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다인이의 첫 발레 콩쿨이야기 ;;; 무대 뒤 모습





7살 울 다인

언니들이랑 처음으로 발레 콩쿨에 나갔어요.

콩쿨은 저도 처음이라

젤리, 초콜릿 등등의 칼로리 높으면서도 부피는 작은 간식도 준비하고

학원에서 도시락도 맞추고

넘나 신경쓰면서 콩쿨날에 맞추어 다인이 + 다솔이와 함께 갔습니다.








이건 대회 전날 

발레 학원에서 무대 의상을 피팅 해 본 것인데요,



언니들은 치마가 조금 길게 나와서

엄마들이 손바느질로 치마를 올려 줄여야 했으나

평소 미니 스커트는 싫어하고

치마는 드레스

긴 드레스를 좋아하는 다인이의 성격 탓에

(혹은 그 덕에 ㅋㅋㅋ) 학원 아이들 중 저만 바느질을 안하고

그냥 그대로 길이를 유지하였지요.

발레 전공 엄마들의 필수덕목은 바느질은듯 ㄷㄷㄷ






머리에 가발 붙이고 모자까지 쓰니

이렇게 이쁩니다~

깜놀ㄷㄷㄷ





대회 하루 전날 학원에서 단체 사진을 찍고



그 다음날 토요일에

상명대 콩쿨을 준비 합니다.









연습용 레오타드 위에

집업 자켓을 입고

발레 슈즈를 신고 그 위에 보온이 될 수 있도록 양말은 신는데

당연히 수면 양말이 좋겠죠?

저는 어른용 수면 양말을 준비해서 다인이의 발을 따뜻하게 유지시켜 주었어요.








9살 초등학교 2학년인 다인이 오빠는

여자들 많은 곳에서 좀 민망했을 텐데도 잘 견뎌 주었어요.

발레 콩쿨에서 최소한 4~5시간을 기다려야 되므로

아이와 함께 체력을 보충해야 되는데

처음이라 그런가?



남는 시간 동안 다른 엄마들이랑 수다떠는게 재밌어서 저는 괜찮았어요.

다솔이도 좋아하는 게임을 실컷 할 수 있어서 좋았을듯

다인이도 언니들이랑 놀면서

긴긴 대기 시간을 현명하게, 재밌게 잘 견뎠습니다.







발레 콩쿨 밑화장

바탕 화장을 하고 머리를 붙인 후에



리허설을 하러 갑니다.









헐!!!!!!!! 이게 뭐지??????????????????

발레 콩쿨 리허설은

모둔 참가자들이 함께 올라 와서 무대를 익히는 거



콩쿨 처음 참가하고

무대 경험 없는 다인이는 멘붕이 옵니다.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










정신이 하나도 없는

그 와중에 리허설을 마치고 다시 대기실



울 학원 전공 엄마들이 고생해 주셔서 미리 좋은 자리를 맡아 주신,,,,'

그 자리에서 순서를 기다려요.




발레 콩쿨은 돗자리 싸움이 치열하더구만요.

상명대 발레 콩쿨도 마찬가지 ㅜㅜ

솔로 발레 콩쿨 참가자는 순서를 계속 체크를 해야 돼서 1층이 좋다고 하는데

우리 군무 팀은 2층이 훠어얼씬 더 좋았어요.

덕분에 편안하게 쉬면서 콩쿨 순서를 기다릴 수가 있었죠.











모자도 쓰고

색조 화장까지 마친 다인이.

립스틱은 밥을 먹은 다음에 칠할 거예요ㅣ



발레 학원 원장선생님, 부원장선생님

전공 학생 + 전공 학생의 엄마들은 모두 콩쿨날에는 굶으시더라고요 ㅜㅜㅜㅜ

비전공이면서 배고픈거 못 참는

나머지 엄마들은 도시락에 챙겨온 간식들을

몰래 몰래 숨어서 먹고 ㅜㅜ



정작 공연 하는 아이들은 

일단 의상 갈아 입으면 못 먹고

내내 기다리다가 점심 도시락도 찔끔 먹으면

그 후로는 못 먹으니

발레 콩쿨 한다고 간식거리는 크게 많이는 챙겨가지 않아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저는 젤리, 초콜릿, 소시지 등등을 가져 갔지만

도무지 먹일 시간이 없었어요.

먹일 필요도 없었고요.










몸분을 바르니

진짜 무대에 나가는 그 느낌~

부원장 선생님이 직접 발라준 몸분 ㅜㅜㅜㅜ'

차갑고 부드러운 느낌이 든대요.





요건

대학원 수업 때문에 늦게 오는 아빠를 위한 표정들~~~

발레 콩쿨 예상시간이 지정되어 있지만

우리도 약 1시간 정도 지체가 되었어요.

발레콩쿨은 기다림의 미학.

그런데 아빠도 다인이의 발레를 볼 수가 있고

체력 짱짱인 엄마는 수다 떨면서 기다릴 수가 있어서

하나도 안 힘들었다는 ㅋㅋㅋ









발레 콩쿨 사진은

시작하기 전에 많이 찍어 두는 것이 좋은 게

콩쿨 후에 실수를 하거나

마음이 좋지 않으면 

아이가 절대로 사진을 찍지 않기 때문에 ㅜㅜ

미리미리 예쁜 사진 많이 건져 두세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자! 다인아

이제 첫 번째 

7살 발레 콩쿨 준비를 하자꾸나.









발레 콩쿨 솔로 무대를 관람하는 

다솔 + 다인 아빠입니다.

다인이가 나오는 무대가 아니니까 부담없이 구경해요.










이건 무대를 준비하면서 

두근두근 오들오들 떠는 꼬맹이들의 모습입니다.

선생님이 주신 사진인데

울 꼬맹이들 얼마나 떨리고 무서웠을까요? ㄷㄷㄷ








콩쿨 무대 전에 찍은 단체 사진














콩쿨을 기다기면서 찍은

7살 8살 끼리의 추억 사진은 뒤로 하더라도

무대 뒤 사진은 진짜 후덜덜 ㄷㄷㄷ









첫 번째 콩쿨

상명대 콩쿨을 기다리면서 얼마나 떨렸을지 생각해 보면

어른인 저도 후덜덜~~~~ ㄷㄷㄷ





\



밑화장 할 때 찍어 둔 사진인데

사진 순서가 뒤죽박죽^^












발레 콩쿨 전에 

립스틱을 바르기 전 사진이지만 에쁘고,,,

( 미리 학원에서 준비 한 도시락을 먹은 후에 립스틱을 바릅니다.)









발레 콩쿨이 끝나니 

다인이는 아쉬워서 사진을 거부하고 ㅜㅜ

다솔이는 힘들어서 기발하고도 위험한 포즈를 취하고











투스텝 하며 앞으로 나가야 되는 자리에서 실수를 한 다인이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기분이 별로였나봐요.

저에게 짜쯩을 내고 난리도 아니었음 ㅜㅜ










겨우겨우 달래서

억지로 사진을 찍었어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속눈썹은 불편하다니까 얼른 떼 주고

제가 붙여 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는 못 오는 거였는데

늦게 나마 참석해준 아빠에게 무한한 감사를 느끼면서 ~~~~







발레 콩쿨 때에는 잘 먹지 못했던

젤리를...
그것도 긴긴긴 젤리를 냠냠냠~~~ ㅋㅋㅋ



7살 다인이의 첫 발레 콩쿨이야기 ;;; 무대 뒤 모습

이정도면 성공적

이정도면 이쁜 거지요~~~~
다인아 금상 축하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09.20 1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