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일 파티지만,

요즘 미모에 물이 오른 다인 & 다솔 사진으로 대신 ^^



아침에 일어 나 보니

짜잔~ 남편이 끓인 스팸미역국이 나를 반겨 주었던 내 생일.



요즘 다이어트에 한창 열을 올리고 있을 때라서

스팸미역국에 물 세 그릇 더 붓고

두부 모를 더 넣어

정체 불명의 스팸두부미역국으로 변신을 시켜

냠냠냠 먹은 후

운동 & 볼일을 보러 잠시 다녀 왔다.



4월 중순까지 바짝 빼고 (날짜를 정해 두었음)

다시 느슨하게 다이어트를 쉬어 갈 생각이므로 생일이라도 일단 다이어트 고고고~

(한 평생이 다이어트와 요요의 반복임ㅜㅜ)

생일 파티 겸 저녁식사는 다이어트가 1단락되고

남편이 중국 출장을 다녀 온 지점으로 좀 미루고 생일케이크에 생일 노래만 부르기로 했는데,







오잉?



자주가는 뚜레쥬르 케이크가 아니고

동네에서는 제일 예쁜 케이크가 있는 에꼴 드 쉐프에서

망고 케이크를 사 두었네?








노랗고 몽글몽글한 자태를 보고

아이들은 와!!! 탄성을 지르며 좋아했는데,

막상 먹어 보니 초코 시트 부분이 딱딱해서 맛이 없는 눈치 ㅜㅜㅜㅜ

이 정도 크기의 케이크라면

한 번에 다 먹어 치우는 우리 가족들인데



안 먹는다.



생일 이후 누구도 케이크를 먹을 생각이 없어서

냉장고에서 잠 자고 있는 

망고 케이크.










그나저나 초가 서른 여덟 개나 되니

생일 촛불 한 번 켰다가 잘못하면 불날 수도 있겠다는

겁도 나는데... 진짜 나이 많이 들었구나.









그나마 케이크 위의 노란 부분이라도 잘 먹어주니

얼마나 다행인지...

울 다인 양 요즘 정말정말 예쁘네~





2016.04.05 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