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크리스마스의 추억들... 이브 파티, 산타 잔치, 크리스마스 예배.
    다솔 & 다인이 이야기 2012. 12. 27. 06:30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나요?
    아이들이 자라니 크리스마스가 조금 더 풍성해진 것 같은데요,
    다솔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특기 수업 시간에 산타 잔치를 한다며,
    아이 몰래 선물을 사서 보내 달라고 했었잖아요?
    산타 할아버지와 만나서 선물을 받은 다솔이의 상황이 너무너무 궁금했었는데,
    때마침 어린이집 카페에 사진이 올라 왔더라고요.




    산타 할아버지가 마술쇼도 준비해서 아이들에게 보여 주고,
    아이를 일일이 무릎에 앉혀 놓고 칭찬도 해 주고, 고칠 점도 얘기 해 줬나봐요.
    미리 메모로 아이에게 칭찬할 점과 고쳐야 할 점을 써서 보냈었거든요.


    다솔이의 칭찬할 점은 동생을 잘 돌보고, 집에서도 밥을 잘 먹는 점.
    고쳐야 할 점은 가끔씩 자기를 다인이라고 칭하면서 동생 흉태를 내고 너무 늦게 자는 점이었어요.




    다른 엄마들은 모두 선물을 예쁘게 포장을 했는데,
    역시 다솔 엄마는 남다릅니다!!
    포장 대신 쇼핑백에 넣어 보냈네요!! 역시나 귀차니즘의 최고봉!


    다솔이는 산타 할아버지가 부르니 어쩔 수 없이 나가서
    선물을 받고 싶은 마음에, 낯설고 조금은 무섭기도한 산타 할아버지 무릎에 앉았는데요,
    얼굴을 보니 완전 얼었네요. 아마 대답도 잘 못했을 것 같아요.
    귀여운 다솔이...... .




    크리스마스 이브엔 교회 다락방 가족들과 함께
    정말 신나게 놀았어요.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장난감 때문에 몇 명은 울음을 터뜨리기도 하면서...) 정말 신났고
    어른들은 어른들끼리 정말 신났고,
    각자 준비해 간 피자, 닭튀김, 떡볶이, 순대, 탕수육, 오징어 튀김, 케이크...를
    짜구(?) 나도록 먹었답니다.



    드디어 크리스마스!!




    다솔이와 제가 속해있는 교회에 유치부에서는 귀여운 율동 두 가지를 준비했는데,
    연습 시간에 약간 늦은 다솔 군은
    아이들이 똑같은 옷을 입고 모여서 연습을 하는 모습에
    덜컥 겁이 났나봐요.
    계속 저를 붙잡고 늘어지면서, 안아 줘~ 손 잡아 줘~ 무서워... 하며
    저를 귀찮게 하는 거예요.



    전 날 늦게까지 놀았지, 아침 일찍 교회에 갔지, 애 둘 예쁘게 입히느라 신경을 썼지...
    제 상태는 정말 엉망징창입니다.
    이제 반짝이랑 날개 달고 리허설하러 가는 길.



    다솔이는 주저 앉아서 일어설 줄 모릅니다.




    심지어 세 살짜리 아이들도 있었는데,
    다솔이는 저를 못 가게 자기 앞에 앉혀 두고는 자리에서 서지도 않고,




    엉금엉금...... 무대를 방해만 하다가 결국 리허설은 끝.




    제가 있는 것이 오히려 다솔이에게 방해가 되겠다 싶어서,
    리허설이 끝난 후 저는 다인이와 함께 객석에 다른 분들과 함께 앉아 있었어요.
    다솔이를 피해 숨은 것이죠.
    다솔이는 저를 애타게 찾으러 다녔지만......




    이제 본무대.




    무대에 오르자 어색했던지 코를 만지고



    옆의 친구가 율동하는 걸 조금 방해하더니,



    끝까지 차렷자세를 유지했어요.
    그래도 제가 눈에 보이지 않으니 서 있기는 했답니다.



    무대가 끝나고 내려 오는 다솔이를 안아 주고는,
    아주 잘 했다고, 엄마가 없어서 무서웠을 텐데 끝까지 잘 서 있었다고 다독여 주었어요.
    다솔이에게 힘들었냐고 물어 보니, 무척 많이 힘들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재밌는 건, 시간이 지난 후 우리 교회에서 뭐 했어? 물으니
    얼음 이다솔 선생이었던 것은 까맣게 잊고, 해맑게 웃으면서
    우리 앞에 나가서 춤췄지? 합니다.
    크리스마스가 지난 후 어린이집에 가면서도
    아이들에게 교회에서 춤 춘 얘기를 자랑할 거라며 신나게 갔어요.
    이 사진을 같이 보면서도 다솔이 춤췄지? 하고요......


    수줍음이 많은 다솔이가 많은 사람들 앞에서 첫 번째 공연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내년엔 다솔이가 조금 더 자라 있겠죠?
    나중에 이 사진을 다솔이와 같이 보고 오래오래 웃을 것 같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