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크루즈 여행이 좋은 이유 몇가지
    여행 이야기/싱가포르 크루즈 2015.02.04 02:35

     

     

     

     

     

    크루즈 여행을 하는 동안,

    아침에 눈 뜨자마자 보는 건 역시 바다.

    크루즈의 규모가 매우 거대하기에 그 속에서 먹고, 자고, 노는 동안 전혀 출렁임을 느낄 수 없지만

    이렇게 아침에 바다 한 가운데에서 눈을 떠 바다를 바라보면

    배를 타고 있었구나~ 새삼 깨닫게 된다는~

     

     

     

     

    대충 옷 입고, 밥 먹으러 가자~

    에헤라디야~

     

     

     

     

     

     

    식사하는 분들이 많아서 음식을 찍어 올 수는 없었지만

    매일 조금씩 다른 구성으로, 여러나라의 음식들이 풍성하게 차려 져 있던 뷔페 식당.

    우리는 아침 점심은 뷔페 식당에서 편안하게 양껏 먹었고

    저녁은 정찬 식당에서 우아하고 고급스럽게 먹었었다.

     

     

    에피타이저에서부터 디저트까지 완벽하게 제공되는 정찬식당에

    저녁에만 갔던 건,

    영어로 음식을 주문해야 되는 부담 때문이었을까? ^^

    암튼 위대한 우리는 원하는 만큼 마음대로 가져다 먹을 수 있었던 뷔페 식당이 더 편했지.

     

     

     

     

     

     

    바깥 풍경이 보이는 아침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곳에 자리를 잡고,

    원래부터도 친절하지만 꼬맹이들에겐 잇몸 미소 보이면서 ^^ 인사도 더 살갑게 해 주고, 안아도 주는 ^^

    크루즈 직원들이 얼른 가져다 주는 아기 의자에 앉아

    냠냠냠 먹을 준비.

     

     

     

     

     

     

    아침 식사지만 식전빵부터 과일까지 다 챙겨 먹는 위대한 우리 가족^^

    특히 즉석에서 원하는 재료로 만들어 주는 오믈렛은 매일 아침 먹었고,

    다솔 군을 위해서는 삶은 달걀(흰자만 먹기에 ㅜㅜ 3개가 정량~)도 꼬박꼬박 가져 왔다.

     

     

     

     

    늘 붐비는 오믈렛 코너.

    손짓발짓 미소로 원하는 재료를 얘기하면 맛있게 만들어 주신다~

     

     

     

     

     

     

     

    아침 식사를 하고 나면 자연스레 이어지는 산책 시간.

    유료인 게임을 하지는 않지만

    지름길로 가느라 ^^ 가로질러 간다는 핑계(?)로 스윽 구경하면서 지나갔던 오락실 ㅋㅋ

     

     

     

     

     

     

     

    ㅜㅜ

    너무 많이 먹었어!

    우리에겐 아직 간식 시간, 점심 시간, 또 간식 시간, 저녁 시간이 남았는데 말이야!!!

    풀 사이드를 산책하면서 잠깐, 아주 짧게 위안삼아 ^^ 좀 걷다가

     

     

     

     

     

     

    다솔 군을 위해서 꼬맹이들 놀이방으로 고고씽~

    조금만 더 자라도 선생님이랑 재밌게 활동하는 수업 시간이 많이 있는데

    울 다솔 군은 상꼬맹이라 엄마가 곁에 있어야 되는...

    피셔 프라이스 장난감으로 놀이 선생님이 있는 놀이방에 왔다.

     

     

    그런데 큰 아이들이 수업하는 클래스(노는게 곧 수업^^)를 들여 다 봤더니

    제법 시설이 좋던데,

    꼬맹이들이 장난감 가지고 노는 놀이방은

    그냥 크루즈 한 쪽 구석에 놀이방 매트 깔고 노는 정도라 오래 있고 싶진 않다.

     

     

     

     

     

     

    크루즈 신문을 읽으면서

    오늘은 어떤 재밌는 일이 있는지 확인을 하는데,

    한국어는 없어서 ㅜㅜ 영어 독해 시간 ㅎㅎㅎ

     

     

    이 날은 기항지 페낭에 배가 정박하는 날!

     

     

     

     

     

     

    첫 번째 기항지라 크루즈에서 운영하는 패키지 여행에 동참 하기로 했다.

    가이드 + 버스 + 물 한 병이 제공되며 유료이다.

     

     

     

     

     

     

     

    오전에 정해진 시간 내에 신청을 하면 가이드와 함께 페낭을 여행할 수 있는데,

    좀 비싼 편이라,

    미리 공부를 좀 해서 해당 지역을 잘 알고 있다면 자유여행을 하는 것이 훨씬 더 좋다는 생각.

    한 번 따라 가보고는, 두 번째 기항지엔 우리끼리 자유여행을 했었다.

     

     

    크루즈 여행이 좋은 이유중 하나가 크루즈에서 편안하게 즐기다 보면

    알아서 여행지로 데려 가 준다는 것~

    무거운 짐은 크루즈에 놓고 몸만 가볍게 즐기다가 돌아오면 된다는 것~

    갔다 오면 맛있는 밥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 ㅋㅋㅋ

    기 - 승 - 전 - 밥 ㅋㅋㅋㅋ

     

     

     

     

     

     

     

     

    기항지 여행은 오후에 시작되고,

    그 동안 크루즈에서는 레이디스 데이! 알뜰 장터가 열렸다.

     

     

     

     

     

     

     

     

    단돈 10달러에 모조리 다 득템할 수 있는 기회 !

    스카프는 정말 괜찮았던듯~

     

     

     

     

     

     

     

     

    크루즈에서도 면세 제품을 살 수 있다.

     

     

     

     

    수영을 좀 하는 건 어떨까?

     

     

     

     

    아침이라 아무리 페낭이라고 해도 좀 쌀쌀했기에,

    실내 수영장에서 놀고 싶었는데

    실내 수영장에는 유아풀이 없어서 우리는 메인 수영장에 가기로 하고,

     

     

     

     

     

     

     

    그 전에 나는 마사지 예약을 ㅋㅋㅋㅋ

    레이디스 데이라며 할인을 많이 해 준다는 말에 솔깃해서 예약을 했는데,

    크루즈에서 받는 마사지는 5성급 호텔 스파랑 동일한 수준이라 비싸다.

     

     

    기항지 여행 다녀 와서 저녁 먹고 나서 밤 시간으로 예약.

    다행히도 마사지를 해 주시는 분이 한국분이라 편안하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었는데,

    가격에 비해 만족도는 낮았던...

    마사지 마니아로서 ㅋㅋ 숱하게 마사지를 받아 온 결과

    마사지는 우리나라가 최고!

    (베트남에서 스톤 마사지를 받고 엄청 좋았던 기억이 번쩍 나는... 이 이야기는 담번에 포스팅 하기로.)

     

     

     

     

     

    마사지샵 안에서는 요가 강의가 한창이었다.

    크루즈 곳곳에서 재미있는 일들이 벌어지기 때문에 잘 찾아 다니는 것이 중요하다.

     

     

     

     

     

     

     

    방번호 얘기하고 무료로 타올을 빌리고,

     

     

     

     

     

     

     

    물놀이를 하는데,

    외국에서는 종종 수영 기저귀를 벗으라는 얘길 듣는다.

    차라리 쉬가 낫지, 기저귀로 물을 오염시키지 말라는 뜻인듯.

     

     

     

     

     

     

     

     

    수영장 근처에 있는 간식바에서

    내가 마실 뜨거운 커피와 아이가 먹을 아이스크림을 가져 와 먹으며

     

     

     

     

    억지로 수영 ㅋㅋㅋㅋ

    첨에는 좀 어색해서 잘 안 놀다가, 시간이 좀 지나야 진정 즐기게 되는 울 꼬맹이.

     

     

     

     

     

    풀과 나란히 뜨거운 자쿠지가 체온이 떨어지면

    뜨뜻한 물에 들어가면 된다~

     

     

     

     

     

     

     

    사진에서 보이는 오른쪽이 자쿠지.

    메인 수영장에는 유아풀과 성인풀이 함께 있는데 다솔 군이 자꾸 성인풀로 점프 하려고 ^^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수영을 잠깐 하고

     

     

     

     

     

     

     

    방에 와서 잠깐 쉬었다가 점심을 먹으러~

    크루즈에서는 놀 거리가 많기 때문에 ㅋㅋ 시간을 분단위로 쪼개서 ㅋㅋ 계획표 잘 짜서 놀아야 한다.

    안 그럼 시간이 너무너무 아까우니까

    아침에도 6시에 일어나고 ㅋㅋ 강행군~ ㅋㅋ

     

     

     

     

    점심 시간에 자리 잡고 앉은 다솔 군.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ㅋㅋㅋ

    아침에 그렇게 많은 일을 했으니~

     

     

     

     

     

     

     

    점심에는 김치 수북이 담아

    한국적인 맛을 맛이 가져 와 먹고....

     

     

     

     

     

    다솔이는 자느라 굶었다.

    ㅋㅋㅋㅋ

    엄마, 아빠의 강행군에 버틸 수가 없었겠지

    덕(?)분에 우리는 편안하게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는 후문이~

     

     

     

     

     

     

     

     

     

    점심 식사를 하는 동안 크루즈는 페낭에 도착을 하고,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경이 마음을 사로잡는다.

     

     

     

     

     

    너 나 할 것 없이

    페낭의 첫 인상에 반하여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에서 보려고 구경을 나왔다.

    기항지에 크루즈가 정박하면

    나가서 놀고 싶은 사람들은 기항지를 여행하고,

    쉬고 싶은 사람들은 크루즈에 머물러서 크루즈 안에서 즐기고...

     

     

    자기가 원하는 대로, 하고 싶은 여행을 즐기면 되는 크루즈 여행.

    특히 우리처럼 어린 아이와 함께 여행을 할 땐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크루즈 여행이 참 좋은 것 같다.

     

     

     

     

    댓글 2

    • Favicon of https://okok.co.kr BlogIcon Ok Woman 2015.02.22 16:19 신고

      크루즈 여행!! 멋지네요!!! 홈쇼핑에서도 가끔 크루즈 여행이 나와서 꼭 가보고 싶었는데 ㅠ 그런데 배에만 있는데 답답하고 그러진 않나요??

      • Favicon of https://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5.02.23 01:12 신고

        배가 생각보다 훨~~씬 더 크고요^^ 위가 뚫려 있어서 답답하지 않아요. 배 속에서 구경할 수 있는 곳도 많고, 배가 정박하면 나가서 여행하면 되니까 답답하지 않았어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