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배변 훈련 언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요? (코디 키즈 부드럽고 귀여운 배변훈련 화장지)
    리뷰 이야기/육아 2013. 2. 6. 02:00



    '배변 훈련'이란 말을 아이를 낳아 보지 않은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을까요?
    (헛! 생각해 보니 애완 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이 있었네요~ 흠흠... 암튼.)
    하나부터 열까지라는 표현이 딱 맞아요.
    아기를 낳아보니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모든 것들을 가르쳐야 하는 것이었더라고요.
    밥 먹는 법, 옷 입는 법, 물 마시는 법... 심지어 자는 것까지.


    초보 엄마, 아빠가 (다크 서클이 무릎까지 내려 온) 울상을 지으며 꼭 내뱉는 탄식이,
    왜 아이들은 졸릴 때 그냥 자지 못할까? 왜 수면도 교육이 필요한 것일까? 인데요,
    지나고 보니 수면 교육은 육아의 기초중의 기초였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생활 습관 교육 중 가장 어려운 것이 바로 배변 훈련인 것 같아요.


    맘 급한 엄마들은 돌만 지나도 기저귀부터 뗄 궁리를 하던데,
    그건 좀 심하고요,
    배변 훈련은 아이의 발달 단계를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데,
    아이의 특성에 맞추어 20개월~24개월 즈음 시작하는 것이 좋으나
    요즘은 점점 기저귀 떼는 시기가 늦춰지고 있다고 해요.




    아이들은 분리 불안이라는 걸 겪잖아요? (엄마와 떨어지면 두렵고 불안해 하는...)
    그런데 아이들이 태어나면서부터 목욕할때를 제외하고는 늘 차고 있었던 기저귀와 이별하는 것도
    일종의 분리 불안을 부른다고 해요. 생각해 보니 그럴 수 있겠죠?


    게다가 만 1세 정도가 되어서야 뇌와 방광을 연결하는 신경회로가 생긴다니
    엄마들은 너무 조급하게 배변 훈련을 계획하지 말고
    오히려 조금 느즈막히 기저귀를 천천히 떼야겠다고 생각하는 편이 맘이 편할 것 같아요.
    배변 훈련을 너무 일찍 시작했다가 실패를 한 경우에는 아이에게 죄의식으르 심어줄 수도 있고,
    실패로 인한 좌절감을 보상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니까 말예요.


    저는 30개월이 되어서야 배변 훈련을 시작했어요.
    고것 참 기특한 것이
    30개월(우리 나이로 네 살이잖아요~?)이나 되었어도 할 수 있겠나 염려 되었었는데
    막상 시작을 하니까 늦게 해서 그런지 소변을 쉽게 가리더라고요.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낮과 밤 동시에 기저귀 떼는 데 성공을 해 준 것이 참 고마웠어요.
    물론 바지에다가, 이불에다가, 화장실에 가다가, 화장실 변기 앞에서 의도치 않게 쉬를 싼 경우도 있었는데요,
    그럴 때 절대로 화를 내서는 안되는거 아시죠?


    (대변도 가릴 수는 있는데, 아이의 성격상 아직은 변기에 다가 누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은 비밀...)




    배변 훈련을 시작했다면
    변기와 친숙해지기, 아이 전용 화장지 마련해 주기로 아이의 마음을 살살 달래 줘 보세요.
    변기와 친숙해지는 것은 요즘 워낙에 배변 훈련 동화책이 많잖아요?
    버튼을 누르면 물소리가 나오는 책도 있고 배변 훈련 동영상도 있으니
    변기에 자기가 좋아하는 주인공이 앉아서 일을 보는 장면을 자주 보여 주는게 좋고요,
    아이 전용 변기를 사 주시는 것도 괜찮아요.
     저는 느즈막히 시작했기에 아예 어른 변기에다가 유아용 커버를 씌워서 사용하려고 해요.


    아이 전용 화장지는요, 저도 첨엔 화장지가 뭐 그리 중요한가 했는데,
    의외로 반응이 폭발적이던데요?


    제가 쌍용 C&B 큐티맘으로 활동하고 있어서 선물로 코디 키즈 화장지를 보내주셨는데,
    귀여운 루니툰즈 캐릭터가 그려져 있는 걸 보고
    다솔 군은 단박에 자기 것이라는 걸 알아채곤 엄청 좋아하더라고요.
    자기 화장지라고 혼자서만 쓰겠다네요~

     



    코디 키즈 화장지는 배변 훈련용 화장지예요.
    '우리 아이가 정말 좋아하는 부드러운 화장지'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연약한 아이의 피부를 자극 없이 닦을 수 있어서 좋아요.
    배변 후에 화장지를 사용하려고 하면 만날 손사레를 치고 도망가려고 했었는데
    그 땐 어색해서 그런가 싶었지만 곰곰히 생각해 보면 부드럽지 않아 아팠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고요.





    화장지를 뜯어서 코를 푸는 다솔 군.
    콧물이 나오지도 않는데 사진 찍어 달라고 저러고 있는 거예요.


    그래서 다솔아 연기 하지 말라고 한 마디 했답니다.
    귀여운 다솔이.
    이제 반블로거가 다 됐어요.


    배변 훈련용(=화장실용)으로 나온 것이긴 하지만
    부들부들하고 순수천연펄프 100%에 알로에 로션도 함유돼 있어서 사실 코를 풀고 입을 닦아도 별 문제 없어요.




    코디 키즈 화장지는 일반 펄프보다 더욱 부드러운 수퍼 소프트 펄프를 사용해서
    아이들의 연약하고 민감한 피부에 좋고,
    알로에 로션이 함유돼 있어서 자극이 적으며, 3겹 데코 엠보싱이라 도톰하고 흡수력이 좋다고 해요.




    코디 키즈 화장지는 세 겹으로 돼 있어요.
    저희 집에서 화장지 세 겹으로 된 걸 쓰다가 친정가서 두 겹 짜리 써 보니 확연히 티가 나던데요?
    (아직도 뒤에서 연기하고 있는 귀여운 다솔 군.)




    흰색 화장지 바탕에 갈색으로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져 있는데
    귀엽고 아이들이 딱 좋아하게 생겼고요,
    올록볼록 데코 엠보싱이라 깔끔하게 잘 닦여요.



    한 패키지에 30롤이 들어 있어요.




    옆면에 코디 키즈 화장지의 정보가 자세히 나와 있어서
    사진을 잘라 확대해 봤습니다.



    못 말리는 장난꾸러기 다솔 군.
    벌써 기저귀도 떼고 어느덧 소년이 되어가고 있어요.
    뒤에 보이는 벽지에 다솔이가 색연필로 그린 그림이 보이시나요?
    저희 이사 온지 딱 1년 된 새집, 새 벽지인데, 벌써 곳곳에 다솔 화백의 솜씨가 화려해요.
    낙서는 맘껏 해도 괜찮으니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말고 무럭무럭 건강하고 바르게 자라 주기를 소망합니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