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대만 타이중 국립미술관, 어린이세상!!
    여행 이야기/대만 2014. 11. 20. 13:03



     

     

    대만 타이중 국립 미술관,
    어마어마한 규모에 정말 볼 거리, 즐길 거리 많았던 대만 타이중 국립 미술관은
    무료로 개방 되어 누구나 미술관에 있는 모든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놓아서 더 감동이었는데요~


     


    국립 미술관답게 눈만 돌리면 예술 작품들이 곳곳에 즐비해 있어서
    보는 즐거움이 있고,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가족 단위로 주변을 산책하는 사람들, 미술관에 전시 돼 있는 작품을 감상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이 있었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얼른 미술관 내부로 들어 왔어요.
    제가 보기엔 하나도 허투루 보아 넘길 것이 없이 무척이나 세심하게 인테리어를 잘 해 두었지만,
    아이들에겐 미술관도 그냥 놀이터 ^.^
    대만 사람들은 아이들에게 무척 관대하고, 아이들에겐 노는 것이 곧 배우는 것이니까...
    미술 작품을 훼손 시키지만 않는다면 꿈나무들에겐 뭐든 다 허용되는 곳.


     



    꼬맹이들의 시선도 한순간에 잡아 끄는,
    재미있는 미술 작품들이 참 많았는데,,, 아이들이 마음을 쏙 빼앗긴 곳은 따로 있었으니,
    바로바로 어린이 놀이방이었어요.
    정말 어찌나 잘 해 두었는지,,,
    하나하나 다 배워 와 아이들 방을 꾸밀 때 참고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은 물론, 엄마들의 마음까지 사르륵 녹여 버린
    꿈의 공간 ^^
    대만 타이중 국립 미술관 안에 있는 어린이 놀이방으로 얼른 들어가 보실까요? ^^





    아이들이 가지고 놀이하듯 공부할 수 있는 교구는
    모두 아이들 눈높이, 혹은 눈높이 아래에 배치해 두었어요.
    소파 사이사이를 뚫어서 앉아 쉴 수 있는 공간과 교구를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을 동시에 배치해 두었는데,
    엄마는 아이들이 놀이하는 모습을 편안하게 앉아 구경할 수 있고 


     

     



    아이들은 마음을 빼앗긴 교구를 스스로 찾아 내
    척척척 사용하며 놀다가 정리 하기도 무척 쉽더라고요.


     



    꽤 넓직한 공간을 두고 뛰어 노는 놀이와 (동그란 원반위를 깡충거릴 수 있도록 배치)
    차분히 앉아서 할 수 있는 놀이를 동시에 ^^
    기발하면서도 따듯한 배려가 돋보이는 인테리어였어요.




    여긴 참 간단한 원리이면서도,
    우리 아이들이 가장 좋아했던 공간이었는데요~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는지 정말 감탄을 하게 되었던 공간이에요.
    뭘 하는 곳일지 아시겠어요?




    바로바로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만들어 둔 곳인데요~
    맞은편에 화장실이 있기에,
    그림을 그리다가 손과 옷이 더러워지면 씻도록 했구나... 막연히 그런 생각을 하다가


    뭐얏!??? 이건 물이잖아!!!
    진짜 놀랐어요.


    벽에 물로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해 둔 것이었더라고요!!!
    물로!! 젖어도 금방 마를 수 있고, 손도 옷도 더러워지지 않는... 물!!!




    햇볕이 가장 잘 드는 곳에 커다란 창을 두어서
    그림을 그렸던 벽이 금방금방 다시 보송하게 말라 버려요!!




    여기에 이런 붓으로 물을 찍어 그림을 그리다니...
    진짜 이거 생각해 낸 분은 천재!




    계단을 올라가면 또 다른 공간이 나와서
    아이들과 함께 다른 놀 거리를 찾을 수 있었는데,
    벽에다가 낙서하듯 그림을 그리는 재미에 푹 빠졌던 우리 아들내미가
    2층에서 놀다가 사라져서 찾아 봤더니, 홀로 여기에 다시 내려 와서 그림을 그리고 있기를 여러 번 ^^
    정말 재미있었나봐요~




    아이들 놀이방이 조금만 넓으면
    이런 투명한 칠판을 마련해 주고도 싶어요.
    어찌나 좋아하든지, 별 거 아닌 것인데도 거울처럼 언뜻언뜻 얼굴이 비치는 유리 앞에 앉아,

     

     

     




    혹은 마주앉아서 재미있게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무척 행복했나봐요~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미술에 대한 감각을 키울 수 있도록 여기저기 신경 쓴 티가 팍팍 났던
    대만 타이중 국립 미술관,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미술 감각을 길러 주는 것이 좋겠죠~



     

     



    엄마, 아빠 손 잡고 온 아이들은
    색칠 공부도 마음껏 하고,


     

     



    원하면 어린이 영화도 맘껏 볼 수 있는데,
    정말 자유분방하게 아이들의 창의력으르 길러 줄 수 있도록 해 둔 공간이 많았어요.
    넓직한 의자에 편안하게 엎드려서 만화 영화를 보는 아이,
    아이들에겐 이런 공간이 정말 필요하지요.


     



    벽을 이용해서 놀이겸 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해 둔 공간,
    초등학교 저학년까지의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마음을 빼앗길 만한 것들이 많아서
    저도 하나하나 다 배워 왔답니다.


     

     



    부직포를 이용해서 원하는 모양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이런 것도 정말 괜찮은 아이디어죠?


     

     



    우리 아이의 사소한 그림 하나, 장난같은 낙서하나도
    모아 두면 역사요, 미술 작품이 되는 법.
    이렇게 모아진 미술 작품은


     



    아이 방 한쪽 벽에 발처럼 걸어 두어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더 그림 실력이 좋아지게 될 것 같은 기대^^

     

     



    저희집에서도 수납하는 것 때문에 조금 골치가 아픈 블록 조각들^^
    이곳에서는 마음껏 쌓고 쓰러뜨리고 그 속에서 수영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조각들이 크고 부드러웠는데요~
    나무 모양으로 되어 있지만 나무가 아니어서 와르륵 무너져도 아이들이 다치지 않는 블록 조각들이었어요.
    만날 작은 블록 조각들만 쌓아 올려 보다가
    커다란 조각들을 보고 반가워 하며 이리저리 모양을 만들어 보는 아이를 보면서,
    아이들의 방은 조금 어수선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너무 깔끔한 것 보다는 아이들이 자신들의 상상력을 마음껏 펼쳐 낼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아요.
    대만 타이중 국립 미술관 내에 있던 어린이 놀이방을 체험해 보면서,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아이들을 배려한 놀이방 인테리어에 대해 많이 배워 올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참 재미있고 유용한 시간이었어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