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반려견 강아지 무료분양 주의점! 분양준비물
    닥스훈트 ;; 달콤이 이야기 2017. 2. 3. 23:17




    반려견 강아지 무료분양 주의점! 

    분양준비물




    닥스훈트 달콤이가 우리집에 온 지도 벌써 2주일이 지났어요!

    사진을 보니 그동안 참 많이 자란 것 같네요~^^



    원래는 반려견을 키울 생각이 1도 없었기에,

    닥스훈트 달콤이가 우리집에 오게 되리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었는데,

    정신차리고 보니 이미 나는 달콤이 엄마 ㅋㅋㅋ



    다솔 - 다인 요 두마리를 키우는 것만으로도 이미 힘든데 강아지까지????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일이었지만

    달콤이가 우리집에 온 후로

    힘든 일은 별로 없네요~









    사실 우리가 원했던 건

    외갓집에 있는 써니의 친구 대형견이었어요.

    새끼 강아지였을 때만 우리가 키우고,

    다 자라면 써니와 같이 뛰어 놀 수 있도록 내려 보내기로 한 계획이었는데,








    그리고 하얀 색 강아지를 분양받을 생각이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다솔이가 동네에 있는 애견 분양센터(? 애견센터?)에서 

    검정색 강아지 = 닥스훈트에게

    첫눈에 반해버려서



    한 번 반했고

    다솔이의 마음이 홀딱 뺏겨 버렸으니

    강아지를 우리 집으로 데려오지 않고는 못 배길 정도가 되어 버려서



    예 : 닥스훈트를 사달라고 1초에 한 번씩 이야기 한다.

    닥스훈트를 사 달라며 내내 운다

    (다솔 9살 남자 어린이 ㅜㅜ)




    결국 닥스훈트를 30만원에 분양 받아

    집으로 데려오게 됩니다.



    여기서 반전!!!! 

    강아지를 데려 오자 남편이 매우 기분 좋아 보였기에

    제가 물어 보았어요.



    당신 강아지 사고 싶었던거 아냐?

    남편 왈, 맞아.

    나의 대답. 나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엄두가 안 나서 그렇지

    우리는 모두 강아지를 좋아하는 가족이었던 거예요~






    반려견 강아지 무료분양 주의점! 분양준비물



    그러나 이왕이면 강아지 무료 분양을 받고 싶었던

    저와 남편은 반려견 강아지 무료분양 앱, 사이트, 카페 등등을 뒤지고 또 뒤지고 또또또...

    그러다 몇몇 군데의 앱을 통해 전화 해 보고

    블로그, 카페를 통해서도 전화를 해 보고 그랬었는데요~



    물론 안 그런 분들도 분명 있으실 거예요.

    그러나 제가 전화를 걸어 봤던 분들의 대부분은 정말로 무료 분양을 시키기 위한

    일반인들이 아니었고!!!!

    업체? 혹은 애견 분양센터였어요!!

    그러니 말로만 무료 분양, 

    혹은 어쩔 수 없이 입양을 보내야 되는 상황이라는 글로

    일단 전화 문의를 하게 만든 후

    책임비라는 것을 요구하는데요,



    반려견을 입양할 때 정식으로 거치는 경로인 애견센터에서는

    강아지 예방접종를 포함해서 

    모든 사항을 안전하게 보장해줄 수 있지만

    건강한 강아지인지,

    어떤 경로를 통해 그 강아지를 보호하고 있는지

    예방접종 유무도 불투명한 사항인 분들도

    책임비를 참 많이 요구하더라고요.



    강아지를 무료로 분양 받을 경우

    강아지를 데려 온 후에 사랑으로 기르지 않게 되는 경우가 많아서

    그 강아지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의식을 지우게 위해

    책임비라는 것을 주고 받는 미덕이 생겼고

    제 친구는 지인이 낳은 새끼 고양이를 데리고 오면서 500원을 줬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어떤 사람이 정기적으로,

    다양한 종류의 강아지를 무료 분양한다면서

    강아지 마다 10만원, 혹은 15만원의 책임비를 요구한다면

    그게 정말 무료 분양인지

    그 분은 애견 업체가 아닌지 궁금했어요.

    건강한 경로를 통해 분양시키는 강아지인지,

    그동안 사료는 잘 주었고

    예방접종도 잘 시켰는지도요.



    저는 이번에 동네 애견센터에서 닥스훈트를 분양받으면서 30만원을 지불했는데,

    무료 분양 받으라는 어떤 분이 무료이나

    책임비 17만원으로 달라고 하더라고요.

    어떤 분은 닥스훈트 무료 분양, 책임비는 26만원.







    지인의 강아지가 새끼를 낳지 않는 이상

    무료분양 받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되었고

    다솔이의 마음에 딱 들어 온 닥스훈트가 있었기에



    점찍어 둔 그 강아지를 데려 오기로 했습니다.

    생후 2개월 미만인 

    닥스훈트.







    강아지를 분양 받아 데리고 오면서

    우리집에 강아지 용품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ㅜㅜㅜㅜㅜㅜㅜㅜ



    아기를 사랑으로만 키울 수 없듯

    강아지를 기르는 데에도 역시 돈이 드는구나.

    그것도 많이 ㅜㅜㅜㅜㅜ



    강아지 주인은 공식적으로 다솔 군이기에,

    다솔이가 닥스훈트의 집을 고르고

    아기 강아지에게 먹일 사료도 사서 집으로 왔답니다.




    강아지 분양준비물



    강아지는 위가 막혀 있는 포근한 보금자리를 좋아하므로 지붕이 있는 강아지집

    개월 수에 맞는 사료

    사료를 담아 먹일 사료통

    물통

    목욕시킬 개샴푸

    강아지 장난감

    배변 훈련을 시킬 배변패드, 배변판

    배변 훈련이 완벽하게 될 때까지 써야 되는 향균탈취제




    애견센터에서

    기본형 먹이 통은 줬고, 

    장난감은 아이들이 가지고 놀다가 싫증난 인형과 장난감이 있으니

    그걸로 충분했어요.

    나머지는 다 샀답니다 ㅜㅜㅜㅜㅜ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새끼 강아지라서

    콜콜콜~~~

    자는 시간이 길어요.



    우리집에 데려 온 지 2주 정도가 되어

    그새 많이 자랐는지

    자는 시간도 많이 줄어들었어요.

    몸집도 꽤 커졌고^^









    아이들은 강아지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강아지가 우리 집에 온 3일 정도는

    잘 때에도 이렇게 지켜보고 있었어요^^






    첫 날에는 배변 패드만 사서 왔는데,

    이틑날 돼 보니 요걸로만은 안 될 것 같아서

    확실히 배변 훈련을 시키고 싶어서

    배변판도 더 샀고,







    외출 할 때, 잠 잘 때 

    강아지가 집안을 마구 휘젓고 다니는 것이 걱정되어

    강아지 울타리도 사서 그 속에 넣어 주었어요.



    도서관에서 강아지 교육 시키는 책을 빌려 왔는데^^

    책을 읽어 보니

    이 울타리에 넣어 두고

    혼자서 지내는 연습을 시켜 주고

    혼자서도 잘 노는 법을 터득하게 해 주면서

    울타리를 점점 더 넓히면

    나중에는 강아지를 집안에 그냥 풀어 두어도 



    우리가 걱정하는 만큼

    강아지가 집을 엉망으로 만들지는 않는다고 해요^^

    나중에는 강아지가 가서는 안되는 곳을 막는 용도로 울타리를 사용해야겠어요~




     

    댓글 4

    • 라오꽁 2017.05.30 08:39

      저도 좀 찾아보다가 이글 안봤으면 헛걸음만 할뻔했네요
      하기사 무료로 분양한다고 하면 다 재깍 마감되겠죠
      사기공화국이라는 말이 어울리게 역시나 강아지 시장에서도 허위매물 수법 비슷하게 장사치들이 판을 치는군요...
      예방접종 안하고 그만큼 싸게 책임비만 받는다는 식으로;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강아지와 쳐다보는 아이들도 너무 예쁘네요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7.05.30 22:37 신고

        네~ 저도 몇 군데 전화해보다가... 다들 그렇더라고요. 지인을 통한 가정 분양이 제일 좋은 방법이긴 한데 여의치 않으니... 강아지가 우리집에 온지 벌써 6개월이나 되었네요~^^ 챙겨줘야 할 꼬맹이 하나 더 생긴 거라 힘들기도 하지만 그만큼 기쁨도 더 있답니다~^^ 건강하고 예쁜 강아지 잘 분양받으시길 바랄게요~

    • 우수연 2017.08.19 11:04

      아직
      강아지 있나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