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지방선거 사전투표
5월 30일(금) ~ 5월 31일(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별도 신청없이 읍, 면사무소나 동주민센트 등에 설치된 아무 사전투표소에서 가능해요.
사전투표 준비물 :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등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이나 그 증명서류.


투표일에 투표할 수 없다면 사전투표 하세요.
나와 가족을 위해 투표로 응원하세요~





서울시 선거관리 위원회에서 있었던
파워블로거 초청 사전투표 체험에 다녀 왔어요.






사전투표와 부재자투표가 같은 말인 줄 '잘못'알고 있었는데,
기존의 부재자투표는 미리 신청을 해야 되고 지정된 곳에서 투표를 하는 것이었잖아요?
따로 신청을 해야 된다는 것이 살짝 귀찮기도 하고,
당연히 선거일에 투표를 할 수 있을 줄 알고 있었다가 급작스레 일이 생기게 되는 경우에는
소중한 한표를 날리게 되는 경우도 생기는데,


사전투표는 별도의 신청이 없어서 편하고
6월 4일 선거일에 투표를 할 수 없다는 걸 갑자기 알게 되었을 경우에
 집 근처, 혹은 회사 근처 혹은 친구네집 근처 ^^ 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는 점이 편하고 좋은 것 같았어요.




몰랐던 부분을 새로이 알게 돼 뿌듯뿌듯~
나처럼 아직 모르고 있는 친구들에게도 얼른 알려 줘야지~ 오지랖을 가동하고^^





우선 이번 6. 4. 지방선거는 투표 용지가 무려 7장,
꼼꼼하게 잘 판단해서 똑똑하게 한 표 행사합시다!!!


6.4. 지방선거 ;;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투표 참여가 편리해졌습니다.
교육감선거 투표용지가 달라졌습니다.(후보자들간의 형평성 부여)
가림막 없는 신형기표대를 사용합니다.
후보자 전과기록의 공개 범위가 확대되었습니다.
선거범죄에 대한 처벌을 보다 강화하였습니다.
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를 설치, 운영합니다.

 



선거 관련 동영상을 봤는데,
와~~ 정말 많이 발전했던데요?
전 지금도 사람이 일일이 손으로 분류하는 줄 알았는데,
기계가 어마무시한 속도로 자동분류를 하는 걸 보고 정말 놀랐어요. ^^
 
 



백문이 불여일견.


선거관리위원회에서의 간담회를 마치고, 혜화역에 설치돼 있는 사전투표 체험관을 방문,
직접 사전투표 모의 체험을 해 보기로 했어요.




혜화역은 6.4. 지방선거와 사전투표제를 알리는데 한창이었는데,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던 선거 관련 사진전도 진행하고 있었고,




귀여운 마스코트들이 나와 가족을 위해 투표로 응원하라며
6.4 지방 선거와 사전투표를 알리고 있었어요.




실제 투표소를 그대로 옮겨 온 듯 실감나는 사전투표 체험관.
이번에 새로이 바뀐 뚫려있는 기표소도 설치돼 있었어요.





그럼 사전투표 체험을 해 볼까요?




모의 신분증으로 신분을 확인하고,





꾹~
지문인식까지 마치면




(( 이 날 기자님들도 많이 오셔서 모델노릇 톡톡히 했답니다 ^^ ))




투표용지 7장을 받아요.





가림막이 설치되지 않았으나, 비밀투표는 보장 받을 수 있는
(뒷사람이 볼 수는 없는 환경이니까...)
기표소에 들어가 투표를 시작합니다.
가림막을 원하는 분이 있으면 가림막을 쳐 준다고 해요.





투표를 마쳤으면
 


투표 안에 쏙 집어 넣는 것으로 투표 끝.


저는 관내 투표소를 찾아 갔을 때의 경우를 체험해 본 것이었는데요~
혹니 관외에 있는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면




투표 용지와 함께
해당지역으로 발송 될 수 있도록 봉투와 주소 스티커를 함께 줍니다.
그 다음은 똑같이 기표소에 들어가서 투표를 하고
투표 용지를 봉투 속에 넣은 후




 
투표함에 넣으면 끝.
 
 
5월 30일, 5월 31일, 6월 4일에 투표할 수 있어서 좋아요.
투표율이 높았으면 좋겠어요^^
 
 
 
"서울특별시 선거관리위원회 초청을 받아 이 포스팅을 작성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4.05.18 2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