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 & 10살 3학년 다솔 일상이야기



사진첩에 저장만 해 두고 있던

묵은지 사진들로

아이들의 일상이야기를 겸한 

성장 상황 포스팅을 좀 해 보려고 해요~^^







달콤한 간식을 좋아하는 다솔이는

초등학교 3학년 10살입니다.

다솔이는 친구들보다 키가 작은 편이고요 ㅜㅜ

몸무게도 한참 적게 나가는 편이에요.



초등학교 3학년 10살 다솔이의 키는 133센티 정도.

몸무게는 30kg이 조금 덜됩니다.

학교에서 키번호 2번이에요 ㅜㅜㅜㅜㅜㅜㅜㅜ

(남학생 10명 중에서)







초등학교 1학년 8살 다인이는요,

키가 122센티 정도

몸무게는 22.5kg 정도입니다.

다인이의 키번호는 5번이에요.

(여학생 10명 중에서)



저는 아이들이 쑥쑥 잘 커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단백질 위주의 음식들을 만들어 주는데,

덥다고 아이스크림 듬뿍

캔디류, 젤리류 간식 듬뿍.... 먹느라

밥 먹는 건 영~ 뒷전이네요.



과감하고 단호하게 모든 간식을 끊어야 되는게 맞지만

하교 후에 친구들과 함께 놀이터에서 놀면서

친구들이랑 같이 먹는 젤리 카랴멜을 어떻게 끊을지...... .





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이가 저에게 선물로 준 쿠폰들이에요.

ㅋㅋㅋㅋ

저는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지만

글씨가 어눌해서

다른 분들도 같이 이해할 수 있으려면

살짜쿵 해석이 필요하겠지욤.



청소, 안아주기, 안마 쿠폰 3종세트입니다.

학교에서 만들어 온 것 같은데

진짜로 100% 다 활용할 수 있진 않았어요 ㅜㅜ






꺄~~~

앞뒤에 요로코롬 예쁜 그림을 그려서

가져 온 카드.

다인이에게 정식으로는 처음으로 받아 본 카드라

무슨 내용이 써 있을지 

기대하면서 보았지요.






사랑하는 내 엄마에게

엄마, 내가 잘 못해줬는데

엄마가 다 잘 해줘서

그동안 많이 힘들었지?

내가 많이 잘해줄게

사랑해

다인올림.


.

.

.

이런 내용입니다 ^^






다솔이는 3학년이 되면서

꼬꼬맹이 시절 타던 작은 자전거에서

큰 자전거로 바꿔 주었고요~



10살 즈음 되니까

친구를 한창 좋아할 때라 그런가?
엄마보다는 친구와 같이 노는 걸 훨씬 더 신나하네요~






친구와 놀이터에서 노느라 

집에 늦게 들어 오는

다솔이가 없을 때,

다인이랑 아이스크림도 사 먹고

많이 놀았어요.






3학년 다솔 오빠는 하원할 때 데리러 가지 않지만,

아직 1학년인 8살 다인이는

매일 데려다주고

매일 데리러 갑니다.



(살짝 피곤하네욤 ㅋㅋㅋㅋ)





다인이는 1학년 1기 방과후는 4개,

1학년 2기 방과후는 5개.

월화수목금 매일매일 방과후 수업을 들었었는데~

그 중 요리 수업에서 만들어 온

다양한 음식들은

하교 후 간식으로 냠냠냠 잘 먹었어요.



3기 때에는 

특별히 더 듣고 싶은 수업도 없고 해서

방과후 수업을 하나도 듣지 않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하교 시간이 너무 빨라져

제가 더 많이 피곤해지기도 했네요 ~








이영자 덕분에 한창 유명했던 소떡소떡

우리는 외갓집에 내려가면서

휴게소 간식으로

소떡소떡을 사 먹어 보았는데요~



음... 생각했던 그 맛 ㅋㅋㅋ

그리 특별하지도

맛이 없지도 않았던 소떡소떡.






아이들은 핫도그랑 옥수수를 골라

냠냠냠~



다솔다인이의 외갓집은 서울에서 2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곳인데





쿨쿨쿨

한잠 푹~~ 자고나면

어느새 도착 ^^









외갓집의 예쁜 담벼락 앞에서

요렇게 예쁜 사진도 남기고~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다니시는 교회에도 참석해서

인증샷도 찍었답니다^^



신생아 때부터 평균보다 살짝 작게 태어나서

지금도 또래보다 조금 작은

다솔 다인이.

그래도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습니다.


2018.09.18 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