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은 하는 것 보다 

지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외쳤(?)던

텔레비전 광고가 있었었는데 ㅋㅋㅋ

진부한가욤?

이제는 누구나 다~ 알고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시시하고 진부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저는 메이크업을 안 하면 안 했지

옅게, 한 듯 안 한듯 하는

그런 개성없는 ㅋㅋㅋ 메이크업은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이왕하는거 완벽하게 풀메이크업.

메이크업으로 새 얼굴 새 인생을 살아야겠다 싶어

간만에 화장 좀 할 때엔

베이스부터 정말 꼼꼼하게 차곡차곡 한 단계 한 단계 올리는 편인데요~

그래서 지우는 것이 더더더 중요하고

클렌징을 공들여 해야 하는 스타일입니다...만!

귀찮아요 ㅜㅜ



포인트 따로 지우고

바탕 따로 지우는 클렌징은 귀찮고 번거롭고...

한 방에 깔끔하게 다 지워낼 순 없나 싶어 찾아보다가

헤이미쉬 올 클린 밤

클렌징밤을 알게 되었어요.





메이크업 전 / 후




요즘에는

클렌징밤도 꼼꼼하게 잘 사용하고 있고

피부 상태도 꽤 좋은 편이어서

풀메이크업 좋아하는 저도

메이크업 한 얼굴보다

화장을 말끔이 지워 낸 매끈하고 촉촉한 얼굴이 더 좋을 때가

훨씬 더 많긴 해요.



제가 클렌징밤을 찾아보면서

헤이미쉬 올 클린 밤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요거 하나면 모든 메이크업이 깔끔하게 지워지기 때문인 것이

가장 첫 번째!!



그리고 클린징밤 

헤이미쉬올클린밤은

천연 아로마 오일이 함유되어 있어서

요걸로 클렌징을 하면 

스파를 한듯 얼굴이 촉촉하고 천연 아로마향도 넘나 좋고요~



과연 지워질까 싶었던 과한 메이크업도

헤이미쉬올클린밤으로 롤링롤링 ~ 롤링하다보면

(중간에 물을 첨가해서 다시 또 롤링롤링~)

밤 형태였던 클렌징밤이

물을 첨가함과 동시에 밀츠제형으로 변화하면서

진짜로 깔끔하게 다 지워져요.





요래요래 찐~~하게

사진찍는다고 과하게 듬뿍 바른 화장품을요~~




헤이미쉬올클린밤으로 지워내는 모습입니다.

클렌징밤이 물을 더하면서

밀크화되는 과정이 흥미로워요~



물을 묻히지 않은 마른 손으로 클렌징밤을 사용하고

천천히 롤링하다가

손에 물을 살짝 묻힌 후

다시 롤링하면

클렌징밤이 밀크제형으로 변화하는 때

이 때 블렉헤드/ 화이트헤드 및 각질이 제거된다고 해요.







헤이미쉬올클린밤을 조금 더 자세히 보여 드릴게요~







스패츄라로 긁어 내 사용하는 클렌징밤인데요~










위에 뭐가 덮여져 있는 게 아니고

이 자체로 클렌징밤입니다.

스패츌라로 긁어 보았어요~~~

완전 부들부들~

촛농느낌??






손등에 사용하면서 

사용감이 어떤지 보여드리려고요~





↑↑↑

요래요래 부드럽고

중간에 물 한 번 묻혀 롤링했더니 완전 

잘 지워집니다^^



올 클렌징밤이라는 뜻이

립&아이 리무버 + 클렌징오일 + 폼클렌저의

3가지 기능이

헤이미쉬올클린밤 속에 다 들어 있어서

요거 하나로 포인트메이크업까지 다 지워낼 수 있어서

2차 세안이 필요없는 멀티 클렌저라는 의미예요.





이렇게 처음에는 밤 제형이었다가

체온과 맞닿아 오일로 변했다가

그 다음 물을 묻히면 밀크제형으로 변하면서 미끌거리는 느낌없이

촉촉하게 마무리 됩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헤이미쉬 공식 온라인몰에서 확인하시라고

링크 걸어 두었어요~^^








2018.11.07 2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