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중

자연사박물관 꼭 가봐야할 곳!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하신다면

타이중 자연사박물관은 필수 코스예요.

하루 종~~일 봐도 재밌고 볼 거리가 많으며 지루하지 않는 곳!

유치원생 정도의 어린 아이들이라면 진짜 진짜 신기해 할 것들이 많은 곳이라

아이들 데리고 자유여행하신다면 참 좋을 것 같아요.

 

 

 

 

 

 

두둥~

유모차 두 대 끌고 도착한 12월의 대만, 타이중.

12월 대만 날씨는 우리나라 늦가을 정도로 선선해요. 

밤되면 선선이 쌀쌀로 바뀔 수 있으니 아우터도 필수로 가져 가야 되고

낮에는 더울 수도 있으니

속에 반소매 옷 입고 있다가

적절히 벗고 적절히 입는 센스가 필요하답니다~^^

 

 

 

 

 

 

 

어른부터 아이들까지

볼거리가 많아서 끊임없이 관광객들이 몰리지만

사진으로 보이는 것 보다 훨씬 더 규모가 크고 넓직한 곳이라

사람들이 많다는 생각은 별로 안 들어요.

 

 

 

 

 

 

입장 인증 도장찍고 고고씽~~

 

 

 

 

 

 

입구에 떠억 버티고 서 있는

메머드???

조각을 보고, 울 딸래미는 이미 잔뜩 겁에 질렸는데요~

 

 

 

 

 

 

 

 

 

초등학생 아이들이 교과과정과 연계해서

더 깊이 있게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곳이라

대만 학교에서도 많이들 견학을 오는 곳인 것 같아요.

볼거리 풍성~

얼마나 잘해두었던지요...

 

 

 

 

 

 

 

반짝반짝 돌이라

우리 다인이도 관심있게 관찰해 보고,,,

 

 

 

 

 

 

 

 

언어를 몰라도

충분히 느낌으로 알 수 있는 자연사박물관.

 

 

 

 

 

 

 

천천히 하나씩 둘러보았습니다.

 

 

 

 

 

 

 

 

남자 아이들이 열광하고

여자 아이들이 경악하는 순서가 다가 오고 있어요.

 

 

 

 

 

 

 

 

아직 진짜인지 만들어 놓은 모형인지 잘 구별하지 못하는

울 다인양은

너무너무 무서운 동물들이 많아서

얼음처럼 몸이 딱딱해지고 ^^

 

 

 

 

 

 

 

저 멀리서

심상치않은 동물의 울음소리가 들리자

다솔 군도 살짝 긴장을 합니다.

 

 

 

 

두 손 꼭 쥐고

눈도 제대로 못 돌리며

얼어버린 다인 양.

 

 

 

 

 

다인이가 본 것은?

 

 

 

 

 

 

 

 

엄청 정교하게 만들어 놓고

시시각각 움직이며 무섭게 우는 공룡이에요.

티라노사우르스.

 

 

다솔이도 진짜 공룡인지 가짜 공룡인지 판단이 안 서서

제 뒤에 숨어서 공룡의 움직임을 관찰해 보는 중이고

다인이는 너무 무서워서 울 지경이었어요.

 

 

 

 

 

 

 

 

 

공룡의 뻐도 구경을 하고

 

 

 

 

 

 

징그럽게 사실적인

오비랍토르도 구경하고

 

 

 

 

 

 

 

 

 

곳곳에 배치 되어 있는 공룡들을

감탄하면서 구경했지요~

 

 

 

 

 

 

 

 

대만의 초등학생 아이들이 견학을 와서

아이들이랑 함께 타이중 자연사박물관을 관람했는데,

이 곳은 자연사박물관의 세발의 피~

이 글에서 쓴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체험관, 전시실, 박물관이 꾸며져 있어서

자세히 보려면 하루 종일 봐야 할 것 같아요.

 

 

 

2015.12.10 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