신기해서 더 좋아하는 스파게티.


    이것도 시판 소스를 사용하면 만드는 방법이 너무너무 쉽기에
    주로 주말에 반찬 만들기 싫고 밥도 똑 떨어졌을때 후다닥 만들어서 아이들과 남편에게 먹이는데요,




    이 날은 청정원 야채가 풍부한 미트 & 바실리코 스파게티 소스를 사용해 봤어요.
    (사진이 왜 이렇게 흔들렸는지는 저도 모르겠어요.)


    스파게티 면은 팔팔 끓는 물에 올리브 오일과 소금 약간을 넣은 뒤
    12분 정도 익히고 (아이들이 먹을 거니까 푹푹 삶아요.)
    소스는 냄비에 한 번 끓여 둔 후,
    삶아 낸 스파게티 면을 넣어 비벼 주면 끝!
    라면 만큼 간단한데 라면 보다 훨씬 더 근사해 보이는 스파게티.




    미트 & 바실리코 스파게티 소스는 처음 먹어 봤는데,
    정말 괜찮았어요.
    토마토 소스는 너무 신 맛이 나서 별로잖아요?
    미트 & 바실리코 스파게티 소스는 고기를 갈아 넣었는지 구수하고 깊은 맛이 나고요,
    건더기가 큼직큼직해서 씹히는 맛이 좋아요.




    깨어나자마자 스파게티를 먹는 다솔 군,
    부스스한 모습이지만 귀엽습니다.




    깔끔쟁이 이다솔 군.
    스파게티를 먹으며 입을 열 번은 닦아 준 것 같아요.
    아구아구 먹다가, 얼굴을 찡그린 후, 엄마 입! 하면 제가 출동해서 싹싹 닦아 주고,
    또 아구아구 먹다가, 엄마 입! ---출동, 엄마 입! ---출동, 엄마 입! ----출동을 반복했답니다.
    그래도 잘 먹으니 얼마나 예뻐요~?
    오동통하게 다시 볼살이 올라 제 기분을 흐뭇하게 해 주는 다솔 군.
    앞으로 좋아하는 음식의 종류가 더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1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