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이들이 좋아하는 카라반, 글램핑 나들이
    여행 이야기/국내여행 2015.08.19 02:12

     

     

     

     

     

    아이들이 좋아하는 카라반, 글램핑 나들이

     

     

     

    저 혼자만 생각한다면

    무조건 호텔, 리조트로 고고씽이지만

    (엄마니까~)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를 갈 때에는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쪽으로 생각하게 되잖아요?

    호텔이랑 리조트도 행복해하지만,

    참 희안하게도 아이들은 자연과 벗삼아 즐기는 걸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여행인지 극기훈련인지 분간할 수 없는 ㅋㅋ

    캠핑은 절대로 갈 수 없기에

    백번 양보하여

    카라반, 글램핑 나들이를 다녀 왔답니다.

     

     

     

     

     

     

    엄마, 우리가 차에서 잠을 자는 거야?

    카라반

     

     

     

     

     

     

    여기는 이천에 위치한 카라반이에요.

    거리상으로도 가깝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숲속체험, 자동차에서 잠자기

     

     

     

     

     

    워터파크까지 한 번에 다 즐길 수 있어서

    (카라반 숙박권에 워터파크 4인 입장권이 포함돼 있습니다.)

    아이들에겐 정말 좋은 곳이지요.

     

     

     

    카라반 내부를 보여 드리고 싶었는데,

    카메라 화각이 안 나와서

    부분부분으로밖에 보여 드릴 수 없는 점이 아쉬워요~

     

     

     

     

     

    테이블 달린 소파였다가

    침대로도 변신할 수 있는 넓직한 변신 소파가 있고

     

     

     

     

     

     

    전자레인지, 냉장고, 가스레인지, 작은 싱크대, 무선주전자까지

    몸만 떠나면 되니

    엄마도 즐거워요~^^

     

     

     

     

     

     

     

    주방용품들도 모두 구비되어 있습니다.

     

     

     

     

     

     

    성인 두 명이 누울 수 있는 침대.

    아이들은 소파침대에서 넓직하게 재울 수 있었어요.

     

     

     

     

     

     

    예상대로 아이들은 깡총거리며 무지무지 좋아했는데요~

    제가 생각하기에 카라반의 제일 큰 문제점은 화장실 ㅋㅋㅋㅋㅋ

    침대 바로 옆에 화장실이 있었는데

    냄새가 좀 ㅜㅜㅜㅜ

    그리고 간이 싱크대에 물이 쫄쫄쫄 나오는 것도 살짝 불편하긴 했어요.

     

     

    그래도 카라반 안에서 화장실 가고, 물 쓰고 하는게 어디냐며

    캠핑장과는 차원이 다른 거라며

    스스로 위안을 ㅋㅋㅋ

     

     

     

     

     

     

     

     

    숲 속에 있어서 정말 분위기는 좋았고요,

    생각만큼 벌레, 모기는 적어서 괜찮았어요.

     

     

     

     

     

    선크림 칙칙 뿌리고

    야외에서도 놀다가

     

     

     

     

     

     

     

     

    워터파크에서도 놀다가~

    추억 어마무시하게 남기고 카라반 나들이를 마쳤답니다~

     

     

     

     

     

     

     

     

    엄마, 우리 텐트에서 자는 거지?

    글램핑


     

     

    글램핑은 횡성에 위치한 럭셔리 글램핑장을 선택했어요.

    횡성 역시 서울에서 꽤 가까운 편이라 편하게 잘 다녀 왔지요.

     

     

     

     

     

     

     

    수영장을 가득 채운 파란 물을 보자

    무조건 뛰어 들려고 하는 아이들 ㅋㅋㅋㅋ

    아이들이 더 재밌게 즐기려면 글램핑 나들이에서도 수영장은 필수인 것 같아요.

     

     

     

     

     

     

    글램핑은 캠핑과는 전혀~ 달라요.

    텐트는 텐트인데

    텐트 가면을 썼다고 표현해야 할까요? ㅋㅋㅋㅋ

     

     

     

     

     

     

     

     

    글램핑 내부예요.

    그냥 원룸같은 분위기~

     

     

     

     

     

     

    침대와 침구도 아주 만족스러웠고

    글램핑 내부도 시원해서 (에어컨이 있어요 ㅋㅋ)

    호텔만큼은 아니었지만 편안~~하게 하루 지내다가 왔답니다.

     

     

     

     

     

     

     

    샤워실 화장실도 깔끔~

     

     

     

     

     

     

     

     

    놀러만 가면

    밥도 잘 먹고 잠도 잘 자는 아이들.

    아이들과 함께 카라반, 글램핑 나들이 어떠신가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