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구제역이 지나간 안동, 쇠고기 대신 오리고기
    카테고리 없음 2011. 1. 21. 07:00
    지금까지 눈 피해도, 비 피해도 없이 살기 좋았던 제 고향 안동에 얼마 전 큰일이 있었어요. 

    워낙 큰 사건이라 다들 잘 아실텐데, 바로 구제역이 발생한 것이지요. 저희 친정집은 '소'와 관련된 일이 없지만 제 고향이 안 좋은 일로 신문에 연일 등장하는 것이 너무 마음 아파, 애써 외면하기도 했어요. 그러나 그런다고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어서 듣자하니 민심히 흉흉해 진다는둥, 안 그래도 작은 소도시가 이해관계에 따라 여러 조각으로 나뉘어 졌다는 둥, 점점 더 상황이 나빠지는 것 같았어요.

    그러던 중 친정 아버지의 생신날이어서 친정나들이를 했답니다.
    좋은 날에는 지글지글 한우를 구워 먹는 것이 제격이건만 구제역이 휩쓸고 간(익혀 먹으면 인체에는 해가 없다고 해도) 뒤에 선뜻 쇠고기를 먹으러 가고 싶지가 않더라고요. 그래도 몇 달만에 뵙는 아버지의 생신인데 돼지고기나 닭고기는 조금 약한듯(?) 해서 선택한 메뉴가 바로 '오리'고기였지요.


    다양한 오리 요리를 파는 안동에 있는 오리 전문 음식점인데요,
    저도 이번에 처음 방문한 곳이에요.


    조금 이른 시각에 가서 그런지 저희 가족 말고는 아무도 없는 썰렁한 음식점 내부 모습이에요.
    너무 사람이 없는 듯 해서 혹시 제가 모르는 사이에 안동에 조류독감이 온 게 아닌지 슬쩍 겁이 나기도 했는데, 부모님께 여쭤보니 괜찮다고 하시네요. 단지 저희가 갔던 시각이 일렀고 월요일 오후라서 그랬던 것 같아요.


    메뉴판이에요.
    어떤 것으로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어차피 저희는 식탐도 많고, 먹성도 좋은 위대한 가족이기 때문에 오리 로스, 양념, 훈제를 다!!! 시키기로 했어요. 로스 반 마리, 양념 한 마리, 훈제는 구이로 한 마리를요. 남으면 포장해 가서 다음 날 먹으면 되니까요.



    제가 가장 맘에 들어했던 양념 오리 고기예요.
    단골인 동생이 부추를 시키면(아는 사람만 부추를 더 곁들여 먹을 수 있어요.) 듬뿍 준다기에 부추까지 넣어 지글지글 구워서 먹으면 참 맛있어요.

    떡도 들어 있고 요즘 몸값이 높아진 채소도 들어 있어서 영양식으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오리에서 나오는 기름은 피부를 매끈하게 만들어 주고 고기 맛도 쫄깃한게 좋으니 1석 여러 조!



    다솔이도 떡하니 자리를 잡고 앉아 있는데요,
    아직 어린 다솔이는 양념 오리 고기는 매워서  먹을 수 없었지만 서비스로 나온 오리탕에 끓인 죽과 오리 로스는 다솔이에게도 좋은 영양식이었답니다.


    밑반찬이에요.
    가늘게 썰어 마요네즈에 버무린 양배추, 도라지무침, 무가 아삭한 동치미, 김치, 깻잎으로 담근 지, 간장에 삭힌 고추와 양파, 참 많이도 더 청해서 먹었던 미나리무침, 그리고 좀 특이해 보였던 명태 껍질 조림. 밑반찬은 조금 평범한 듯 싶었어요. 제 입맛에는 미나리 무침과 특이했던 명태 껍질 조림이 가장 맛있었어요.


    이번엔 오리 로스 구이예요. 반마리마나 시켰던지라 양이 조금 적어 보이는데요,
    로스 구이 위에는 느타리 버섯을 얹어서 같이 구워 먹더라고요. 맛이 담백하고 좋았어요. 다솔이에게도 딱 !
    나오면서 보니까 버섯을 직접 기르는 것 같았는데, 사진을 찍어 올 걸 나중에 아쉬워 했답니다.


    그리고 반 정도 먹고 포장해서 온 훈제 오리예요.

    저희 식구가 워낙 잘 먹어서 그런가 먹어 보니 5인(+다솔이) 가족이 푸짐하게 먹기엔 오리 두 마리 정도는 시켜 줘야 되겠더라고요. 오리 요리는 저렴한 음식은 아닌 듯 해요.



    이 날 저희 가족이 외식한 이유는 아버지의 생신을 축하하기 위함이었잖아요?
    집으로 자리를 옮겨서 후식으로 케이크와 차를 함께 먹고 마시며 못다한 축하를 했어요.



    파란 제과점에서 동생이 사 온 맛있는 쉬폰 케이크.
    위에는 과일이 듬뿍 얹어져 있고, 드문드문 초콜릿도 곁들여 져 있고, 겉에는 거칠게 채 쳐진 빵가루가 묻혀 있었는데 달달하면서도 맛있어서 배가 불렀음에도 많이 먹게 됐어요.


    몇 달 만에 다솔이를 보시고 신이 나신 아버지께서 다솔이를 번쩍 들고 좋아하시고 계시네요.
    반면 다솔이의 관심은 온통 케이크에 가 있어요.
    아이들은 케이크만 보면 촛불을 후후 불면서 생일 놀이를 하려고 한다던데, 아직 다솔이는 어려서 생일의 의미를 잘 모르고 케이크의 맛도 잘 모른답니다.

    다솔이가 예전에는 생일 노래와 환호성에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었어요. 몇 번의 생일 파티를 경험해서인지 이번에는 울지도 않고 의젓하게 같이 앉아서 외할아버지의 생신을 축하드렸어요.


    아빠!!
    오래오래오래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고 재미있게 사시길 바랄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안동시 옥동 | 산촌오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8

    •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BlogIcon 담빛 2011.01.21 09:28 신고

      저흰 어머니 생신이라 오리 먹으려다 조류감기랑 구제역 때문언 아예 해물로 택했어요^^;;

    • Favicon of http://anki.tistory.com BlogIcon Anki 2011.01.24 01:16

      비록 구제역때문에 온 나라가 어수선하지만...
      그래도 가족끼리 행복한 하루를 지내것을 보니
      같이 즐거워 집니다~~~

      요새 돼지도 오른다니...
      정말 이러단 채식해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1.25 01:46 신고

        그러게 말예요. 안그래도 오늘 뉴스에 돼지고기 값 폭등, 달걀 값 들썩이라고 나오기에 저도 이 참에 채식주의로 돌아설까 하다가, 그러나 채소값도 만만치 않다는 깨닳음을 얻고 진리는 채식이 아닌 소식~!!!이라는 결론을 내렸답니다.

    •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1.01.24 03:35

      고향이 안동이시군요.
      회사 여자 후배도 고향이 안동인데 요즘 구제역때문에 비상이라고 하더군요.

      가족의 행복한 식사... 살며시 웃음이 나오네요.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1.25 01:41 신고

        ^^ 네, 고향이 안동인데, 구제역 때문에 행복했던 도시가 썰렁해질까봐 너무 걱정이더라고요. 근데, 오리고기는 왜 닭고기의 두 배일까요? ^^;;;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BlogIcon 그린데이 2011.01.30 00:45

      정겨운 생신파티였군요. 케잌에 시선꽂힌 다솔군. 넘 귀여워요. ㅋㅋ.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01.31 01:45 신고

        ㅎㅎ 네, 다솔이도 요즘 후후 부는 걸 좋아하던데 곧있음 진아처럼 케이만 보면 생일 놀이를 하게 되겠지요? ㅎ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