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허리밴드 ? 허리벨트 ?? 

확실히 갈비뼈 모으고

복근에 힘주는 게 다르네요~



결론:: 좋다!!


ㅋㅋㅋㅋ

원장 선생님께서

하라고 말씀 하신 대에는 

다 이유가 있는듯~



9살 꼬마 발레리나 다인이.

다인이는 지금 전공대비반 수업을 들으면서

한 발짝 한 발짝

발레 전공에 다가가고 있는 중인데요~



울 발레 학원 원장선생님께서

다인이가 갈비뼈를 모으는 힘이 부족하고

(그 감각도 부족하고~)

복근에 힘이 부족해서 복부에 힘을 빡!!! 줄 수 있는

발레 허리밴드 or 발레 허리벨트가 필요하다고

사실은 몇 달 전부터 말씀을 하셨었는데요~

이제야 준비를 했습니다 ㅎㅎ





으읭? 이게 뭐야 ㅋㅋㅋ

사실 허리밴드 혹은 허리벨트에 적합한 제품이 없었어요.

여러 발레 사이트를 뒤지고 또 뒤지고......

그나마 제일 괜찮은 곳에서

9살 다인이

꼬마 발레리나에게 잘 맞는 허리벨트를 골라서

주문을 했는데요~



배송은 딱 하루만에 ㄷㄷㄷ

정말 빨리 도착했는데,

제품 상세 사이즈에서는 신축성이 좋아서

누구에게나 다 잘 맞다고 하더니만

9살 꼬맹이에겐

헐렁하기도 그렇게 헐렁할 수가 없을 정도로 크더라고요.



발레 허리밴드, 발레 허리벨트는

몸에 딱맞아서

꽉 조이는 기분이 들어야

자세를 바로 잡을 수 있어서 좋거든요~



그래서 꽉 맞을 수 있도록

가위로 자르고

실로 꿰매기로 했어요.







가위로 잘랐고

자른 부분을 라이터로 지졌는데,

뭔가 그을음이 크고 보기 싫게 남아서 ㅜㅜ

그 부분을 실로 다 가려야 되겠다 싶어서 

마구마구 바느질을,,,

홈질을, 박음질을 마구마구 맘대로 했어요

ㅋㅋㅋ

참고로 저는 

바느질 실력이 형편없습니다 ㅋㅋㅋㅋ



그리고 가운데 부분에

다인이라고 이름도 쓰고~~~








꽉 조이는 느낌이 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했기에,

요렇게 딱 맞게 재단을 했지욤~







발레 허리 벨트를 한 후의 다인이의 모습입니다.

앞모습~♡







요건 뒷모습~





엄마의 정성이 들어간

발레 허리벨트까지 잘 장착을 했으니까

울 다인,

훨씬 더 갈비뼈를 잘 모으고~~

복부 라인에 착용을 하면

배도 쏙 집어 넣고 하겠지요?????

밴드가 조금만 더 넓다면

복부 균형, 복부 라인 잡기에도 좋겠는데

사진에서 보다시피

너무 얇아요.

최소한 2배는 더 넓었으면 좋겠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넓고 짱짱한 발레 허리밴드는 없어요.











엄마의 정성이 들어간

발레 허리밴드를 잘 장착한 울 다인 양^^

오늘은 원장 선생님과 함께

발 포인을 중점적으로 수업을 해 보았습니다.

다인이는 9살 아이답지않게

다른 아이들 보다

훨씬 더 턴아웃도 잘 되고

발끝 포인 동작도 잘 되는데~

이게 센터 수업과 작품에서는 잘 보이지 않아서



오늘 다인이는

발끝포인을 끝까지 잘 할 수 있도록

발 아치의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원포인트 개인레슨 수업을 중점적으로 정리하였어요. 

다인이가 아직 어리긴 하지만

엄마의 노력과

발레 학원 원장선생님의 수고를

잘 이해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03.14 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