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를 원하는 분들은 별로 없는 반면,
아기가 거꾸로 있어서, 아기가 너무 커 버려서, 유도 분만 중 아기에게 산소가 부족해져서...등등
여러 가지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제왕절개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제가 늘 하는 말이지만, 타의로든 자의로든 '제왕절개'를 하는 것이 결코 잘못 된 행동을 한 것은 아니며
제왕절개를 했다고 해서 자연분만을 한 산모보다 덜 힘들었다고
그 누가 감히 쉽게 얘기할 수 있겠어요?



관련글 : 제왕절개한 엄마 기죽을 필요없다
http://hotsuda.com/274



저는 큰아이가 거꾸로 있는 바람에 작은아이까지 제왕절개를 하게 된 상황이었는데요,
둘째는 몸무게도 적었고 자리도 잘 잡아줬음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또 수술을 했었어요.
브이백이라고 첫째 제왕절개 수술 후 둘째는 자연분만으로 낳는 경우도 있잖아요?


그런데 브이백 시술은 비교적 까다롭고 어려운데다가
(전혀 생각하지 않았기에 브이백에 대해 자세히는 모르지만 몸무게 제한 등등 조건이 있더라고요.)
외국에서는 잘 권하지도 않을 정도로 위험하기도 하고
굳이 자연분만을 고집할 필요가 있을까 싶어 깊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수술했어요.


제 블로그에 '출산 & 산후조리이야기'라는 카테고리가 있는데요,
그 카테고리에는 수술 하루전부터 산후조리원까지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으니
제왕절개 수술을 앞두고 두려움에 잠을 못 이루시는 분들은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특히 제왕절개 수술 하루 전 입원기
http://hotsuda.com/952 는 어디에도 없는 생생하고도 희귀한 경험담이라고 자부(?)하니
꼭 읽어 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두려움을 떨칠 수 있으실 거예요.





암튼, 임신한지 38주만에(큰아이보다 조금 더 날짜를 당겨서 수술해야 한답니다.)
두 번째 제왕절개 수술로
2.77kg, 48cm의 작은 공주님이 태어났는데요,
벌써 여기저기 놀러도 많이 다녀왔고, 비행기도 타 봤고,
뒤집기, 앉기, 배밀이, 기기, 서기에도 성공을 했으며
이도 6개나 나는 폭풍 성장을 보여 주었답니다.
태어난지 1년만에요!!!


그동안 저에게 제왕절개 수술 비용은 얼마 정도가 드느냐고 물어 보시는 분들이 참 많았는데요,
일일이 답하는 것 보다 포스팅으로 공식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이 더 좋겠다 싶어,
이 글을 기획하게 되었어요.


벌써 1년 전의 일이지만 수술비가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요,
두 살 터울인 큰아이 때의 영수증을 찾아 보니
2년 사이에 수술+입원비가 많이 오르지는 않았더라고요.



참고로 저는 분당차여성병원에서 둘째 아기를 낳았고
6인실에 수술 전 1일, 수술 후 5일 정도를 입원했었답니다.
아까 말씀드렸던 수술 하루 전 입원기 (http://hotsuda.com/952)에서
사진 몇 개를 캡쳐 해 왔는데요,



그리하여 퇴원할 당시 내야 했던 돈이
892,330원이었어요.(2011년 10월 6인실 병실 사용기준)
제왕절개 수술로 입원을 하고 검사 및 치료를 받았어도 건강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
진료비 총액은 훨씬 더 많았는데 보험자부담금으로 많이 빠지고 약 90만원 정도를 부담했답니다.
아기도 건강보험에서 많이 부담을 해서 약 17,000원 정도만 비용을 계산하면 되었어요.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벌써 1년이 넘게 지난 일이긴 하지만
제 글을 참고하셔서 수술 + 입원 비용을 예상하시면 될 것 같아요.

 

2012.11.13 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