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베트남 나트랑] 낮술을 부르는 나트랑 해변 카페 레스토랑
    여행 이야기/베트남 2013. 10. 9. 15:15



    베트남 가족 여행 나트랑
    낮술을 부르는 나트랑 해변 카페 레스토랑






    나트랑에서의 마지막 날이에요.
    나트랑에서 호치민으로 가는 비행기는 하루에 한 대만 있는데~
    (비행기 시간은 오후 4시 20분) 
    저희가 묵었던 나트랑의 '아시아 파라다이스 호텔'은 공항까지 40분 정도 소요되므로~
    오후 3시 정도까지는 시간이 있었어요.
    호텔에서 나트랑 해변까지 걸어서 5분이면 되었기에
    점심 먹기 전까지 유모차 두 대 끌고 해변가에 놀러를 가기로 했습니다.




    맨발의 친구에서 '이웃집 꽃미남 = 윤시윤'이 끌었던 씨클로 앞에서 기념 사진도 찍고^^
    호치민 보다 나트랑에 씨클로가 더 많았어요.




    악어로 만든 제품을 파는 가게도 구경을 하고^^
    다솔이는 새끼 악어 모형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요.
    베트남에 와서 처음으로 살아 있는 악어는 눈 앞에서 보았고,
    악어가 더 이상 동화책에 나오는 귀염둥이가 아님을 깨달았기 때문인지 유심히 악어를 바라보고 있네요~




    호텔 근처에는 아무래도 관광객이 많아서인지
    살아 있는 바닷가재나 조개류를 팔고 있는 노점상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역시 호텔에서 가까울 수록 가격이 비싸요.
    바닷가재는 호텔에서 차타고 15분 정도 떨어진 곳에서 조금 더 싸게 먹을 수 있는데~
    바닷가재는 바닷가재라, 베트남에서 먹어도 완전 헐값은 아니라는 점.
    제가 먹었던 바닷가재 & 해산물 집도 차차 포스팅 하겠습니다~




    짜잔~~ 오늘의 착장이에요.
    분홍이로 귀엽게 입은 저희 가족.
    이번 여행에서는 조금 더 즐겁게 다니고자 매일 착장을 맞추어서 입었는데요~


    전 날 밤, 조금씩 다른  분홍색 옷들을 한 눈에 보려니 살짝 정신 사납지 않을까 걱정도 했지만
    (한국에서부터 맞춰간 것은 아니었고 베트남에서 즉흥적으로 가족끼리 룩을 맞춰야겠다 생각했기에~)
    여행지에선 좀 촌스럽게 튀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그 중에 제일은 역시나 형광 분홍색을 입은 저!!!
    다솔이 바지와도 오묘하게 잘 어울려요.




    일부러 빙 둘러서 주변 산책을 한 후에 도착한 나트랑 해변.
    태풍이 오고 있어서 ㅜㅜ
    파도가 높았지만 무척 예쁘고 평화로워(??--파도를 바라만 본다면) 보였어요.


    파라솔 하나 빌려서 하루 종일 뒹굴거리며 해변가에 머물러 있고 싶지만,
    아쉽게도 오늘이 나트랑에 마지막이라는 거...
    또 올 거야~ 또 올 거야~~~ 호텔이 아니라 여인숙에 묵더라도 또 오고 말거얏!!!




    오두막처럼 예쁘게 지어 놓은 해변가 카페 레스토랑을 발견하고
    바다를 바라보며 시원한 걸 마시기로 했어요.
    지붕이 있어서 그늘도 만들어 주고,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그네가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죠.




    숫자만 보면 어마어마하게 비쌀 것 같지만,
    가격표에 적힌 숫자에서 '0' 하나를 빼고 1/2로 나누면 얼추 계산이 나와요.
    한화로 계산하고 보면 관광지 바닷가에 있는 카페 레스토랑 치고 저렴한 편이죠?




    남편은 시원한 사이공 맥주를, 저는 코코넛 열매를 먹기로 했어요.
    현재시각 오전 11 : 00
    오전 11시에 맥주를 주문해도 주인장 아저씨가 놀라지 않았답니다~
    저만 허거걱 했을 뿐~



    그네를 좋아하는 천상 여자 이다인 양은,
    나무 그네 위에 앉아 내려 오지도 않고 코코넛을 잘도 마시던데요?


    그네가 다인이에겐 조금 커서
    줄을 제대로 잡으려면 만세를 해야 하는 수준이었으나~
    그래도 좋다고 절대 그네에서 안 내려 오는 다인이.
    맞은 편에 있는 서양 남자 아이는 용감하게도 서서 그네를 타고 있어요.




    울 다솔, 형아 따라서 서고 싶은데,
    몸이 말을 안 들어...




    다인이에게 코코넛을 거의 다 주고 ㅜㅜ
    몇 모금 꼴각꼴각 마시다가




    남편의 빈 맥줏병으로 생쇼를 감행~




    요런 사진을 얻어 내는데 성공을 했답니다~




    이 카페 완전 명당이에요~
    앞으로는 바다를, 뒤로는 샤워하는 훈남들을 지켜 볼 수 있으니까용용~

     



    그네가 커서 형아를 따라 할 수 없었던 다솔 군.
    결국 흙장난을.... 그 모습을 본 다인이까지 흙장난을...

     

     



    바로 뒤에 수돗가가 있으니
    다인이 먼저 흙묻은 손을 씻기고~




    선크림 국물 흘리며 모래성을 쌓고, 돌멩이 징표까지 꽂기에 성공한 다솔이도
    이제는 유모차에 싣고 떠나야 할 때.




    이제 그만 가자!!




    아름다운 나트랑 해변을 바라보며 다시 호텔로 돌아가기로 했어요.




    해변가 곳곳에 샤워 시설과 간이 화장실이 있어서
    해수욕하다가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서 좋아요.

     


    남편의 말이 나트랑 해변이 하와이를 닮았다고 하더군요~
    저는 하와이엔 못 가봤지만
    나트랑 해변이 정말 예쁘긴 해요~

     

     



    남편은 밀린 일처리를,




    다솔이는 모래성 쌓기를,




    엄마들은 막내와 그네 놀이를 하기에 딱 좋았던
    나트랑 해변의 이름 모를(?) 카페.




    바다를 보며 낮술하기 딱 좋은 곳이었습니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음식들도 있고, 가격도 비교적 괜찮으니
    나트랑 해변에 가신다면 한 번 들러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단, 막내들의 등쌀에



    과음을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길지도 모르니,
    과식, 과음 주의!!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