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인 3번째 군무 발레 콩쿨 

제 51 회 GLOBAL KOREA 무용 콩쿠르

♡♡♡






다인이의 발레

군무팀은 이번에 최우수상을 받았어요~








12월 15일

제 51 회 GLOBAL KOREA 무용 콩쿠르 

발레 콩쿨을 대비해서

다인이는 2개월 전인 10월부터 발레 군무를 준비했습니다.

ㄷㄷㄷ 알아보니, 

다른 학원에서는 최소 3개월 ~ 최대 6개월까지

대회 준비를 한다고 하더라고요~

취미반이라도 말예요.






제가 넘넘넘 좋아하고

믿고!!!

저 또한 성인취미반 발레 수업을 듣고 있는

우리 학원은~

딱 2개월만 준비한 후 대회에 내보내는데요~

시간과 비용면에서 참 효율적인 것 같아서

지도해 주신 선생님들께 정말 감사했어요.

하트 뿅뿅뿅~ 

♡♡♡



다인이가 참여했던 이번 발레 콩쿨은

제 51 회 GLOBAL KOREA 무용 콩쿠르.... 중 유치부 발레 군무였는데

발레 전공반 중 

무대 경험이 별로 없는 단 2명만 8세였고

나머지는 모두 6세 + 7세였어요.

총 9명 중 7명이 유치원생이라

유치부로 출전할 수 있었습니다.


군무 경력이 3번째인 울 다인~

솔로로 콩쿨에 나가는 건 아직 부담스럽고

무대에는 서고 싶고^^

그러니 이번 대회가 

다인이에겐 참 의미가 있었죠~~~



게다가,

울 발레 학원 언니 중 한 명이

솔로로 콩쿨에 출전하게 되어

다인이는 그 언니를 보고 참 많은 것을 생각하고, 이해하고, 배웠을 것 같아요.

몸풀기, 연습하기, 진짜로 무대에 서기....까지

다인이가 그 언니를 쭉 지켜 보았으니까요.






아구 예뻐라~~

<숨바꼭질>이라는 매우매우 귀여운 안무로

군무를 준비했습니다.

귀여운 안무에 맞게 의상도 넘넘넘 귀욤귀욤해요~~~

고양이 귀 장식에 꼬리까지 있어서

다인이가 참 좋아했어요~





콩쿨 하루 전

마지막 연습을 하면서

이 날, 특별히 의상도 입어 보고~~

아이들이 완전 업업업 되었는데요~~~~



바로 그 다음 날

진짜로 콩쿨을 했던 날,,,,

12시부터 발레 경연이라고 해서

우리는 9시까지 대회장으로 갔습니다.




제 51 회 GLOBAL KOREA 무용 콩쿠르

2018년 12월 15일

추계예술대학교.



사실 겨울 콩쿨장은 메이져 무대는 아니에요~

메인콩쿨은 3월에 시작해서 7월에 끝납니다.

우리처럼 취미반이나

발레 전공을 갓 시작하게 된 아이들이

무대 경험을 쌓기 위해서

나가는 콩쿨입니다.







짠~ 변신완료.



발레 콩쿨할 때

엄청 중요한 것이 자리 싸움이잖아요~~^^

우리도 넓찍한 돗자리 착착착 잘 챙겨서

일찌감치 추계예술대학교 리사이틀홀 그 복도에

돗자리를 촤르르륵~~

잘 깔고 대회를 준비했어요.



추운 겨울이라서

몸 풀면서 자기 순서를 기다리면서

스트레칭으로 웜업을 하는 것이 정말 중요했어요~~~







그래도 분장을 해 놓으니

정말정말 예쁜

울 딸 8세 다인 양~~~



발레 의상 위에

다리 워머 + 짚업 자켓을 입었더니만~

오오오오~~

넘넘넘

더 예쁘지 않나욤?

(고슴도치맘 주의 ㅋㅋㅋㅋ)







발레 콩쿨 메이크업이

너무 진해서 그런가,

사진에 따라서 살짝 어색해 보이기도 하네요~






그래도 춥고 낯선 환경 속에서도

제 51 회 GLOBAL KOREA 무용 콩쿠르 발레 군무 유치부 경연을 

무사히 잘 마치고,

의상을 반납하기 전에

 개인 사진도 프로페셔널하게 잘 찍고~^^








아빠랑도 기념사진 찰칵.

목선이 유난히 예뻐 보이는 사진입니다.







겨울 발레 콩쿨이라

필수품이었던 발레워머 우주복 + 붙이는 핫팩...

의상 반납하면서,

울 다인이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또 한 번

사진으로 남겨 보았습니다.





다인이에게 들어보니

콩쿨 무대가 생각보다 더 추웠더라고요~

연습하고 준비한대로

잘 표현해준 다인이가 기특합니다.



2018.12.17 13:51



다인 아빠가 찍은 ^^

초등학교 1학년 8살 다인이 콩쿨 개인적인 스냅 사진에

콩쿨에서 전문가 분께서 찍어 주신

군무 동영상을 가지고 포스팅 해 봅니다~

울 다인이는 아직은 발레 취미반이므로

콩쿨에 나갈 기회가 별로 없거든요.

그러니 한 번 나갔을 때 사진을 수두룩 빽빽으로 찍어서 ㅋㅋㅋㅋ

메이크업을 예쁘게 한 

다인이의 희귀(?) 사진도 많이 많이 찍어서 남기고

이래저래 욕심이 나서

1콩쿨 3포스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발레콩쿨에서 금상을 탄

울 다인이의 군무 작품입니다.


.

.

.

.




여기서부터는 아빠가 찍은

발레 스냅사진이에요.




발레 콩쿨 때

일찌감치 콩쿨장소에 도착해서

몸도 풀고 

대기모드에 들어가는 거 잘 아시지욤?






이 날 우리는 오후 2시로

예정이 되어 있었는데요~

10시 30분에 도착해서 대기하고 ^^

무대 개방 시간에 무대도 한 번 밟아 보고

나머지 시간에 몸풀고

메이크업 받고

머리하고

복도에서 연습도 하면서 

순서를 기다렸어요.



우리는 발레 취미반 군무팀이라

다른 엄마들이랑 같이 도시락을 주문해서 가져갔는데

긴장 100배인 울 다인

엄마들이 준비해 온 젤리 간식만 먹고

김밥은 입에 대지도 못하더라고요 ㄷㄷㄷㄷㄷㄷ

다른 아이들은 다 밥을 먹는데

울 다인이만 

유독 더 많이 긴장을 한 것 같아

안쓰러웠어요 ㅜㅜㅜㅜ








오잉?

갑자기 이게 무슨 상황이냐고요? 

^^

아이들의 무대복이 세일러에 넥타이

그리고 나풀나풀 치마였는데,

아이들이 폴짝폴짝 

뛰는 장면에서

넥타이가 너풀거리는 것이 

별로 보기에 안 좋은 것 같아서,

급하게 콩쿨 당일

콩쿨장에서 아이들이 옷을 입고 넥타이를 한 채로

넥타이를 블라우스에 꿰매게 되었답니다^^



발레 전공을 하는 아이를 둔 엄마들은

언제 어떻게 

상황이 달라질 지 모르니

반짓고리도  필수로 준비해야 할 것 같아요~





2시에 군무팀 발레 콩쿠르 시작

우리는 10시 30분에 미리 모여서

메이크업 + 무대 화장을 모두 마치고

연습도 좀 한 뒤에

무대 의상으로 갈아 입었는데,



울 발레 학원 원장님은

성향이 매우 세심하시고 꼼꼼하시고

완벽한 걸 추구하시므로

(엄마의 입장에서 정말 감사하고 훌륭하신 선생님이세요~♡♡)

이제 곧 무대에 올라가기 전

점검 시간에

넥타이의 흐트러짐이 거슬린다는 걸 인지하시곤

엄마들에게 바느질을 부탁하셨죠~^^



얼른 해 줄게 다인아~






초등학교 1학년 8살

울 다인이의 발레 콩쿠르 무대를

꼭 봐야 할

아빠와 오빠는

콩쿨 시작 1시간 전에 

발레콩쿨장인 상명대 계당홀에 도착해서

우리 사진도 찍어 주고 ^^

같이 응원해 주면서

으쌰으쌰~~ 

다인이의 무대를 기다렸어요~





흐흐흐~

위에서 다인이 군무 콩쿨 동영상 보셨나욤?





안 보셨으면 다시 한번 

~~

정말 이뻐요~^^




콩쿨이 끝나고 아이들은

축하해 주러 온 가족들과 개인적인 사진들을 촤라라락~ 많이 찍고







빌린 의상을 반납한 후에

헤어졌습니다.



아직 어린 아이들이라

과한 무대용 풀메이크업이 혹시나 트러블을 일으킬지도 모르므로

콩쿨장에서 메이크업을 싹~ 지우고 가는 아이들도 있었는데요,

울 다인, 작년 첫 콩쿨 때

처음 해 본 무대 화장이 마음에 들어서

지우기 싫어하는 경향을 보이기에

이번에는 클렌징 도구를 하나도 안 가져 갔더니만,

두 번째 군무 콩쿨이라 그런가

화장 지우고 싶다고 난리난리 ㄷㄷㄷㄷㄷ



겨우 달래서

집에 오자마자 싹~ 말끔히 지우고 씻어 주었습니다.

메이크업 클렌징 티슈 + 폼클렌져를 

미리 준비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무대가 끝난 뒤...... .

군무는 전체적인 걸 봐야 되지마는

다인이 엄마인 제 눈엔

어쩔 수 없이 다인이만 보이잖아요~~

초등학교 언니들 틈에서

유일하게 7살로 출전했던 작년 무대에 비해서

너무 긴장하고 떠는 모습을 봤기에

개인적으로는 좀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는 안무가 딱딱 맞고

동선도 딱딱 맞아서

결과적으론

금상!!!!

발레 콩쿠르 1등을 할 수가 있었어요!!!!

대박~!








다인아~~~

남는 건 사진이란다 ㅋㅋㅋㅋ

많이 많이 찍자꾸나~








아빠랑도 찍고 ^^






오빠랑도 찍고 ^^











다솔 오빠는 다인이가 무대 의상을 입고 메이크업을 진하게 한 것이

사뭇 어색한가 봅니다. 

자꾸자꾸 놀리고 ^^

이상한 말 대잔치 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아침부터,,,

어쩌면 어제 저녁부터

온종일 긴장했던 초등학교 1학년 8살 다인이는

두 번째 콩쿠르

발레 군무 콩쿨을 무사히 마치고,

1등이라는 대단한 기록을 남기고 난 후에

마침내 긴장이 풀렸는지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아빠와 셀카를 찍네요 ^^



다인아 오늘 정말 잘했다~



2018.08.31 1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