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애견카페 

깔끔하고 음식도 맛있는 곳




더펫텔 2층 애견카페예요.

강아지 데리고 부산 여행 갔을 때 애견동반호텔 더펫텔에 묵었었는데,

글은 지금 쓰지만 실제로 방문했던 건

폭염 때문에 넘넘넘 더웠던 8월 중순이었어요.

아이들 + 강아지데리고 부산 해운대 곳곳을 누비는 게

처음 계획이었지만



조금만 걸으면 덥다고 난리를 난리를 ㄷㄷㄷ

도저히 관광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애견카페로 고고씽 ㅋㅋㅋ







시원한 실내로 들어 오자

함박웃음을 짓는 다인이~



저는 원래 애견카페를 좋아하지 않았어요.

지금껏 살면서 애견카페라고는

동네에 있는 애견카페에 딱 한 번 가 본 적이 있는데요

얼마나 냄새가 나고 더럽고 아수라장이던지 ㅜㅜ

한 시간도 제대로 있을 수가 없어서

다시는 애견카페에 가지 말아야지~ 생각을 하고 있었었거든요.







그런데 부산 해운대 더펫텔 애견카페는

냄새도 하나도 나지 않고

깔끔 그 자체!



직원들이 친절한 것도

점수를 높게 주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애견카페에 있는 동안 참 편안하게 대해 주더라고요.



친구 만나서 신난 달콤 군~





더펫텔에 상주해 있는 직원 분들의 강아지 + 고양이들도 있었고

달콤이랑 정말 똑같이 생긴 닥스훈트도 있어서

아이들이 참 좋아했어요.







이 날 2시간 30분 정도

애견 카페에 머물렀는데,

처음에만 사진을 찍고 나중에는 사진을 찍지 않았기에 자료(?)는 없지만^^

특이하게 이 날은 비숑 친구들이 참 많이 놀러 왔던 날이었어요.








아이들이 피자를 먹고 싶다기에 

큰 기대없이 페퍼로니 피자를 주문했는데

와우...대박

얼마나 맛있던지~

여기가 부산 해운대 맛집이라며 ㅋㅋㅋ







도우가 얇고 토핑이 풍부해서

특별히 도와 주지 않았음에도 아이들 스스로 잘 먹습니다.

피자는 고칼로리라서 저는 평소 피자를 잘 먹지 않거든요?

그런데도 넘나 맛있어서 

저도 모르게 두 조각 흡입.








남편 몫으로 (맛이나 좀 보라며) 2조각을 챙기고









꼬맹이들이 또 사달라고 졸라서

인절미 팥빙수 1인분만 주문했어요.

(가격이 저렴한 편은 아닙니다 ㅜㅜㅜㅜㅜㅜㅜ)











서로 먹겠다고 싸우더니만

싸우는데 힘을 빼서 그런가,,,,,

어찌 된 일인지 빙수를 남기고 ㅜㅜ

결국 제가 클리어 ㅜㅜ



이 날 느낀 건

주인의 부지런한 정도에 따라 애견카페도 냄새 안 나고 깨끗할 수 있구나~

이건 강아지를 키우는 집도 마찬가지겠지요~

강아지 키우는 집인지 알아챌 수 없도록 부지런을 좀 떨어봐야겠어요.



2017.09.02 23:53




커피를 마셨는데도 뭔가 좀 부족한 감이 있었고,

휴일인데 울 막둥이 닥스훈트 달콤이를 데리고 뭔가를 해 주어야 할 것 같은

의무감도 생겨서,

우리 모두가 들어 갈 수 있는 애견카페에 놀러를 갔답니다.



+++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관리가 잘 되어 있는 다른 애견카페들도 분명이 있을 테지만

울 동네 애견카페는 우우우~~~ 최악의 경험 ㅋㅋㅋㅋㅋ 

다신 안 갈 것 같아요.







애견카페는 입장료가 따로 없는 대신

음료 가격이 좀 후덜덜... 비쌉니다.

남편이랑 저는 아메리카노를 다솔 다인이는 콜라를 주문했는데

3만원이었어요 ㄷㄷㄷㄷ



시간 제한 없이

강아지들과 함께 실컷 놀 수 있는 애견카페의 시스템.







남편이랑 저도 좀 쉬고 좀 놀고

아이들도 놀고

닥스훈트 달콤이도 놀게 하려고 애견카페 데려 갔더니



달콤 군, 무서워서 덜덜 떨고

꼬리는 땅 속으로 파고 들 기세로 ㅋㅋㅋ

다리 사이에 쑤욱 ㅜㅜ

달콤이가 제 곁, 탁자 아래에서 애견카페의 환경에 적응을 할 때까지 기다려주고

아이들은 애견 카페에 상주하는 강아지들이랑

재밌게 놀도록 했습니다.







강아지들이 꽤 많이 있었어요.

다른 칸(?)에는

완전 커다란 대형견 세 마리 정도가 바닥에 누워서 쿨쿨쿨 자고 있고

애견카페에 놀러 온 듯한 대형견들도 몇 마리 있었는데,



워낙 큰 녀석들이라

울 꼬맹이들이 같이 놀 수는 없는 분위기여서

다시금 소형견들이 와르르륵 뛰어 놀고 있는 방으로 와서

강아지들을 쓰담쓰담 해 주며 놀아 봅니다.




콜라 먹으며 닥스훈트 달콤이를 토닥여 주는 다인이.

다인이의 손길 덕에 살짝쿵 용기를 내 보는 달콤 군 ㅋㅋㅋㅋ










애견카페에 들어 온지

한 시간이 넘어서야 슬렁슬렁 걸음마를 떼는 닥스훈트 달콤 군.



그런데 애견카페의 룰은

애견카페에 상주하고 있는 강아지는 만져 볼 수 있고 안아주며 같이 놀 수 있지만

다른 손님이 데려 온 강아지는 절대로 만지면 안 되는 거였어요.



다른 손님들이 울 달콤군을 데리고 가서 노는 걸 상상해 보면

그 규칙이 당연한듯 맞는 것 같은데,

애견카페에 상주하고 있는 강아니와 손님들이 데려 온 강아지를

도대체 어떻게 구분하는지??????






울 달콤 드디어 애견카페의 분위기에 살짝 적응을 하여

꼬리도 조금 세우고

기세등등하게 강아지들 틈을 걸어 다니는데,







사람들이 그러하듯,

강아지들도 자기가 만만하게 느끼는 강아지가 있으면

꼬리 바짝 세우고 장난도 치고 같이 놀려고 시도도 하고 그러잖아요!~~






울 달콤이도 다른 강아지들 틈에서는

후다다닥 뛰어 가더니만,

흰색 강아지만 만나면 장난도 치고 꼬리 바짝 세우고 가까이 가고 그랬는데,



애견카페 주인이 울 닥스훈트 달콤이한테

그러지 말라고, 흰색 강아지가 싫어한다고 혼을 내는 거예요~~

.... 진짜로 달콤이가 뭐를 한 것도 없는데!!!!!







다솔 다인이도 작고 귀여운 강아지들과 놀고 싶었는데

그 강아지는 만지면 안 된다고 하고...

애견카페 주인이 넘나 무서운 것 ㅜㅜㅜㅜㅜㅜㅜ









울 달콤이는 점점점 용감해져서

다른 강아지들ㅡ 몸집이 큰 강아지들에게도 가까이 가 봅니다^^



주인이 좀 무섭다는 것 외에도,

문을 다 닫아 둔 실내 애견카페라 환기가 잘 안 되는 상황이었는지

냄새도 많이 나고 공기가 탁해서 

오래 있는 것은 정말 불가능했어요.

지저분한 환경들이 자꾸 눈에 들어 오고

애견카페에 있는 강아지들의 위생 상태도 슬쩍 걱정이 되고



있을 수록 점점 눈, 목, 코가 불편해져서





한 시간 반 정도???? 있다가

애견카페에서 나왔답니다.

후기가 진짜로 좋은 곳 아니면 다신 애견카페에 안 갈 것 같아요.

그래도 한 번 쯤은 가 보고 싶었었기에

한 번으로 만족합니다^^

2017.08.09 23:11

 

 

 

 

 

청담 애견카페 바라봄

브런치 냠냠냠

 

 

 

브런치가 뭐 별건가용?

느즈막히 일어나

세수도 안 한 듯 수수하게,,,

그러나 비비랑 립글로즈 꼼꼼하게 바르고 ㅋㅋㅋ

마실 나가는 듯한 차림으로

편하지만 핏은 확실하게 나오는 옷으로 골라 입고

지하철 타고 40분쯤 가서 청담, 강남역 근처 카페에서 우아떨며 먹는 것ㅋㅋㅋㅋㅋㅋㅋㅋ

 

 

 

히히히~

TV프로그램에서 모 개그맨이 말했던 브런치에 대한 이야기를

생각나는 대로 써 본 거예요.

 

 

 

 

 

 

 

 

강아지를 '보러'

혹은 강아지를 '데리고' 놀러 가기 정말 좋은

청담 애견카페 바라봄에 다녀왔어요.

 

 

 

 

 

 

바라봄 위치는

 

청담역 14번출구에서 10분

강남구 영동대로 142길 29 청담갯벌장어 옆이에요.

 

 

 

 

 

 

 

 

어머낫~~~

바라봄 카페에 들어가자마자

인형처럼 귀여운 봄이가 반겨주었는데요,

실제로 보면 훨씬 더 예쁘고 귀여운데 엄청 까불이라서 사진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요 ㅋㅋ

1초도 가만히 있지 않아서 사진 죄다 흔들림.

 

 

 

 

 

 

1층은 카페,

지하로 내려가면

미용, 호텔, 유치원, 훈련, 분양, 쇼핑까지 다 가능한 공간이 나와요.

애견카페니까 당연히 강아지랑 함께 가도

눈치보지 않아 좋고요~

 

 

사람 엄청 잘 따르는

개구쟁이 봄이가 있어서

강아지 안 데려가도 봄이랑 재밌게 놀 수 있는 곳이에요.

 

 

 

 

 

분위기 정말 좋지요?

우리는 조금 더 프라이빗하게 공간이 막혀 있는 곳으로 들어갔어요.

브런치 먹는 콘셉트로 엄청 수수하게 코디하고 나왔기 때문 ㅋ

((( 떡진 머리는 필수, 모자는 선택^^ )))

 

 

일단 뜨거운 아메리카노부터 주문한 후에

아메리카노랑 함께 먹기 좋은

달다구리 + 포만감을 높일 수 있는 음식으로다가

야무지게 주문을 했답니다.

 

 

 

 

오마낫~

실파 쫑쫑 썰어 크림치즈 위에 척하니 올려져 나온

따끈따끈 베이글.

 

 

 

 

 

 

플레이팅이 완전 환상이었던

찐~한 치즈케이크

 

 

 

 

 

 

겉은 바삭 속은 촉촉

바나나 품은 토스트.... 요거요거 맛있습니당.

 

 

 

 

그리고....

엥? 사진을 발로 찍었나...

찐득한 브라우니인데 초점이 안 맞았어요.

 

 

힝힝힝

나름 뼈블로거인데 사진을 이렇게 괴발개발 찍은 데에는

이유가 있어욧!

 

 

 

 

 

바로 요녀석 때문.

 

 

사람을 너무너무 잘 따라서

부르니까 바로 무릎에 착! 앉은 건 아니고 ㅋㅋㅋ

강제로 소환시켜서 무릎에 앉히니까

다소곳이 귀엽게 잘 앉아 있더라고요~

엄청 쓰다듬고 예뻐해 주었어요.

 

 

청담 애견카페 바라봄의 마스코트 봄이.

그런데 저는 내내 봄이가 말티즈인 줄 알았는데요,

여쭤보니 비숑이래요 ㅋㅋㅋㅋ

 

 

 

 

 

 

 

우리가 알고 있는 비숑은 요런 모습인데,

봄이는 왜 ㅜㅜㅜㅜ

 

 

 

 

 

 

1층 카페에서 브런치 냠냠냠 먹고

봄이랑 놀려고

지하로 내려갔어요.

 

 

 

 

지하에도 테이블이 있으니까

여기에서 강아지 풀어놓고 차 마시고 음식 먹어도 돼요.

주인이 우아떨 동안

강아지들은 알아서 놀고 ㅋㅋㅋ

키즈카페랑 같은?

 

 

 

 

 

 

 

 

 

강아지들이 좋아할 만한 놀이기구(?)

폭신하고 구석진 곳이 많아서

풀어 놓음 재밌게 놀 것 같아요.

 

 

 

 

 

 

 

마침 놀러 온 다른 강아지가 있어서

둘이 노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 보았네요~

 

 

 

 

 

 

 

미용하는 곳인데

살짝 들여다보니, 까망이가 한창 미용중이었어요.

 

 

 

 

 

 

 

 

 

 

애견 용품을 살 수도 있고

 

 

 

 

 

호텔도 있고

 

 

 

 

 

 

 

 

트레이닝 시킬 수 있는 공간도 있었어요.

제가 갔을 때는 청담 애견카페 바라봄이 막 오픈했을 때였어요.

점점 더 아늑해지고 따뜻한 공간으로

사랑받을 것 같아요.

 

 

 

 

다음에 또 갈 때까지

봄이 안녕~

그 땐 비숑비숑 복슬복슬해져 있기를 ㅋㅋ

 

 

 

.

2015.12.11 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