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콧 커플 모자, 팝덕 데님 캡






여름에는 모자에 참 자주 손이 가는 것 같아요.

햇볕 가릴 목적으로, 머리가 부스스 할 때, 화장이 잘 되지 않거나

패션 스타일을 조금 더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을 때...... .

모자를 패션 액세서리 코디로 활동하는 경우가 참 많은데요, 

이왕이면 더 예쁜 걸로,

딸아이와 함께 커플 모자로 준비해 봤어요.














이건 어른용인

팝덕 데님 캡 프리사이즈이고요,















이건 어린이용 프리사이즈

팬콧 키즈

팝덕 키즈 데님 캡 프리사이즈예요.



어른 모자와 아이 모자는

사이즈 조절 뒷부분만 다르답니다~^^

키즈 데님 캡은 찍찍이로 사이즈를 조절 할 수 있어요.








자기가 좋아하는 노랑노랑 팝덕 오리 모자를

엄마랑 같이 맞춰 써서 더 좋은 다인이.

모자 쓴 모습이 정말 귀엽죠?








자기 스스로 어떤 때는 앞으로,

어떤 때는 뒤로 돌려서 ㅋㅋㅋㅋㅋㅋㅋ

자유자재로 개성있게 표현을 하더라고요~



왕십리 CGV에서 재밌는 영화도 보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사진도 찍으며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고 돌아왔답니다~









요렇게 딸아이랑 같이 팬콧 커플 모자를 쓰고

놀러를 다니니까

더 발랄한 느낌이 들었어요.






울 다인 양 어쩜 이리도 귀여운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말 앙증맞습니다~^^ 

신남 그 자체 









왕십리 엔터식스 안에 사진 찍을 공간이 참 많아서

곳곳을 찾아 다니며

찰칵찰칵~ 놀았어요.







그러다 발견한 <진실의 입>

거짓말을 많이 한 아이가 손을 넣으면 손을 앙~ 물어 버린다고 얘기해 주었더니









아이들이 겁에 질렸어요~









용기를 내 손을 넣는데 성공한 다솔 군과,








무서워서 숨는 다인 양

ㅋㅋㅋㅋ



다인이가 너무너무 귀여워서

억지로 손을 넣게 하려고 했더니만,,,,












대성통곡이네요~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이 넘 귀여우니까

자꾸자꾸 장난을 치고 싶어져요~








그 와중에 팬콧 모자 넘나 귀엽고 ^^










겨우 맘을 추스린 다인이랑

또다시 예쁜 포토존을 찾아 사진을 찍으며 놀아요~






마지막은 장미꽃 하트 분수대에서 

사랑으로 마무리 ^^




넘넘넘 더운데

에어컨 빠방한 곳에서 피서를 즐기는 것도 참 재밌네요~

모델 놀이는 필수 ^^







아참참!!!! 런닝맨 보다가 깜놀~^^

저한테도 있는 팬콧 7부 티셔츠가 짜잔~ 하고 나오는게 아니겠어용?

제가 좋아하는 유재석이랑 커플티 ㅋㅋㅋㅋ



런닝맨 블루팀이 입은 옷은 팬콧 로고 바우 패치 7부 티셔츠이고

광수팀은 팬콧 로고 라마 패치 7부 티셔츠예요.

패치가 포인트인 제품으로

저는 바우 패치 7부 티셔츠를 가지고 있는데,

다음에 팬콧 매장가서 팬콧 로고 라마 패치 7부 티셔츠도 한 번 봐야겠어요~

찐한 노랑이 제 얼굴빛이랑 잘 어울릴 것 같은 느낌~^^

말해 놓고 보니 얼른 매장 방문하고 싶네요~



2016.07.29 1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