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산후조리원에 들어 온 지 5일, 다인이를 낳은 지 9일이 되었어요.
저는 어느덧 산후조리원의 프로그램과 하루 여섯 끼의 식사에 적응을 해서
오늘은 또 어떤 재밌는 일이 벌어질까? 오늘 식단은 뭘까?
궁금해하면서 매 순간을 행복하게 보내고 있답니다.


그런데 우리 다인 양은 먹는 양이 통 늘지 않고
계속 잠만 쿨쿨 자서(어느 날은 다섯 시간을 먹지도 않고 내리 잤어요.)
몸무게가 제 자리 걸음이다가 오히려 빠져 버리고 말았어요.


산후조리원에 온 목적이 저의 몸조리를 위함이기에
다인이는 가급적 신생아실에 맡겨 놓고 저는 되도록 잘 먹고 잘 자면서 편히 쉬었는데,
아무리 신생아실 간호사 분들이 아기를 잘 돌 봐 준대도
엄마 만큼은 아니잖아요?
다인이는 조금 먹고 깊이 곯아 떨어져 버리니 끊임 없이 깨워서 먹여야 되는데
간호사들이 다인이만 전적으로 봐 줄 수도 없는 노릇이고 말예요.


그래서 주말에는 집중적으로 다인이 몸무게 늘리기에 돌입했어요.
주말에는 특별한 프로그램이 없고
'아빠와 함께 하는 신생아 돌보기' 딱 하나의 수업만 있었어요.




배 고프면 아기 새처럼 입을 쫙쫙 벌리다가도
모유만 먹이려고 하면 금새 곯아 떨어져버리는 다인 양.


많이 먹는 아기들은 세 시간 간격으로 100ml씩도 먹는다던데
다인이는 먹는 간격은 넓으면서 먹는 양은 50~60ml 밖에는 안 됐어요.


아침부터 제 방으로 데려와 먹이기와 캥거루 요법을 번갈아 하면서
신생아 살찌우기에 돌입했답니다.
제가 먹여도 조금 먹고 잠들어 버리는 것은 같은데요,
저는 다인이가 잠들면 삼십 분 있다가 또 깨워서 먹이고 또 깨워서 먹이고 또, 또, 또...


먹던 분유나 유축해 놓은 모유는 한 시간 이내에 다 먹여야 해요.
먹다 남겨서 한 시간이 지나면 미생물이 번식해서 상하기 쉬우므로 버려야 하죠.
출산 초기엔 모유가 너무 아깝게 느껴지지만 잘못하면 아기가 장염에 걸릴 수도 있으니까...


유축해 놓은 모유는
실온에서 3시간, 냉장고 안에서 3일, 냉동실 안에서 3개월 동안 보관할 수 있어요.






산후조리원에서는 매일 아기 몸무게를 적어서 게시판에 붙여 놓는데요,
다른 아기와 비교할 필요는 전혀 없고
다인이의 몸무게만 잘 증가하고 있는지 보면 되는데요
기저귀는 하루에 응가 두 번 이상, 쉬 일곱 번 이상으로 괜찮았으나
몸무게가 잘 늘지 않아서 조금 걱정이었어요.


방에 데리고 와서 계속 유축해 놓은 모유를 먹이고(너무 작아서 젖을 잘 빨지 못했거든요.)
잠들어 버리면 깨워서 먹이고,
젖병으로 먹이기도 수월치 않아서 마지막으로 제가 쓴 방법은요,
바로바로 숟가락으로 떠 먹이기.
이 방법은 정말 조심해야 되는데 아기가 얕은 수면 상태이기 때문에
극히 적은 양을 (몇 방울) 입안에 숟가락으로 넣어 주고
제대로 꼴깍 삼킬 때까지 기다려 주며 아주 천천히 먹여야만 한답니다. 


미숙아들이 분유병 조차 잘 빨지 못할 때 코에 호수를 넣어 먹이다가
조금 나아지면 사용하는 방법이에요.


주말 내내 데리고 있으면서 다인이 먹이고 안아주는 것에만 집중을 했더니,
다인이 몸무게가 눈에 띄게 늘기 시작했어요.
역시 아무리 전문가라고 해도 아기는 엄마가 볼 때랑 다른 사람이 볼 때
확연한 차이가 있더라고요.
제가 다인이에게 집중하기 시작한 이후부터는
몸무게가 하루에 50g씩 꾸준히 늘어 주었답니다.


신생아 몸무게를 늘리고 싶을 땐
캥거루 요법과 더불어 엄마가 집중적으로 아기를 돌 보는 것이 좋고요,
너무 먹지 않을 땐 최후의 방법으로 숟가락으로 떠 먹이기 신공을(진짜 진짜 주의해서) 써 보세요.




제가 먹은 음식을 좀 보여 드릴게요.





아침 식사




간식




점심식사
꺅~ 제가 좋아하는 롤이었어요.





간식





저녁

그리고 야식으로 죽까지 먹었답니다.
오늘 일기 끝!









반응형
  1. Favicon of http://harangmom.tistory.com BlogIcon 하랑사랑 2011.12.22 10:23

    새로 시작하시느라 힘드시죠. ^^;;
    그래도 많이 행복해 보이시는데요.
    좀 밋밋하긴 하지만...산모들을 위한 식사가...
    그래도 맛나보이고 왠지 또 그때가 그리워지기도 하네요.
    많이 드시고 모유 쭉쭉...아기는 쑥쑥 키우자구요 ^^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12.22 23:29 신고

      하랑사랑 님, ㅠㅜ 저 요즘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
      거의 좀비 모드로...이사까지 해서...집은 폭탄이고 ㅠㅠ
      근데 산후조리원 음식 진짜 맛있었어요.
      다른 분들은 밋밋하다고 하시는데 저는 어떤 음식이나 다 잘 먹어서 그런지 하나같이 다 맛있었다는 ^^;;;
      고맙습니다. 하랑사랑 님 말씀처럼 아이 둘 잘 키워 보자고요^^

  2. 최~대한 자연식을 먹어야 하는 거 아잉미? 2011.12.22 18:08

    저야 남자라 잘 모르지만은,
    기본 상식선(?)에서 생각해보건대, 엄마도 최~대한 자연식을 드셔야 하는 거 아잉미?
    저기.. 샌드위치랑 팩용기의 주스랑 샐러드소스(?)엔 이런저런 첨가물 안 들어가 있나?
    각종 소스류도 그렇고... 흠~...

    암튼간, 엄마도 최~대한 자연식을 해야할 거 같긴 한디...
    그게 원~체 어려운 일이니만큼 뭐라칼수도 없구... *^^*

    암튼, 애기도 엄마도 몸 건강히 지내시길 진심으로 빌어드립니다.
    ^^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12.22 23:25 신고

      험한 세상 살아가려면, 신생아때부터 세상에 적응을 해야죠.
      온실 속의 화초로 키울 수는 없잖아요? ㅎㅎㅎ
      걱정은 고맙습니다.

  3.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1.12.23 09:52

    저희도 첫째때 하도 안먹어서 고민이 많았었어요.
    2.3kg까지 빠졌더랬죠.
    걱정마시고 꾸준히 먹여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