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 주의점(다이어트 후 2주가 지났어요.) 특히 '엄마'들 주목!
    리뷰 이야기/기타 2012. 12. 15. 16:02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를 한 지도 2주가 지났어요.
    저는 3.5일 동안 레몬주스만 마시는 다이어트를 했는데요,
    다른 분들의 후기처럼 3일만 잘~ 버티고 견디시면
    스텐다드 프로그램인 7일도 무난하게 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러나, 무작정 디톡스를 계획하시기 전에 몇 가지 주의 사항이 있어 말씀드리려고요.
    이전에 제가 쓴 글들을 보시고, '나도 얼른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를 시작해야지~' 하셨던 분들은
    조금만 더 생각해 보시고 결정하셔도 늦지 않으실 듯 한데요,
    특히 '엄마'들이라면 더 심사숙고를 해야 한답니다.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최소한의 영양과 열량을 담당하는 '시럽'인데요,
    싸다고 구하기 쉽다고 그냥 당분만 많은 시럽을 고르지 마시고
    믿을 수 있는 업체의 시럽을 고르는게 중요해요.
    3.5일 혹은 7일 동안 시럽만으로 버텨야 하는 것이니까요.


    그런데 레몬 + 시럽 + 물 = 레몬주스 2리터, 그리고 생수 2리터만 마시는 것이
    과연 쉬운 일일까요?????


    배가 심하게 고프지 않는다는 것은 맞는 말(사실)인데요,
    무기력, 힘없음, 그저 누워 있고 싶은 마음이 하루 종일 계속 되는 것도 사실이랍니다.
    특히나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 2일째는 좀비현상(내 몸이 내 몸이 아닌)이 최고조가 되기에


    내 한 몸만 책임지면 되는 미혼, 학생들은 가능하지만,
    나 뿐만 아니라 아이들, 남편까지 보필해야 하는 아줌마, 엄마들은 좀 힘들 수 있어요.


    생각 잘 하셔야 해요.
    주말을 끼워 넣어 3일 동안 남편의 무한한 배려와 도움을 받으며 디톡스를 하든지,
    주말엔 아이들이 집에 있어 더 힘들 수 있으니 어린이집, 학교로 아이들을 보내 놓고 평일에 디톡스를 하든지,
    아니면 할머니, 외할머니께로 아이들과 남편을 보내 버리든지(--이 방법을 가장 추천함)
    그래야 평안한 마음가짐으로 디톡스를 무사히 잘 끝낼 수가 있답니다.


    저는 남편의 무한 지지를 받으며 무사히 레몬 디톡스를 끝낼 수 있었는데,
    2일째는 명현 현상이었는지 어지러운 증상이 약간 있었어요.
    3일째부턴 다시 생생해졌지만 디톡스 기간을 7일로 늘리지는 않았답니다.



    다이어트 효과는 정말 있냐고요????


    있어요. 있는게 당연하잖아요~ 보식기간 동안 (3.5일 + 보식1일) 거의 안 먹었으니
    배가 나올리가 없죠.
    저도 고생고생하며 버틴 결과로 배가 쏙 들어갔는데,
    원래대로 많이 먹으면 금방 또 나오겠죠.---이것도 당연한 이치!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 후 2주가 지난 저의 가장 최근 모습이랍니다.
    날씬해졌나요?


    사실은 아직 제 몸매에 불만이 많은데요,
    쏙~~~ 완전 쏙~~~ 들어갔었던 뱃살들이 다시금 찔끔찔끔 나오고 있거든요.
    먹으면 바로 살로 가는 걸 알지만 끊을 수 없는 설탕 듬뿍 커피와,
    영영 안 먹을 수는 없는 '밥' 때문이에요.


    식사를 제한하는 동안 제 '뇌'가 불만이 가득했었는지
    김치에 밥만 먹으도 '완전 최고! 진수성찬!!'이라며 식욕을 확~ 입맛을 확~ 돌게 만들었어요.
    실제로 김치에 밥만 먹어도 꿀맛이랍니다.


    되도록 1200칼로리를 넘기지 않도록 주의하고 있지만
    가끔은 한 숟가락만, 한 입만 하면서 더 먹다 보니 뱃살이 삐죽(그래도 예전보다는 나아요.) 나왔는데요,
    내년 봄까지는 계속 조심하고 주의하고 노력해야 될 것 같아요.





    올록볼록 나온 뱃살이,





    그려 놓은 빨간 점선처럼 싹~ 없어지도록 말예요.
    레몬 디톡스 다이어트로 고생해서 넣어 놓은 뱃살, 끝까지 노력해서 사수하겠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