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이전, 냉이 된장국 ;; 봄이 오는 소리



2월 말, 안동에 갔을 때 남쪽엔 이미 봄 기운이 완연했어요.
안동에서 봄을 살짝 맛보고 왔었는데,
오늘은 그 때 안동에서 만난 봄 이야기를 해 보려고요~

 



아직 춥다는 소리가 저절로 나오던 2월 말
그러나 이미 땅 속에서는 봄맞이 준비가 한창이었는데요~
엄마가 냉이 된장국을 끓여 주신다며 밭에 냉이를 캐러 갔어요.


참 희안하죠?
냉이 씨앗을 뿌려 둔 것도 아닌데,
매년 봄이면 냉이 선물을 받게 되더라고요.




그러나 땅이 주는 선물도 아무나 다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랍니다~
제 눈에는 아무것도 안 보이는데



엄마는 콕콕콕 호미로 열심히 무언가를 캐 내고...




이렇게 한아름 냉이를 얻게 되었어요.
와우!!
마트에서 팔던 냉이를 밭에서 그냥 캐 먹을 수도 있다는 놀라운 사실.





직접 캔 냉이는 손질해서 바로 씻은 후
냉이 된장국을 끓여요~
얼마나 맛있을까요? 벌써부터 향긋한 봄냄새가 나는 것 같아요.




잔뿌리가 없고 길쭉한 것이 좋은 냉이라고 했었나...




친정집 된장국은 모든 것이 다 특별한데요,
아빠가 직접 키워 수확한 콩으로 집에서 청국장을 만들어서
 된장이랑 청국장을 섞어 된장국을 끓이거든요.
안 맛있을 수가 없겠죠.




청국장 만드는 기계에 콩을 넣고 오랜시간 발효를 시키면
저렇게 나또처럼 끈적끈적한 진액이 나오는데




간장 좀 넣어서 그냥 먹어도 건강식품이지만,
된장이랑 섞어서 된장국을 만들면 정말 맛있답니다~
된장이랑 섞는 이유는 다른 이유는 없고 청국장에 간이 안 되어 있기 때문이에요^^



아이들이 서로 만져 보겠다고 난리법석 ^^
신기한지 자꾸자꾸 관찰해 보는 다솔, 다인
다인이는 청국장 한 숟가락 먹었고, 의심많은 다솔이는 첨보는 음식은 절대 안 먹어요^^


 
 
집에서는 몸빼가 진리~^^

청국장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저도 잘 몰랐었는데
이렇게 발효시킨 콩을 찧어서 뭉치면 그게 시중에 파는 청국장이라네요~^^
소금으로 간을 해 둘 수도 있지만
친정에서는 그냥 한 회분씩 뭉쳐서 냉동시켜 두었다가
자연 해동시켜 된장이랑 섞어 먹는데 그 맛이 진짜 일품~~~
이번에 많이 얻어 왔어요^^


콩 찧는 건 아이들 담당...이지만 이십 분 정도 실컷, 질리도록 놀고 나면
콩은 어른들이 다시 찧어 줘야만 하지요.



 
직접 키운 콩으로 만든 청국장에
집에서 만든 된장섞어
밭에서 캔 냉이 넣어 끓인 냉이 된장국!
와우 감탄!!!
 
 
찾아 보니 2013년 봄에 핸드폰으로 찍어 두었던 냉이 사진이 있었어요^^
아래부터는 미처 하지 못했던 작년 봄 이야기.
 
 
 
 
역시나 밭에서 캐 온 냉이로 이 때는 냉이전을 부쳐 먹었었는데,
냉이전도 정말 맛있어요.
 
 

냉이는 암만 봐도 생소해요~
밭에선 절대 안 보임 ^^ 다듬어 놓은 걸 봐야 냉이구나 싶어요~
 
 


어머나~
우리 다솔이, 다인이
1년 사이에 참 많이 컸었네요~ 특히 우리 다인이^^





냉이전 참 맛있었는데
핸드폰 사진이라 그 맛을 다 담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이제 정말 봄이에요.
2014.03.08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