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0년 싱가포르 비보시티예요.

다솔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다인이는 임신한 채 다녀 왔던 곳을





다시한 번 다녀 왔을 때의 뿌듯함이란 ^^

위 조형물이 

우리가 생각하는 비보시티의 상징이었으므로

인증샷을 찰칵! 남겼지욤~



2010년 임신 5개월이었을 때가

화장도 하고

좀 더 상큼해 보이는데,,,

이유는 이 날, 집 떠난지 일주일 즈음 되자

컨디션이 너무 별로였기 때문이에요.

기력도 없고 비실비실.



비보시티 푸드리퍼블릭에 한국음식이 있단 걸 알고

포장하러 왔어요.

저는 해외 여행 중에는 웬만하면 한식을 안 먹는 편인데

이 날은 좀 아팠음 ㅜㅜㅜㅜ








남편이랑 저는 옛추억에 빠져 신이나서

꼬꼬맹이들에게

너희 예전에 여기 왔었던 거 기억나느냐며

ㅋㅋㅋㅋ

사진까지 보여 주고 난리도 아니었는데





애들은 뭐...

관심도 없죠 ㅋㅋㅋㅋ









센토사에 있는 호텔 혹은 리조트에 묵으면

센토사와 시티를 왔다갔다 할 수 있는 트램을 무제한으로

공짜로 탈 수 있는데요~



우리는 센토사 실로소비치 리조트에 묵었고

성인 2인으로 예약을 했음에도

조식도 아이들까지 무료.

트램도 아이들까지 무료로 탈 수 있도록 해 주셨어요♡♡♡








아이들 잠깐 놀게 해 주려고 들어간 토이저러스.

한국에서와 큰 차이가 없으므로

한국에서 사 주기로 하고 이 날은 구경만 ㅋㅋㅋ














곧 말레이시아로 넘어 가

레고랜드, 레고호텔에 갈 예정이었으므로

아이들의 관심이 온통 레고에 집중되어 있었어요.





싱가포르답게 멀라이언이 땋!!!







비보시티 푸드리퍼블릭에

맛있어 보이는 음식이 참 많았는데,

컨디션 난조로

제육볶음이 먹고 싶더라고요~



한국음식은 나 혼자만 먹고

나머지 가족들은 센토사에서 사 먹을 예정이었으므로






제육볶음 1인분만 포장을 해 왔는데~

헐~

이게 무슨 맛인가요?

절대 비추입니다 ㅋㅋㅋㅋ

맛이 없어요.

같이 주신 멸치볶음과 김치도 정말 별로 ㅜㅜ









한국에 돌아 온 순간

내팽겨 쳐 진 

불들어 오는 팔찌를 기념으로 사 주고






마트에서 아이들 먹일

달다구리 짭짜구리 간식들이랑

다인이가 선택한 일본식 김밥을 사서 돌아 왔어요.



읭?

진짜 맛 없어 보이는데 ^^

다인이는 냠냠냠 잘 먹더라고요.

소풍갈때 요렇게 싸 줄까보다 ㅋㅋㅋㅋ







2010년에는 싱가포르에서 출발하는 크루즈 여행을 하려고

비보시티에 들른 거였는데요~








지금도 아주아주 부럽게

크루즈 여행을 떠나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담번엔 아이들이랑 같이

크루즈 여행을 가고 싶어요~



2018.08.03 2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