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서 다락방을 했던 날.
푸른사랑의 교회 다락방은 매주 한 번씩, 구역예배처럼 이루어지는 것.
우리집에서는 처음으로 모이는 거라서 신경을 조금 써서 준비를 했다.
집들이 개념은 아니니까 음식을 거하게 차릴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격식을 갖춰 대접하고 싶어서,
조금 신경을 써서 준비했던 자리.


손님이 오시면 가장 큰 문제는 언제나 '청소'이기에
벌써 2주 전에 대청소를 한 번 끝내고,,,
싱크대 정리 싹~ 가구 들어서 먼지까지 싹~
엉망징창이던 소파도 싹~


하루 전날 남편이랑 눈에 거슬리는 게 하나도 없도록
애들 재워 놓고 밤 11시부터 3시까지 치웠던 듯 ㅋㅋㅋㅋㅋㅋㅋㅋ
토요일 5시에 오시는 거라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았기에,
애들은 치워 놓은 걸 또 어지르기 시작하고, 그러다 야단을 맞고 ㅜㅜㅜㅜ


내가 음식 준비를 할 동안 놀이터로 놀러를 보내 봤지만 그래도 아이들에겐 시간이 너무 많이 남고,
아우...차라리 점심 때가 낫지 오후 5시는 너무 어중간한 시간.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함 ㅜㅜ




4시가 되었을 때 식탁보를 깔고,
식기랑 컵을 세팅,


어른만 무려 12명에 아이들도 5명이나 오는 대규모의 손님이기에
도저히 그릇이 짝이 안 맞아서
어른들의 밥그릇과 앞접시는 쿨하게 다회용 플라스틱으로 ㅋㅋㅋ
컵에다가 이름을 써서 큰 컵은 물과 커피컵으로
작은 컵은 주스 컵으로 사용하도록 준비를 했다.


상 차리는 데 계속계속 방해를 하는 다솔 군과 다인 양.
자기들도 무언가를 돕고 싶어하는 마음은 알겠는데, 내 입장에서는 그저 방해임.




아침에 무친 약부추가 의외로 반응이 좋았고,
친정에서 공수해 온 알맞게 익은 김치는 당연히 맛있었고,,,

 

 



두시간 동안 부쳤던 (두부 두 모, 애호박 2개)
두부전, 호박전
촉촉하고 고소하게 잘 부쳐졌다.





원래 이 방에는 컴퓨터가 두 대, 모니터가 네 대
미니 스튜디오가 있었는데,
아이들 놀이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바닥에 매트를 깔고 장난감을 넣어 주었고





안방에는 별로 들어 올 일이 없으니까
컴퓨터 방에 있던 것들(아이들이 만지면 안 되는...)은 안방에 옮겨 두었다.




욕실도 깔끔하게 전날 청소를 해 두고,
손님이 오실 때 즈음 욕실과 현관에 장미향수를 뿌렸다.

 



손님을 기다리다가 지친 아이들 ㅋㅋ
그러나 손님이 오자마자 얼마나 좋아하던지,
엄마는 힘들었지만 아이들은 집에 손님이 오는게 그렇게나 좋은가보다.
땀뻘뻘 흘리면서 5시부터 10시까지 놀았음.


준비를 하는 동안 남편이 사진으로 남겨 주었는데,
긴장했는지 초점은 다 안 맞고 ㅎㅎㅎ
마스터 쉐프 코리아를 찍는 것도 아닌데,
4시 30분이 넘어가면서 음식 세팅을 할 때부터는 나도 손이 달달 떨렸음 ㅋㅋ

 



제일 쉬운 찜닭이 메인. 닭을 3마리나 사용했다.




아이들은 카레라이스.




비법 소스로 맛을 낸
떡볶이까지.




와.... 이제 정말 끝!


2014.06.19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