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궁 귀여워라~

유치 딱 한 개 빠진 7살 다솔 군이에요~

다른 친구들은 벌써 이가 여러 개 빠지고 새로 돋아났는데

자기는 겨우 한 개만 빠졌다며

꽁알꽁알거리지만,

 

 

이가 빠진 후에 훨씬 더 귀여워 보이는

개구쟁이입니다.

 

 

 

 

 

 

 

7살, 첫 번째 유치가 빠지던 날!

 http://hotsuda.com/2649  (다시보기)

 

 

 

오늘 본격적인 이야기는 어금니에 관한 것인데,

잠시 뒤에 시작할게요~

우선 유치 빠지고 돋아나는 영구치 아이기부터 하고요~~

 

 

 

 

 

 

 

 

 

 

6월 말에 유치가 빠졌고

이가 조금씩 조금씩 돋아나기 시작했지요~

 

 

 

 

이가 빠진 후에

이 관찰일기를 써 보자며 ㅋㅋㅋ

아이와 함께 사진을 찍어서

 

 

이가 돋아나는 과정을 살펴 보기로 했답니다~

과학, 생물에 관심이 많아서

이런 거 은근 좋아하는 울 아들래미.

 

 

 

 

 

 

여름 방학에 속초 해수욕장으로 물놀이 갔을 때에요.

바다가 코 앞인데,

바로 앞에서 도로가 주차장이 되어서 ^^

10여분 정도 기다리다가 찍었던 사진이랍니다~

 

 

치아 관찰 일지를 쓴 후로부터는

무조건 활짝 웃으며

치아가 잘 보이도록 포즈를 취하라는 주문을 하므로

 

 

 

 

 

아들래미는 늘 요런 포즈~^^

여름방학이 7월말이었으니 이가 빠진지 한 달 정도 되었을 때인데

절반 정도 영구치가 올라 온 모습입니다.

 

 

 

 

 

뭐든 다 오빠를 따라하는 우리 딸

영문도 모르고

이를 보여 주는 포즈로 웃는~^^

질투쟁이 귀염둥이 다인 공주입니다.

 

 

 

 

 

헤헤헤

 

 

 

 

 

요건 8월 초 외갓집 가던 중

휴게소에서

닭다리 닮은 고구마를 먹다가 한 컷.

열심히 관찰하고 있어요.

 

 

아이들은 충치가 생겨도 엄마에게 말을 안 할 경우가 많기 때문에...

특히 다솔 군처럼

충치치료를 신경치료까지 ㅜㅜ 해 본 경험이 있는 아이들은

 

 

 

5살 충치 신경치료 + 크라운 치료(씌우기) 수면 마취없이 성공!

http://hotsuda.com/1601 (다시보기)

 

 

 

 

아팠던 생각이 나니까

충치가 생기고 통증이 있어도 왠만하면 절대로 이야기하지 않아요.

이를 꼼꼼하게 닦도록 시키고

가끔씩 아이의 치아 상태를 자세히 들여다 봐야 되는데

괜찮다.... 싶어 이 과정이 뜸해지면

어김없이 또 충치가 ㅜㅜㅜㅜ

 

 

다솔이는 5살에 충치 신경치료, 7살에 또 충치 ㅜㅜ

벌써 두 번이나 신경치료를 받았답니다.

제가 37년을 살면서 한 번도 받지 않았던 신경치료를

어린 아이가 두 번이나 받았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네요~

 

 

 

 

 

 

 

8월 중순이 되어

영구치가 거의 다 올라 온 상태인데,

이가 날 때는 끝이 뾰족뾰족하게 나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영구치라 유치보다 훨씬 더 튼튼하고 큼지막하게 납니다.

 

 

갑자기 드는 생각!

크라운 씌워 둔 치아는 어떻게 빠지는 걸까요?

저것도 흔들리는게 느껴지는 건가???

다음에 치과가서 꼭 물어보고 와야겠어요.

 

 

 

 

 

 

9월 초

다 올라 온 듯 보이는

첫 번째 영구치!!!

 

 

예전에 예전에....언제였는지 기억은 정확하지 않지만,

다솔이의 입속을 점검하다가

아래 어금니가 양쪽으로 올라 오는 걸 보았어요.

 

 

그 때 영구치는, 유치가 빠진 다음에만 나오는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됐는데,

어금니 영구치는 유치없이 7살 정도부터 돋아난다는 걸

이번에 다시 알게 되는 사건(?)이 있었어요.

 

 

며칠 전부터 아이가 자꾸 입속에 손가락을 넣어 만져보고

혀로 어금니부분을 훑는게 자주 눈에 띄었어요.

이에 음식물이 끼었나??? 아픈가??? 궁금했는데,

크게 신경을 못 써주고 ㅜㅜ

지나치고 있었습니다.

 

 

다솔이가 참고 참다가 어제 이가 이상하다며

봐 달라고 했어요.

하필 설거지 중이어서 남편에게 봐 달라고 했더니

 

 

엇?!! 하고 놀라기에

충치냐고 물으니

충치는 아닌데, 이가 없어졌다....는 황당한 대답!

 

 

 

 

 

남편은 아래쪽 어금니가 유치 없이 돋아나는 모습을 못 봤기 때문에,

혹은 봤어도 잊어 버렸기 때문에

깜짝 놀라 이가 없어졌다는 표현을 한 것 같아요.

 

 

위쪽 어금니 영구치가, 유치 없이 돋아나고 있는 것이었어요.

이가 나오려면

잇몸을 뚫고 나와야 되는 거니까

통증이 있고

살점이 떼어지기도 하는 과정이있어요.

 

 

 

 

 

 

 

양쪽으로 어금니 영구치가 돋아나고 있었습니다.

이럴 때 입 속 관리를 더 철저하게 해야 되니

양치질을 꼼꼼하게 시킨 후 다시 한 번 도와 주고,

가글도 시작했어요.

 

 

제가 살아보니 치아는 다~ 소중하지만

그 중에서도 어금니가 제일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아서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치아관리를 잘 할 수 있도록 습관을 잘 들여 주어야겠어요.

양치질이 제일 쉬우면서도 꼭 필요한 치아 관리의 첫걸음이고

치과도 정기적으로 방문하여 병을 키우지 말아야 한다는~~~

 

 

 

 

 

 

 

 

 

 

아프지 말고 잘 자라기를!

 

 

 

 

 

 

 

2015.09.08 04:05


둘째를 키우면서 참 신기한 것이, 아기들의 발달 단계가 비슷비슷해서 마치 '데자뷰'를 보고 있는 듯 착각하게 된다는 거예요. 큰아이나 작은아이나 둘다 동글동글한 머리 모양에 머리카락도 별로 없어서 성별은 다르지만 생김새는 정말 똑같은데요, 거기다가 물려 준 옷까지 입혀 두면 다솔이가 다시 아기로 돌아간 것처럼 느껴질 때도 있어요. 이제는 혼자 설 수도 있고 호기심도 왕성해진 다인이가 2년 전 다솔이와 똑같은 모습으로 서랍을 뒤지고 있는 모습을 보면 '이야~' 감탄사가 절로 나온답니다.


그런데 대체로 비슷한 모습으로 자라는 아이들도 세심하게 살펴 보면 조금씩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요, 다솔이가 꽈당꽈당 넘어지면서도 기를 쓰고 앉으려 애썼던 것에 비해, 다인이는 안정적으로 앉을 수 있을 때까지 스스로 기다렸다가, 앉기 시작하면서부터는 늘상 잘 앉아 왔던 것처럼 편안하게 잘 앉아 있었던 점. 다솔이는 10개월 때부터 걷고 돌 무렵엔 뛰어 다녔지만 곧 돌이 되는 다인이는 지금까지 한 발 자국도 내닫지 않은 점 등등...... .


이건 아기들의 성격과 개성의 차이겠죠?


저희 집 큰아이와 작은아이의 또 다른 차이는 '치아'에 관한 것이에요. 다솔이는 교과서에 나오는 대로 생후 6개월쯤 이가 나기 시작했어요. 순서도 일반적이어서 맨 처음에 아래쪽 앞니 2개가 나왔고 그 다음 위쪽 앞니가 나왔고, 그 다음 위쪽 앞니가 두 개 더 생겼지요. 그런데 다인이는 생후 9개월이 될 때까지 이가 나지 않았었어요.




모든 아기들이 다 동일하지는 않으니까 조금 더 기다려도 괜찮다며, 둘째 아이 엄마 특유의 여유로움을 보였지만 9개월이 다 됐을 땐 조금 걱정이 생기기도 했었답니다. 사실 이가 조금 늦게 나는 것이 치아 건강에는 더 좋다고 해요. 이가 일찍 나 버리면 치아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되고, 이유식을 먹고 나서도 치아를 잘 닦아 줘야 되는데 신경을 잘 못 써 줄 경우 자칫 충치가 생길 수도 있거든요.


실제로 세 돌밖에 지나지 않은 저희 이웃집 아이가 벌써 치아의 절반 가량이 썩어서 치과 진료를 받고 있는 걸 봤기에 차라리 이가 늦게 나는 것이 더 편하겠다는 생각도 있었죠. 또 젖을 먹는 아기들은 치아가 날 무렵 이가 근질근질하면 엄마를 꽉꽉 깨무는 경우도 있잖아요? (그게 얼마나 아픈지는 안 당해 본 사람들은 모른답니다. 아기들은 인정사정 없어요. 있는 힘껏 꽉 깨물어 버리죠.)


그래도 이가 너무 늦게 나는 건 걱정이 되어서 (돌이 지났는데도 치아가 하나도 없다면 치과 진료를 받아 볼 필요가 있어요.) 슬슬 치과에 가 봐야 하나 생각하던 차에 잇몸에 하얗고 뾰족 것이 만져 지더니 이가 나더라고요.




다인이는 이가 약간 늦게 나기 시작해서인지 한꺼번에 아래 위 네 개가 돋아났어요. 한꺼번에요. 아직도 치아가 완전히 나온 것은 아니라 얼굴이 좀 웃기게 보이는데요, 얼마전에 위쪽에 하나가 더 생겨서 지금은 총 5개의 치아가 생겨났답니다.


이가 나기 시작하면서 저를 얼마나 물어대는지 모르겠어요. 팔, 다리 할 것 없이 꽉꽉 물어서 저를 꽥 소리나게 만드는데, 타일러도 보고 야단도 쳐 봤지만 어떨 땐 민망한 듯 웃고 어떨 땐 재밌는 듯 깔깔대며 웃을 뿐 좀처럼 깨무는 걸 그만두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기가 원하는 것을 들어 주지 않을 때 깨무는 것을 무기로 삼아 꽉꽉꽉 깨물고 있어요. 깨물 때 마다 야단을 치긴 하겠지만 말귀를 알아 들을 때까지 조금 더 참아 주기로 했어요.




이가 났으니 (이가 나기 전부터 면손수건으로 입안을 잘 닦아 주는 등, 구강을 청결하게 관리해 줘야 되는데 저는 그렇게 하지를 못했었어요.) 이제 이유식을 먹었을 때, 과자 등의 간식을 먹었을 때는 양치질을 해 줘야 되잖아요? 아기가 음식을 먹은 후에는 물을 먹여서 아기의 입안에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하고 그 후 칫솔질을 해 주는 것이 좋아요.


큰아이 다솔이는 지금은 양치질 하는 것을 좋아해서 자기가 스스로 이를 닦겠다고 칫솔과 치약을 달라고도 하고 샤워를 하다가도 갑자기 생각났다는 듯 치카치카를 하겠다고 하는데요, 다솔이도 처음에는 양치질을 무척 싫어했었어요.


그러다 말귀가 통하게 된 이후 어금니가 금니인 아빠의 이를 보여주고, 어금니 한 개가 썩은 제 이를 보여 주면서 밥을 먹고 난 후 양치질을 하지 않으면 엄마, 아빠의 이처럼 된다고 겁을 줬더니 학습 효과가 정말 좋던데요? 입 속에 벌레가 있다면서 스스로 치카치카를 하겠다고 적극적으로 변하더라고요. 물론 그래도 제가 한 번 양치질을 도와준 후에 스스로 하게끔 한답니다.


다인이는 아직 양치질을 하는 걸 무척 싫어하지만 그래도 충치는 예방이 가장 중요하게 때문에 되도록 빠뜨리지 않고 입안을 닦아 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아기들은 일반적으로 생후 6개월이 지나면 첫 번째 이가 나기 시작해서 돌까지 여섯 개의 이로 지내다가 몇 달 후 앞니 2개와 어금니 4개가 나고 18개월 무렵 송곳니가 나고 두 돌이 지나서 어금니 4개까지 나서 총 20개의 치아를 갖게 되지요. 이제 5개의 이가 난 다인 양, 지금부터 치아를 잘 관리해 줘서 충치가 하나도 없도록 희고 곱게 잘 길러야겠습니다.


2012.10.05 2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