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사람의 일기장은 보는 게 아니라지만,

초등학생, 그것도 저학년이라면

일기장을 꼭꼭 봐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에게 일기란 자기 생각의 표현이자

엄마가 알아 주었으면 하는 마음의 발산이기도 하니까.



젤 중요한 것은,

아이가 먼저 엄마 이거 읽어 봐~ 하고 일기장을 가져다 주니

일기를 못 볼 이유가 전혀 없는 거겠지.



처음으로 친척 할아버지의 장례식 장에 가게 된 다솔이.

몰랐었지만 그 날 장례식장에 가기 전에 많이 긴장을 했던 모양인데,

다녀와서 일기에 자기의 생각을 남겼다.

사람이 죽는다는 것은 너무너무 슬픈 일인데

슬픈 마음이 들지 않는게 이상했던듯...... .

(생전에 다솔이가 자주 뵙지 못한 분이다.)






축구 시합에서 이겨 기분이 좋았던 날







다인이와 함께 신나게 놀이터에서 놀았던 날.

저녁 8시까지 놀았다는 것은 과장이다^^

일기의 내용을 더욱 실감나게 전하기 위해 과장된 표현을 하고 있는 

9살 다솔 군.







닥스훈트 달콤이를 목욕시켰던 날.







어린이대공원 놀이동산에

아빠는 없이 다인이랑 엄마랑 셋이서 놀러 갔던 날.






딱지에 푹 빠져 있는 다솔이.







수업 시간에 떠들어서 벌을 받는 친구를 보며 느낀 점.








강아지가 엄마만 좋아하고

다솔이는 안 좋아하며 ^^

엄마가 (방에서) 나오면 뛰어가고

다솔이가 안 놀아주면 강아지 혼자 놀고 ^^


그런 모습이 서운하지만

밥도 주고 열심히 키울거라고 다짐하는 다솔이.








이 날은 일기를 쓸 것이 없었는지 

건강한 반찬으로 저녁을 먹은 일을 일기에 썼는데,

밥 먹는 걸 싫어하는 우리 꼬맹이들.


그림 속 다솔이는 7살 다인이의 밥 보다 자기 밥이 많은 것에 깜짝 놀라고 있다 ^^



아이들의 일기장을 볼 때에는 

그림도 자세히~ 글 도 자세히~

그 속에 숨겨져 있는 의미도 꼭꼭 씹어 자세히 봐야 된다.

그래야 아이의 마음이 보인다.

그래야 아이를 이해할 수 있다.

2017.05.05 0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