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 & 10살 3학년 다솔 일상이야기



사진첩에 저장만 해 두고 있던

묵은지 사진들로

아이들의 일상이야기를 겸한 

성장 상황 포스팅을 좀 해 보려고 해요~^^







달콤한 간식을 좋아하는 다솔이는

초등학교 3학년 10살입니다.

다솔이는 친구들보다 키가 작은 편이고요 ㅜㅜ

몸무게도 한참 적게 나가는 편이에요.



초등학교 3학년 10살 다솔이의 키는 133센티 정도.

몸무게는 30kg이 조금 덜됩니다.

학교에서 키번호 2번이에요 ㅜㅜㅜㅜㅜㅜㅜㅜ

(남학생 10명 중에서)







초등학교 1학년 8살 다인이는요,

키가 122센티 정도

몸무게는 22.5kg 정도입니다.

다인이의 키번호는 5번이에요.

(여학생 10명 중에서)



저는 아이들이 쑥쑥 잘 커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단백질 위주의 음식들을 만들어 주는데,

덥다고 아이스크림 듬뿍

캔디류, 젤리류 간식 듬뿍.... 먹느라

밥 먹는 건 영~ 뒷전이네요.



과감하고 단호하게 모든 간식을 끊어야 되는게 맞지만

하교 후에 친구들과 함께 놀이터에서 놀면서

친구들이랑 같이 먹는 젤리 카랴멜을 어떻게 끊을지...... .





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이가 저에게 선물로 준 쿠폰들이에요.

ㅋㅋㅋㅋ

저는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지만

글씨가 어눌해서

다른 분들도 같이 이해할 수 있으려면

살짜쿵 해석이 필요하겠지욤.



청소, 안아주기, 안마 쿠폰 3종세트입니다.

학교에서 만들어 온 것 같은데

진짜로 100% 다 활용할 수 있진 않았어요 ㅜㅜ






꺄~~~

앞뒤에 요로코롬 예쁜 그림을 그려서

가져 온 카드.

다인이에게 정식으로는 처음으로 받아 본 카드라

무슨 내용이 써 있을지 

기대하면서 보았지요.






사랑하는 내 엄마에게

엄마, 내가 잘 못해줬는데

엄마가 다 잘 해줘서

그동안 많이 힘들었지?

내가 많이 잘해줄게

사랑해

다인올림.


.

.

.

이런 내용입니다 ^^






다솔이는 3학년이 되면서

꼬꼬맹이 시절 타던 작은 자전거에서

큰 자전거로 바꿔 주었고요~



10살 즈음 되니까

친구를 한창 좋아할 때라 그런가?
엄마보다는 친구와 같이 노는 걸 훨씬 더 신나하네요~






친구와 놀이터에서 노느라 

집에 늦게 들어 오는

다솔이가 없을 때,

다인이랑 아이스크림도 사 먹고

많이 놀았어요.






3학년 다솔 오빠는 하원할 때 데리러 가지 않지만,

아직 1학년인 8살 다인이는

매일 데려다주고

매일 데리러 갑니다.



(살짝 피곤하네욤 ㅋㅋㅋㅋ)





다인이는 1학년 1기 방과후는 4개,

1학년 2기 방과후는 5개.

월화수목금 매일매일 방과후 수업을 들었었는데~

그 중 요리 수업에서 만들어 온

다양한 음식들은

하교 후 간식으로 냠냠냠 잘 먹었어요.



3기 때에는 

특별히 더 듣고 싶은 수업도 없고 해서

방과후 수업을 하나도 듣지 않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하교 시간이 너무 빨라져

제가 더 많이 피곤해지기도 했네요 ~








이영자 덕분에 한창 유명했던 소떡소떡

우리는 외갓집에 내려가면서

휴게소 간식으로

소떡소떡을 사 먹어 보았는데요~



음... 생각했던 그 맛 ㅋㅋㅋ

그리 특별하지도

맛이 없지도 않았던 소떡소떡.






아이들은 핫도그랑 옥수수를 골라

냠냠냠~



다솔다인이의 외갓집은 서울에서 2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곳인데





쿨쿨쿨

한잠 푹~~ 자고나면

어느새 도착 ^^









외갓집의 예쁜 담벼락 앞에서

요렇게 예쁜 사진도 남기고~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다니시는 교회에도 참석해서

인증샷도 찍었답니다^^



신생아 때부터 평균보다 살짝 작게 태어나서

지금도 또래보다 조금 작은

다솔 다인이.

그래도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습니다.


2018.09.18 02:04




특별한 사진

6년 전 ♡ 5년 전 ♡ 4년 전 ♡ 1년 전 오늘.




나는 네이버 클라우드를 애용하고 있는 중인데

(용량 넘지 않도록 사진을 수시로 지워가며 요금 추가 안 하고 기본만 ^^;;;;) 

네이버클라우드에는 특별한 사진을 보여 주는

기발한 기술이 있어서

가끔 보면 참 뭉클하다.

아이들의 어린 시절 모습을 줄줄이로 볼 수 있으므로...... .



나는 기본으로 주어지는 클라우드 용량이 다 돼 간다 싶으면

내 사진과 남편의 사진을 지운다 ㅋㅋㅋㅋ

어차피 저장마니아인 남편이 핸드폰 사진을 다 백업해 두고, 

백업의 백업을 또 해 놓았기에

다 지워져도 큰일날 일은 전혀 없지만 말이다. ^^

일부러 찾아 보지 않았는데

최근 사진을 보기 위해 네이버클라우드를 열었다가

예전의 특별한 사진을 보게 되니

선물을 받은 느낌 ㅋㅋㅋ





6년전 오늘 

2012년 5월 22일에 찍은 사진이다.



(요즘엔 좀 뜸하지만)

내가 사진 찍는 걸 매우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사진을 찍어 두었기에

그 날의 기억이 다시 생생히 떠오르기 때문이다.

사진이 도화선이 되어

6년 전 오늘로 뿅! 

나를 되돌려 주는 기분~







5년전 오늘

2013년 5월 22일에 찍은 사진이다.




다인이가 입었던 

분홍색 볼레로와 땡땡이 원피스도 다 기억이 나고^^

그런데 저기가 어디였는지를 잘 모르겠어서

2013년 5월 즈음에 찍은 사진들을 다 뒤져 보았는데도 여전히 모르겠다.








대신 2013년 6월에 강원도 놀러 갔을 때의 사진은 찾아 냈다 ^^

귀요미들~~







5년 전이었으면 다솔이가 5살 때이니

진짜 작고 또 작았구나~

그래도 얼굴이 똑같은 것이 신기할 따름 

아이들에게도 자기들의 예전 사진을 보여 주니 정말 정말 좋아한다^^










4년전 오늘

2014년 5월 22일에 찍은 사진이다.



역시나 우리는 별난 부부 ㅋㅋㅋ

아이들이 어린이집에 간 틈을 타서 우리는 여의도 근처 맛집에서

우리끼리 여유롭고 느긋한 점심 식사를 하고

(한우 고깃집이였던 것도 다~ 기억이 난다 ^^) 



여의도에 간 김에

무한도전 새로운 리더를 뽑는 투표를 하고 왔었지 ㅋㅋㅋㅋ

이 때 남편은 박원순 시장님과 사진을 같이 찍고

또 그 사진이 포털 뉴스 기사에 실렸는데

인터넷 기사 사진에 나오기 싫어서 박원순 시장님 뒤에 숨었기에

 살짝 머리카락과 눈만 나왔었었다 ㅋㅋㅋ







그리고 마지막으로 1년 전 오늘

ㅋㅋㅋㅋ

이 사진도 완벽하게 기억이 나는데

오늘은 좀 추웠는데 작년 5월 22일은 꽤나 더웠었다.

달콤이를 데리고 산책을 하는데

자꾸만 달콤이가 그늘로 가려고 하고 혀를 길게 빼고 드러눕고 ㅋㅋㅋ







그 와중에 정말정말 귀여운 울 달콤이.

달콤이를 2016년 겨울에 입양했는데, 작년 2017년 5월에 이미 이만큼이나 컸었구나

1년 전 오늘이랑 그냥 오늘이랑 비교했을 때

크게 달라진 게 없는 것 같은데?

ㅋㅋㅋㅋ



특별한 사진, 6년 전 ♡ 5년 전 ♡ 4년 전 ♡ 1년 전 오늘. 

사진을 보며 그 때를 추억하는 건

여전히 즐겁고 행복하다.

그것이 우리가 사진을 찍는 이유인듯~~




2018.05.22 2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