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반려견 강아지 닥스훈트기르기 ♡ 달콤아, 우리집에 와서 행복하니?
    닥스훈트 ;; 달콤이 이야기 2017.02.28 17:16





    반려견 강아지 닥스훈트 기르기

    달콤아, 우리집에 와서 행복하니?





    닥스훈트 달콤이가 우리집에 와서 가족이 된지 벌써 한 달이 넘었어요.

    달콤이가 우리를 주인으로 믿고 따르는 데에도 시간이 걸리고

    우리집 두 꼬맹이들이 강아지 달콤이를 

    사랑하는 방법을 아는 데에도 아직은 더 시간이 걸리겠죠.







    우리집에 처음 왔을 때의 달콤이의 모습이에요.

    꺄~~~ 정말 작고 귀엽네요.









    달콤아 안녕?

    이해하렴~ 우리집은 사진 찍는 걸 매우 좋아하는 집안이란다 ㅋㅋㅋ

    너도 익숙해져야 될거얌 ㅋㅋㅋ



    처음에는 집만 덩그러니 있었는데,

    아직 아기 강아지라

    보들보들 포근포근한 담요를 좋아하는 것 같기에







    사은품으로 받아 두곤 쓰지 않고 두었던

    핑크 담요를 강아지 집 속에 넣어 주었더니,

    요녀석 정말 좋아하더라고요.









    아이들이 잘 쓰지 않는 장난감들은

    모두 달콤이가 차지하고 ^^

    말랑말랑해서 물기 놀이 하기 좋은 장난감 인형들로 달콤이의 집이 채워지고 있어요 ^^





    강아지 분양준비물



    강아지는 위가 막혀 있는 포근한 보금자리를 좋아하므로 지붕이 있는 강아지집

    개월 수에 맞는 사료

    사료를 담아 먹일 사료통

    물통

    목욕시킬 개샴푸

    강아지 장난감

    배변 훈련을 시킬 배변패드, 배변판

    배변 훈련이 완벽하게 될 때까지 써야 되는 향균탈취제





    배변판에서 볼 일을 보는 배변 훈련이 완료되지 않았고

    달콤이와 좀 떨어져 있어야 할 경우를 대비해서 

    강아지 우리도 새로 사서

    달콤이의 영역을 만들어 주었어요.



    우리가 밥상에서 밥을 먹을 때

    아이들이 작은 조각으로 된 장난감을 가지고 놀 때

    혼을 내야할 때 등등

    달콤이를 저 속에 넣어 둡니다.





    달콤아, 우리집에 와서 행복하니?







    못 알아 들을 수도 있지만,

    저는 자주 달콤이를 안아 주면서 우리 가족이 돼 줘서 고마워

    달콤아 사랑해~ 라고 말을 해 주는데요,



    아직 어린 강아지가

    우리집에 와서 정을 붙이기까지 얼마나 어색할까...

    혼자 생각을 해 보니 마음이 짠하더라고요~



    달콤이를 알기 전에는 닥스훈트에 관심도 없었는데,

    달콤이를 데려 오고 보니

    곳곳에 닥스훈트들이 보이기 시작해요 ^^






    조금씩 우리가 가족이라는 걸 알아가는듯~

    제 무릎위에 올라 와 자는 걸 좋아하고







    아기처럼 팔배게를 하고

    심쿵! 눈빛을 보내기도 합니다 ^^

    정말 귀엽죠?



    달콤이의 사진을 생각날 때마다 조금씩 찍어 두고

    한 데 모아서 포스팅을 하는데,



    우와.... 데려올 때보다

    두 배는 커진 것 같아요.








    우리 집에서

    어쩌면 달콤이를 제일 좋아하는 사람은 다인이인듯~~











    다인이는 원래 강아지를 무서워하는 아이였는데,

    처음 달콤이를 데려왔을 땐

    그 작은 강아지가 무서워서 꺄~~ 소리 지르며

    소파 위로 올라가 숨곤 했었는데,,,









    지금은 달콤이를 정말 좋아해요.

    달콤이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감촉이,

    늘어진 귀가

    작은 발이

    닥스훈트 달콤이를 좋아하는 다인이의 호기심 대상인데,



    너무 좋아하기에 다인이는 현재 달콤이의 가장 큰 적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다인이는 너무너무 좋아서 달콤이에게 뽀뽀를 하지만,

    왠지 달콤이는 엄마 도와줘~~~ 하는 듯한 표정이네요.



    달콤이를 괴롭히지 말고

    혼자 좀 내버려 두라고

    다인이를 많이 혼내기도 하는데,

    그래도 달콤이가 저에게 와서 쿨쿨 자는게 부럽고

    달콤이가 귀여워서



    자기 무릎에 달콤이를 안아 재우고 싶고

    자꾸자꾸 만져 보고 싶은 다인이^^

    그 마음도 이해가 되지요.



    울집 막내 닥스훈트 달콤 군이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배변훈련을 100% 성공했음 더 좋겠네요 ㅜㅜ

    열 번 중 세 번 실수하는 중입니다.





    댓글 5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