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채선당 샤브미인 3기 활동을 마무리하며...
    리뷰 이야기/맛 2013. 11. 12. 01:17


    채선당 샤브미인으로서의 활동이 모두 끝이 났어요.
    이제 해단식만 남겨 놓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동안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되돌아 보니,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역시나 발대식이네요~


    채선당 본사에서 처음 만났던 샤브미인들과 이제 친해지려고 하는데 벌써 끝이라니 무척 아쉬워요.
    요즘처럼 추운 날씨가 계속 되는 날엔 진짜 그랬나 싶지만,
    고작 몇 개월 전에 있었던 채선당 샤브미인 발대식은 땀 뻘뻘 흘리면거 갔었었답니다.
    이 날 채선당에는 여러 브랜드가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고,
    앞으로 하게 될 활동들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무척 설레기도 했었죠.




    채선당 샤브미인 3기로써 받은 명함.
    주변 사람들에게 명함 나누기를 했던 미션도 있었고요~




    질 좋고 신선한 호주청정우와, 고기에 곁들여 먹기 좋은 채소 요리를 배워 보았던
    샤브미인 쿠킹클래스에서도 참 재밌었어요.
    이 날 배워 온 프라이팬으로 스테이크 굽는 법을 꼭꼭꼭 써 먹어 보리라 벼르고 있는데~
    아직까지 벼르고만 있네요~




    채소 따기 시합을 하듯 엄청 열심히 따 왔던
    채선당 유기농 야채 직영 농장 체험.
    욕심껏 따 온 채소를 가지고 고기를 구워 싸 먹기도 하고, 국 끓일 때도 넣고, 오징어 볶음에도 넣고
    다양하고 맛있게 잘 먹었었는데~ 참 아쉽습니다.
     
     
     
    채선당 샤브미인을 하면서 가장 뿌듯했던 것은,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채선당의 음식들을 먹을 기회가 많았다는 점인데요~
     
     

     
    채선당 플러스에서도 배터지기 직전까지
    푸짐하게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양껏 실컷 먹고 와서 뿌듯뿌듯했었고

     
     
    부모님이 오셨을 때에도
    채선당에서 맛있고 건강에도 좋은 음식을 대접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그런데, 채선당의 메뉴가 제가 생각하는 것 보다 더욱 더 다양하고,
    또 기발한 세트 메뉴도 많다는 것을 활동이 마무리 되는 시점에서 (부모님과 식사를 하러 갔을 때) 알게 되었는데요~
    채선당 샤브 미인의 활동 중에, 메뉴에 대한 소개와 시식 평가들이 더 있었다면
    저처럼 채선당의 맛있는 메뉴들을 잘 모르는 분들께 조금 더 정보를 드릴 수 있었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습니다.^^
    샤브미인 4기 때는 채선당의 메뉴를 소개할 수 있는 시식 미션이 더 자주 있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이제 해단식만 앞두고 있는 채선당 샤브미인 3기 활동...
    4개월 동안 재밌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