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부산 해운대 가을 바다 동백섬 입구
    여행 이야기/국내여행 2017.08.19 23:38




    부산 해운대 가을 바다 동백섬 입구






    벌써부터 선선하게 가을 바람이 불어 오는

    부산 해운대 가을 바다예요.

    가뜩이나 우리는 한낮에 부산에 도착했기에

    호텔에 짐풀고 좀 쉬고

    밥도 먹고 

    그러다보니 어느새 해가 저물어 어스름해진 부산 해운대의 가을 풍경을 느낄 수 있었어요.




    울 막둥이 달콤이도 함께 했던

    부산 여행이었기에



    다른 여행객들이 대부분 빠져나간 저녁 무렵에

    해운대 바닷가에 도착한 것이

    오히려 잘 된 것 같기도 해요 ㅋㅋㅋㅋ

    눈치 보지 않고

    강아지 데리고 부산 해운대 바다를 즐길 수 있었거든요.






    6시 무렵이었나????

    바닷가라 그런지 해가 일찍 떨어지고













    (((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이 포함 )))


    여름이 이렇게 휘리릭~ 지나가는 것이 넘나 아쉬웠던 

    우리 가족들은

    살짝 서늘했던 저녁이었지마는

    파도를 즐기고 느끼고 또 느끼며 느즈막히 해운대 해수욕을 즐겼어요.



    (나중에 80초에 1000원이었던

    해운대 샤워장을 이용했습니다^^

    샤워장 이용하는 사진은 없어용~~~~~~~~~~~~)






    바닷물이 눈으로 코로 입으로 자꾸자꾸 들어가니까

    아이들이,,, 놀다 말고 뛰쳐나와

    엄마 씻어줘~ 하는데

    미리 생수를 사서 가는 것이 편리할 것 같아요~.








    아이들은,,,

    어느새 가을 느낌이 물씬 풍기는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밤바다를 30여분 즐기고

    (울 막내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이도요 ^^)



    파도 놀이를 더 많이 할 수 없음에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샤워장으로 갔답니다.

    1000원 내면 80초?? 정도 물을 맞을 수 있어요.

    좀 아쉽긴 하지만

    바다 물놀이엔 모래, 소금기 잔뜩이니 꼭 시켜야만 해요.







    아궁 예뻐라~~~
    참 아름다웠던 부산 해운대 가을 바다를 즐기고,,,,




    다음날 아침을 먹고

    우리 가족이 묵었던 해운대 더펫텔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었던

    동백섬에 놀러를 갑니다.......................... 만!!!!!!!!

    꼬맹이들이 덥다고 덥다고

    더워서 못 가겠다고

    도저히 걸을 수 없다며 버팁니다.



    ㅜㅜㅜ

    우리 9월 말에

    해운대 보다 훠어얼씬더 덥고 습하고 힘든

    싱가포르에 가족 여행 가야 되는데???





    너무 더워서 걸을 수 없다며

    호텔로 돌아가자는 아이들...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어쩔 수 없이

    해운대 동백섬 입구에서 사진만 몇 장 찰칵찰칵 ㅜㅜ










    그나마 말귀 잘 알아듣고

    처신 잘 하는 다인이만 우리와 함께 사진을 찍지









    울 가족의 막내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이와 9살 다솔이는

    보이지도 않습니다 ㅜㅜㅜㅜㅜㅜㅜ

    넘나 말을 안 듣는 것 ㄷㄷㄷ










    부산 해운대 가을 바다 동백섬 입구를 우리 가족끼리 즐기며

    생각보다 부산이 더 가까움을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볼 거리가 있어서 즐거웠던



    부산 가족여행, 부산 해운대

    동백섬...

    좋아어요. 정말 좋은데요? 

    다음에 다시 와서 완벽하게 구경해야지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ㅜㅜㅜㅜㅜㅜㅜ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