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뜨도그

반려동물 샤워용품 편해요~

♡♡♡♡







닥스훈트.

오리 사냥꾼인 울 달콤이는 

외출하는 것을 정말정말 좋아하기에

되도록이면 매일 매일

산책을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만 ㅋㅋㅋ

역시나 견주들에게 목욕은 좀 귀찮고 ㅋㅋㅋ

번거로운 일이잖아요~^^



좀 편안하게 강아지를 목욕시킬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심하며 검색을 해 보다가

반려동물 샤워용품

오뜨도그의 스폰지형 강아지샴푸를 발견했어요.

사용해 보니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편하고 좋아서

리뷰 남깁니다.






스폰지 모양으로 되어 있어서

물을 흠뻑 적힌 후

이걸 그냥 그대로 강아지 몸에 슥슥슥 문지르면 목욕이 끝인,

반려동물 샤워용품이에요.



통통하고 두툼한

오뜨도그 샤워 스폰지.

100g



강아지의 몸집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통 6회 이상 사용할 수 있어요.






받아보면서부터 솔솔 풍겼던

은은한 코코넛향.



향이 은은하고 좋아서

반려동물 샤워용품으로 사용하고 나서도

울 닥스훈트 달콤 군에게

향긋하고 사랑스러운 향이 나서 

정말 좋았어요.







신발장에 어지럽게 쌓여 있는 신발들은 못 본 척 해 주는 센스 ^^

닥스훈트는 참 똑똑한 견종인 것 같아요.

아기 강아지일 때 배변훈련도 3일만에 끝내더니만,

외출 후에 기다려! 도 능숙하게 잘 해 냅니다.



강아지와 함께 외출했다가 집에 돌아 오면

아이들이 먼저 샤워를 하고

그 다음이 울 달콤이 차례거든요~

그동안 달콤이는 집에 함부러 들어오지 않고

현관에서 얌전히 앉아서 기다립니다.

♡ 대박 ♡






이제 울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이의 샤워 차례~






반려동물 샤워용품인 오뜨도그가 편한 것이

스폰지 자체를 그냥 물을 묻혀서

거품을 낸 후

스폰지로 강아지의 구석구석을 닦아주면

목욕 끝이거든요~

실제로 사용해 보면

생각했던 것 보다 더더더 편해요.







ㅋㅋㅋㅋ

달콤아~ 오늘 신나게 놀았잖아~

목욕하기 전에 

너도 물을 충분히 적셔보자 ㅋㅋㅋㅋ

사진으로는 좀 그렇지마는

사실은 이미 익숙한 물마사지~~~







오뜨도그를 처음으로  사용해 본 건

남편이었는데요~



남편의 반려동물 샤워용품 한줄평은.

편하다! 좋다!!!







어째서 편하냐고 더 자세히 물어보니

다른 반려동물 샤워용품을 사용할 때에는 

손으로 거품을 내서 

강아지의 몸에, 발에, 머리에... 골고루 발라 주어야 되는데



오뜨도그는 그냥 스폰지 자체로 슥슥슥 밀면 되니까

편하고,

거품도 잘 나서 좋더래요.







그리고

엉덩이 부위를 닦을 때

손으로 할 때엔 

살짝 찜찜한 생각이 있었는데

(??오잉?? 저는 강아지를 씻길 때 어떤 부위도 거부감이 없었는데,

남편은 그랬었나봐요 ㅋㅋㅋㅋ)



오뜨도그를 사용하니까

스폰지로 그냥 슥슥슥 문지르면 돼서 편하고 좋았대요.








또 발바닥을 씻길 때에도

발을 스폰지에

슥슥슥~ 문지르면 되니까

좋았다는데,



힁????

예전에 그냥 반려동물 샤워용품으로 강아지를 씻길 때

강아지의 날카로운 발톱에 

상처를 입는 경우도 간혹 있었다네요?

저는 전혀 경험해 보지 못한 일을

남편은 참 많이 겪었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그래 당신은 앞으로도

맨손말고 오뜨도그 반려동물 샤워용품을 사용해서

달콤이를 씻기도록 해~ ^^







달콤이도 편안하게

샤워를 마치는 것 같았어요.







강아지를 다 씻기고 나서는

그냥 거품만 털어내고 

전용 보관함에 넣으면 되는데

괜히 찜찜한 생각이 들어서

빠르게 물로 한 번 헹궈서 넣어 두었어요~

다음번엔 그냥 거품만 털어낼까봐요~



그래야 더 오래오래 사용할 테니까 ^^






오뜨도그...

사용하기에 편리하고 헹굼도 빨라서 좋았어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6번 이상 사용할 수 있으니까

만족스럽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위 사진을 클릭해서

스폰져블 오뜨도그 베쓰버퍼 

반려동물 목욕용품을 통해 확인하세요~^^




2018.10.10 23:59



꺄~ 울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 군입니다.

어느새 생후 1년이 넘었으니까

이제는 '어른'이네요~ 

아기나 강아지나 눈 깜짝 할 사이에 훌쩍 커 버리는 건 똑같습니다^^







닥스훈트가 원래 오리 사냥개였다면서요~?

좁은 굴을 파서 오리를 잡기 원활하도록 허리가 길어진 강아지라고 들었는데,

그 습성이 남아서 그런가,,,,

울 강아지 달콤군도 좁은 틈, 작은 상자에(물론 큰 상자에도 ^^) 들어가서

놀고 자고 쉬는 걸 무척 좋아해요.







그래서 우리는 어떤 상자든지

우선 달콤이가 충분히 들어가서 자고 놀고 쉴 수 있도록 선물을 한 다음에 

그 다음에 처분을 한답니다^^

몸이 들어가지 않는 작은 상자에도 일단 머리부터 넣어 보는 닥스훈트 달콤군 

얼마나 귀엽고 사랑스러운지 몰라요~






택배가 배송되어 올 때마다

저만큼 달콤이도 기쁠걸요? ㅋㅋㅋㅋ






어느새 1년 남짓 우리 가족의 구성원으로 살아 온 달콤이.

저는 달콤이를 분양 받아 키우기 시작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내내 웰츠 사료만 먹여서 키웠는데요~~~~~



최근 살충제 계란 등등

식재료의 안전성 문제가 자꾸 대두되면서,

사람이 아니라 강아지가 먹는 사료라고 허투루 만드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되더라고요.

과연 울 닥스훈트 달콤이가 먹는

웰츠 강아지사료는 안전성이 확보되었는지 정말 궁금해졌어요.






처음 우리집에 왔을 때의 사진과 비교해 보면

털도 윤기가 좌르르륵 나고

무럭무럭, 매우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서

이미 웰츠 강아지사료를 무척이나 신뢰하고 있지만

객관적이고 정확한 자료가 필요했지요~ㅋ






먼저 결과부터 말씀드리자면,

웰츠는 자발적으로 농략 잔류 검사를 의뢰 하였고

그 결과 웰츠 강아지사료에서는 살충제나 유해화학물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서를 수령했다고 해요.

웰츠의 안정성에 대해 카드뉴스 형식으로 보여드릴게요~









지금부터 제가 보여 드리게 될 카드 뉴스에 사용된 검정서 이미지는 

한국사료협회사료기술연구소로부터

2017년 9월 5일에 받은 검정서 원본을 사용한 것이며

해당 검정서 이미지에 대한 무단도용을 금하고 있으니 꼭 지켜 주시길 당부드려요~^^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울 강아지 닥스훈트 달콤이를 보면서

이미 웰츠가 안정성있는 강아지사료라는 걸 알았지만,

이렇게 검정서를 통해 정확하게 확인을 할 수 있어서 참 좋네요~



앞으로도 웰츠로 울 강아지

건강하게 잘 키울게요~

2017.11.06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