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이를 제왕절개로 출산을 했을 때, 저는 제가 켈로이드 피부라는 걸 처음 알았어요.
귀를 뚫었을 때도, 다른 곳에 상처가 났을 때도
시간이 지나니 그냥 보통 사람들처럼 상처가 잘 아물었었는데,
제왕절개 후 제 수술 자국은 예사롭지 않았거든요.


제왕절개를 한 후 수술 자국(흉터?)엔 특별히 약을 바를 필요가 없는데요,
깨끗하게 소독 & 관리 된 수술도구를 사용했기 때문에
그 흔한 후시딘 하나 바르지 않아도 저절로 잘 아물고 (보통은) 깨끗하게 남는답니다.
아참, 제왕절개 수술 자국은 생각보다 아주아주 아래쪽에 있기에,
제왕절개 수술을 해도 비키니 수영복을 입는 데에는 아무런 제약이 없다는거 아시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수술 후 얼마 쯤 지나면 수술 자국이 잘 아물어 잊어버리고 산다는데,
저는 켈로이드 피부라 (유독 그 부분만!) 상처에 쓸 데 없는 살이 돋았어요.
켈로이드 피부가 그런 거라고 하더라고요.
상처가 아물고 나으면서 불필요하게 살아 돋아 수술 부위가 볼록 나오게 되는거...... .


그런데 켈로이드 피부더라도 처음에는 괜찮아요.
오히려 수술 후 6개월 즈음 지나 상처가 완전히 아물 때가 되면
슬슬 요것이 가렵기 시작하는데,
그럴 때 절, 대, 로!!! 긁으면 안 된답니다.
한 번 긁기 시작하면 가려움증은 미칠 듯 더 심해져서
아쩔 수 없이 벅벅벅... 살갗이 빨개지도록 긁고야 마는데요,
긁는 순간 켈로이드 피부는 더더욱 부풀죠.
켈로이드 상처가 부풀어 오르면 더 따갑고 더 가렵고, 그 부분이 불편하고...
악순환이 시작되니 되도록 긁지 않아야 해요.


켈로이드 피부 때문에 골치를 앓을 때 즈음 저는 둘째를 임신했어요.
희망이 생긴 것입니다!!
둘째를 수술할 때 켈로이드 흉터를 다 잘라내고(정말 말끔해져요.)
되도록 촘촘히 꿰매 주신다고 산부인과 담당선생님이 약속을 하셨거든요.
그리고 첫 아이때는 몰랐기에 어떤 대비도 안했는데,
둘때 땐 켈로이드 연고도 발라 보고, 밴드도 붙이기로 했어요.


<<<켈로이드 관련 글>>>
[제왕절개 수술  5일 째] 실밥 풀고 퇴원해요. 출산 후 몸무게 절망
__ http://hotsuda.com/965
[제왕절개 켈로이드 흉터 관리]연고와 밴드를 쓴 지 6개월 째 경과 보고__ http://hotsuda.com/1086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슬프지만 다 부질없다는 것~~~
켈로이드 피부는 연고도 밴드도 듣지 않아요.
흉터 관리하는 피부과에 다니면서 그 부위에 새살이 돋지 않는 주사를 맞는다는 분도 있고,
레이저 시술로 켈로이드 흉터를 완화 시키는 시술을 받는다는 분도 있는데요,
제 생각에는 너무너무 힘든 댓가를 지불해야 할 것 같더라고요. 시간과 비용 모두요.
 
저도 출산 후 꽤 오랫동안 밴드를 붙이고 연고를 바르면서 관리를 했는데요,
첫 아이때 그러했듯 말끔했던 수술 자국에 또 살이 통통하게 돋아나기 시작하더라고요.
출산 후 처음에는 매끈하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니 가려움증을 동반한 캘로이드의 출현.
 
 
많이 아프지 않고 불편하지 않다면 그냥 맘 편이 생각을 돌리는 것이 스트레스를 덜 받는 일일 것 같아요.
어차피 다른 사람들에게 보일 필요도 없는 부위니까요.
수영복, 배꼽티, 골반 바지 입는데 전혀 지장을 주지 않으니까 아프지만 않으면 괜찮을 것 같아요.
 
 
켈로이드 피부에도 비만이 적인데요,
복부에 살이 찌면 바지가 딱 붙게 되잖아요?
그럼 켈로이드 흉터 부위가 짖눌려 아프답니다. 땀도 차고...
그러니 뱃살을 꼭 빼야 해요.
 
 
이제 드디어 봄이 와서 날씨가 따뜻한데요,
날씨가 따뜻해져 오니 켈로이드 흉터가 미칠 듯 가려워 오네요.
흉터를 더 키우지 않으려면 긁지 말아야 해요. 참고, 참고, 또 참아보겠습니다.
2013.03.24 00:25
 

둘째 제왕절개 생생 수술 후기, 죽다 살아 났어요.
 
http://www.hotsuda.com/955
 
 
귀엽고 사랑스러운 다인이를 낳고,
잊게 전에 써야 한다며,
퉁퉁 부은 얼굴과 손을 하고서
수술 후기를 쓴지도 약 6개월 정도가 되었어요.
 
 
세상에나!
시간이 이렇게 빨라도 되는 건가요?
곧 있음 우리 다인이 결혼하겠다는 소리를 듣겠네요.
저는 두 번째 제왕절개 수술로써 아기를 낳았는데요,
 
 
제왕절개 후 자연분만을 하는 브이백이라는 것이 있는 줄은 알고 있었지만,
위험하기도 하고(힘을 주다가 이전 수술 부위가 파열될 수 있어요.)
뭐 굳이 그럴 필요가 있겠나 싶기도 하고,
큰아이 때 수술한 자국이 너무 흉하기도 해서(사실 이게 가장 큰 요인)
두 번째에도 고민없이 수술을 했어요.
 

 

 



저는 아기를 낳기 전에는(수술을 하기 전에는)
제가 켈로이드 체질인 줄 전혀 몰랐었어요.
그것도 모르고 쌍꺼풀 수술이라도 했음 어쩔 뻔 했어요??
생각만 해도 아찔하네요.


제왕절개 수술을 하기 전에는 크게 다친 적도 없었고,
초등학교때 불주사를 맞았던 자국이 남들보다 아주아주 약간 뽈록할 뿐
별다른 이상이 없었거든요.


그런데 제왕절개 수술자국이 점점 더 흉하게 변하더니
제가 알아 본, 인터넷에 떠 도는 사진 중
가장 크고 못생긴 자국 보다도 더 굵은 지렁이 모양으로 자리를 잡았어요.
둘째 임신 중에는 배가 많이 커져서
그 부위가 당기고 가려워서 많이 불편하기도 했지요.


둘째 낳을 때
산부인과 주치의 선생님께서 이번에 예쁘게 꿰매 줄테니
사후 관리를 열심히 해 보자고 용기를 주셔서,
바르는 연고(처방 받았어요.)와 붙이는 밴드를 가지고
열심히 바르거나 붙이거나(동시에 하시면 안돼요.) 했답니다.
연고와 밴드에 대한 정보는 따로 안 드려도 다 아실 듯 한데...... .
혹시 궁금하시면 연락 주세요.


수술 자국의 딱지가 완전히 떨어지고 나면
바르거나 붙이기를 시작하시면 되는데요,
6개월이 지난 후
제 생각엔, 별로 효과가 없는 것 같아요.



아직 지렁이가 생기지는 않았고
약간 볼록한 상황인데요(큰아이때와 비교하면 아주 흡족한 상태)
기억을 더듬어보면,
큰아이때도 처음부터 지렁이로 변한 건 아니거든요.
수술하고 (그 땐 아무것도 하지 않았어요.) 한참한참 지난 후부터
(제 기억엔 가을에 낳고 여름쯤?)미친듯이 가렵기 시작하기에
박박 긁고 또 긁고
수술 자국엔 손을 안 댔지만
그 주위를 돌아가면서 사정없이 긁어 댄 결과로
1.5센티도 넘는 굵은(가로가 아니라 세로) 흉터로 자리잡게 된 것 같거든요.




다인이를 낳은지 6개월이 넘었고
이제 또 다시 여름이 되어가니,
그 부위가 슬슬 가렵기 시작합니다.
시작된 것이죠.


이번엔 긁지 않으려 애를 써 보려고요.
안 긁으면 덜할 것 같긴 하거든요.
겨울까지만 참으면 될까요?


자다가 긁게 될까봐 무섭습니다만.
이번 겨울에 또다시 제왕절개 수술 흉터에 대한 글로 결과를 알려 드릴게요.
2012.05.18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