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보팅스쿨 Boating school 

의외로 엄마아빠도 재밌네요~

은근한 스피드가 있음^^







(만 나이겠죠?) 6살은 돼야 하고

키가 120cm 만큼은 커야 되고

하나의 보트이는 2명의 손님이 탈 수 있답니다.







드라이빙 스쿨이랑 가까운데 위치해 있어서

자동차 운전을 한 후에

보트를 타러 갔어요.



레고랜드는 아이들의 천국이기에

우리 부부는 그냥 보호자 모드로 슬렁슬렁 구경하며 다녔는데,

의외로 재미가 넘쳤던 보팅스쿨~

마치 어린이대공원의 범버카를 한 번 타보고 나서

'제가' 더 신나

자꾸자꾸 범버카 줄을 섰던 것과 같은 기분~? ㅋㅋ







잠깐의 대기 후

두근두근

드디어 보트에 탑승합니다~









너무너무 더운 날씨 때문에 땀을 삐질삐질 흘리는 다솔 군.

다솔이는 아빠와 함께 보트에 탔고

운전을 다솔이가 해요.








저는 다인이와 함께 보트에 탔는데

운전석에는 울 꼬꼬맹이 다인이가 앉아 있지만 








아직 어린 다인이가 

섬세하게 배를 운전하기에는 좀 어려움이 있으므로

제가 필요할 때마다 도와주었어요.





저는 사진 찍을 생각을 잘 못했고

남편은 핸드폰 카메라로 우리를 많이 찍어 주었네요~







신들린 핸들링을 선보이는

다솔 군^^







덥긴 하지만

햇살이 좋으니 

역시나 사진은 잘 나옵니다^^










저 멀리

우리 숙소인 레고 호텔이 보여요.

아이들에겐 정말 꿈같은 공간이죠~








보트 핸들을 돌리고 또 돌리다가

진이 다 빠져버린 다인이

ㅋㅋㅋㅋ

귀엽습니다.










운전을 잘 하면 

도착지점에 더 빨리 도착할 수도 있으므로

다인이와 제가 더 먼저 

보트를 타고 출발했지만

도착은 남편과 다솔이가 더 먼저했어요.



미숙한 것이

더 오래 배를 즐기는 요령?







드디어 도착을 했습니다~






지금부터는 그 다음날^^







하루 사이에 얼굴이 더욱 시커매진 다솔이가

두 번째 보트는 혼자서 탑니다.







너무 더워서 손선풍기가 필수이지만

그닥 시원하진 않아요.








남편도 혼자서 슝슝~









아직 혼자 타기에 어려움이 있는 다인이는 저와 함께 탔어요.

둘쨋날엔 제가 사진을 좀 찍어 주었어요.







제가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던 덕분에

남편도 요런요런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었고~








요로코롬 구도가 아름다운(?)

다인 + 아빠 사진도 얻을 수 있었죠 ㅋㅋ

쓰다보니 역시나 내 자랑 ㅋㅋ

레고랜드 보팅스쿨 Boating school 

의외로 엄마아빠도 재밌네요~




2018.12.23 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