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솔 군이랑 텔레비전을 같이 보고 있는데,

흐잉?

다솔이에게선 좀처럼 듣기 힘든 말이 나옵니다.



엄마! 나 저거 먹고 싶어.

갑자기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났어.

뭣?????



초등학교 3학년 10살

입짧은 다솔 군은 음식에 도통 흥미가 없고

이제 겨우 키 130센티 간당간당 넘고

몸무게는 고작 28킬로그램이라

다솔이가 뭔가를 먹고 싶다고 하면

그게 설령 패스트푸드 일지언정,,, 얼른 사서 진상하는 것이

마르고 입짧은 꼬꼬맹이를 키우는 엄마의 도리이므로

왕갈비가 먹고 싶다는 말에

얼른 외식 준비를 했어요.





소유가 먹었던 건

수원 왕갈비.

수원에 놀 거리 즐길 거리 먹을 거리가 많아서

우리도 수원 여행을 다녀 올 계획이 있지만

당장 가지는 않을 거라서



아쉬운 대로

강동구 갈비 맛집을 눈이 빠지게 검색을 해 봤어요.

역시 갈비는 갈비

생각보다 훨씬 더 가격이 비싸더라고요.

소유가 먹었던 그 식당 왕갈비가 1인분에 4만원이라는 걸 보고

헥? 깨깽.... 했었는데

우리 동네 젤 유명한 갈비 식당은 1인분에 61000원 ㄷㄷㄷ

헐!!!! 넘 비싼 거 아닌가요?



찾고 또 찾으니

저렴한 곳은 1만원대 후반 비싼 곳은 6만원대라

그 중간 즈음 되는 곳으로 결정을 했어요.





양념갈비 1인분 300g에 28,000원이었던

강동구 갈비맛집 서가연입니다.



비교적 갈비 가격이 저렴(?)해서 그런가

구워 주는 서비스는 없었고

우리가 구워 먹는 시스템이었어요.

추가로 가져다 먹는 반찬, 채소가 셀프인 대신

눈치 안 보고 맘껏

쌈채소와 마늘을 듬뿍 듬뿍 먹을 수 있는 장점도 있었죠. ^^



우리는 양념소갈비 4인분에

먹방 여신 소유가 먹었던 것 처럼 냉면도 동시에 주문했어요.

저는 비빔냉면, 남편은 물냉면 

( 냉면은 한 그릇에 7000원입니다.)

아이들을 위한 공깃밥 하나 1천원







4인 가족이 외식하러 가서

이 정도는 보통으로 주문하잖아요~

저는 비빔냉면을 절반 정도 먹으면서 앗! 너무 많이 시켰다는 걸 직감했어요.

맞아~ 나 다이어트 하느라 

위를 좀 줄였었지 ㅋㅋㅋㅋㅋㅋ



양념갈비라 다른 거 없이

그냥 그대로 먹는 게 가장 맛있었고

쌈채소 듬뿍에

구운 마늘이랑 쌈장 넣어 싸 먹는 맛도 좋았어요.

냉면은 좀 평범한 맛.






맛이 없을 수가 없는

왕갈비

서가연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맛집 맞네요.








오랫만에 외식에서 양념갈비를 먹어서 흐뭇흐뭇

다솔이 덕분 ^^










서울메이트에서 소유가 뼈에 붙은 

갈빗살을 뜯는 모습이 인상적으로 나왔기에

아이들도 서로 자기가 먼저 갈비를 뜯어 보겠다고 난리가 났고

다인이가 1순위로 양념갈비를 뜯습니다 ㅋㅋㅋ



울 다인,

이 날 고기 한 네 조각???

거기에 뼈다귀 하나 먹고 배부르다며 ㅜㅜ



저도 양껏 먹느라

이 날은 아이들 사진을 많이 못 찍었는데

다솔이가 참 맛있게 잘 먹더라고요.






다솔이는 거의 1인분 정도는 먹어 준 것 같고

남편이 2인분 반?

ㅋㅋㅋ



이 날 새삼 느꼈던 남편의 위대함.

와우! 

요즘 행사가 많아

호텔 뷔페를 자주 다니더니

그간 남편은 먹는 양이 꽤 늘었네요.







먹는 중간에 잠들어서

식당에 두고 간다고 으름장을 놓아도

꿈쩍않고 깊은 잠에 빠진 다인이.




서울메이트 소유 왕갈비

수원까지 가서 먹진 못했지만

그래도 강동구 서가연에서 갈비 맛을 흠뻑 느끼고 왔어요.

지갑은 순식간에 얇아졌지만 ㅋㅋㅋ





2018.06.17 21:46

 

 

 

 

 

강동구청맛집, 백제 숯불구이

돼지갈비 맛있어~

 

 

 

 

 

 

 

 

곧 있음 출국!!!!!

미리미리 여권 유효기간도 확인하고,

아들래미 여권은 유효기간이 간당거려서 새로 여권을 발급받으러

강동구청역 근처에 있는 강동구의회에 다녀 왔지요~

 

 

새로 발급받은 여권은 약 1주일 정도 지난 후에 찾으러 가면 되는데

이왕 강동구청역까지 간 김에,

맛있는 돼지갈비 냠냠냠 먹고 왔어요.

 

 

 

 

 

 

 

 

히힛!!!!

돼지갈비를 2인분 먹으면 1인분 더 주는 행사를 하고 있는

강동구청맛집 백제 숯불구이.

고기주의자 우리 부부가 요런 기회를 놓치면 안되죠.

 

 

둘이서 돼지갈비 3인분에

이미 배가 불렀으나,,,, 냉면 하나씩 먹고

ㅋㅋㅋ

집까지 1시간 30분 걸려 걸어서 왔답니다.

우리는 제가 생각해도 참 대단한 부부인 것 같아요.

 

 

 

 

백제 숯불 구이 위치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545-7

02-477-1592

영업시간 : 11시 30분 ~ 23시 / 연중무휴

 

 

 

 

괜한 신경 쓰지 않도록 신발장을 마련해 주신 센스~

신발 넣고 열쇠로 잠궈 두고

맘 편히 고기를 먹어요.

 

 

 

 

 

소고기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

삼겹살을 더 맛있게 먹는 방법도 알려 주고~

 

 

 

 

 

 

고기를 더 맛있게 굽는 법도 가르쳐 주십니다.

근데 첫 불판의 고기는 직원분이 직접 구워주시니

그거 보고 있다가 그대로 따라하면 되니까 맛있게 굽는 법을 몰라도 괜찮아요^^

 

 

 

 

 

 

 

식당이 꽤 넓지요?

의자에 앉는 자리, 바닥에 앉는 자리가 따로 마련되어 있었어요.

저희는 편안하게 방석깔고 앉아서 냠냠냠~

 

 

 

 

 

 

한우 전문점이라 소고기 메뉴가 많은데,

우리는 오랫만에 양념 돼지갈비를 먹기로 했어요.

어릴 때는 가족끼리 외식하면 늘 돼지갈비였는데~ 그 기억이 새록새록.

 

 

후식메뉴 중 된장찌개가 1000원인 것이

눈에 딱 들어옵니다.

완전 착한가격 ㅋㅋㅋ

 

 

점심 시간에 방문했더니,

식사류를 주문하시는 분들도 많으셨어요.

 

 

 

 

 

 

 

 

새빨간 숯이 들어 오고

불판을 올려 한껏 달궈 준 다음

돼지갈비를 올려요.

(직원분이 해 주세요~)

 

 

 

 

 

 

 

 

 

양념돼지갈비가 나왔어요.

2 + 1 행사라 정말 푸짐하죠?

 

 

푸짐한 것은 고기 뿐만이 아니었으니....

 

 

 

 

 

 

 

양파채를 엄청 커다란 대접에 ㅋㅋ

 

 

 

 

 

 

 

샐러드도 어마무시하게 푸짐하게 주시더라고요~
저 원래 양파채, 샐러드 많이 먹는 편인데 백제 숯불구이에서는 남겼어요 ㅜㅜ 아깝 ㅜㅜ

 

 

 

 

 

 

 

깔끔깔끔 밑반찬.

고기가 참 맛있어서 고기 먹느라 밑반찬은 제대로 먹지도 못했어요.

고기만으로도 맛있고,

고기만으로도 배가 뿔룩 ~

 

 

 

 

 

 

불판 위에 양념 돼지갈비가 올려지고

익는 걸 기다리는 건 넘 힘들어~^^

 

 

 

 

 

 

 

 

 

기다리는 동안에 묵사발 먹었어요.

탱글탱글하고 새콤 시원한 묵사발을 먹으며

돼지갈비가 익기를 목놓아 기다려요~ ㅋㅋㅋㅋㅋㅋ

얼른 익어라, 얼른 익어라....

 

 

 

 

 

 

맛있는 냄새 솔솔풍기며

돼지갈비가 지글지글 익어 갑니다.

그 곁에서 참기름에 담겨진 마늘도 지글지글~

 

 

 

 

 

 

백제 숯불구이 직원분이 잘라 주시고 구워 주셔서

그거 보고 배워 두었다가

다음 번은 저희끼리 성공적으로 구워 먹었어요.

 

 

 

 

 

 

냠냠냠~

진짜 맛있어요.

오랫만에 돼지갈비 구워 먹었더니 더 맛있는듯!

 

 

 

 

 

 

 

 

남편도 냠냠냠~

양이 푸짐해서 배가 불렀지만 끝까지 경쟁적으로 젓가락 안 놓고 다 먹음~

고기가 조금 남았을 때

냉면을 주문해서

냉면이랑 돼지갈비를 같이 먹으면 또 새로운 맛이에요.

 

 

 

 

 

 

 

 

저는 비빔냉면이랑 매콤 개운하게 먹고

남편은 물냉면에 고기싸서 깔끔 개운하게 먹고

 

 

정말 잘 먹었다며 만족해하고 있는데,

 

 

 

 

 

어머낫! 팥빙수????

 

 

고기 주문한 손님에게는 선물처럼 빙수를 주신대요.

고기 먹어서 살짝 텁텁했을 입안을

시원하고 달콤한 빙수가 싸악 정리를 해 줍니다.

 

 

 

 

 

 

강동구청맛집, 백제 숯불구이에는

꼬맹이들 놀이 공간이 마련 돼 있고요,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기에

위에는 뭐가 있냐고 여쭤보니

2층에도 68석(총 160석)이 있어서 회식장소로 많이들 이용하신다고 해요.

맛있는 돼지갈비 잘 먹고 왔어요~

 

 

 

 

 



2015.09.09 02:49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 클럽으로 활동한지도 어언 6개월.
그동안 차이나팩토리 신메뉴도 가장 먼저 먹어 보고,
매달 차이나팩토리를 방문하면서 새로운 이벤트, 재미있는 소식도 전했었는데요~
벌써 6개월이 되었다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얼마 전 차이나팩토리 대학로점에서 테이스티 클럽 정모가 있었어요.
오랫만에 반가운 얼굴들 만나서 기분 좋은 수다도 떨고, 언제 먹어도 맛있는 차이나팩토리 요리도 맘껏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 왔는데요~
그 소식과 함께 6개월 동안의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클럽으로서의 활동들도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져 보려고 해요.




아참, 그 전에 차이나팩토리 페이스북 오픈 이벤트 소식을 먼저 전해드릴게요.
~9월 13일까지


차이나팩토리 페이스북 페이지를 공유하시고,
함께 식사하고 싶은 친구를 태그해 주시면, 추첨을 통해 3팀에게 차이나팩토리 식사권을 드립니다.
차이나팩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chinafactory2006





2013년 3월, 아직은 쌀쌀했던 봄날


아이들은 차이나팩토리의 동물모양 찐빵을 맛있게 먹었어요.
귀여운 모양에 따뜻하고 달콤한 맛까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데요~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 클럽으로 활동하기 전에도
중국 음식 좋아하는 저희 가족은 차이나팩토리를 종종 들렀었어요.
이제 더 자주 차이나팩토리에서 맛있는 음식들을 먹을 생각에 너무너무 들떴었답니다.




2013년 4월, 차이나팩토리 올림픽공원점


우리의 자리는 언제나 저기!
올림픽공원점에는 넓직한 키즈룸이 있어서, 언제난 키즈룸 옆에 자리를 잡고
아이들이 키즈룸에서 방방 뛰며 노는 동안 저희 부부는 아주아주 편안하고 느긋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요.




중국에서 2년 정도 살았었기에, 누구보다 더 중국 음식을 좋아하고 중국 음식에 향수도 가지고 있는데요~
차이나팩토이의 베이징덕은 저희 부부가 손꼽는 단연 최고의 메뉴!!
정말 맛있고, 풍성해서 좋아요.
중국에서 먹던 그 맛과 거의 흡사하면서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만들어져 더 박수를~




2013. 5. 판교 아브뉴프랑 차이나팩토리 딜라이트


둘째까지 어린이집에 보내 놓고 나니 슬슬 낮시간을 즐기고 싶어진 저희 부부.
둘이서 판교 아브뉴프랑에 데이트를 갔던 날,
차이나팩토리 딜라이트를 방문해 맛있는 음식을 먹었답니다~




딜라이트는 음식이 깔끔하면서도 가격도 착해서
점심 때 맛있는 중국음식을 즐기기에 정말 실용적인 곳이에요.
딜라이트 초이스 세트 메뉴는 위대한 저희 부부가 먹기에도 살짝 많은 양이라
딤섬은 포장, 아이들에게 간식으로 주기에도 좋았답니다.



2013년 6월, 차이나팩토리에서 앙앙앙~ 울음을 터뜨린 다인 양.


차이나팩토리에서는 생맥주가 무제한이잖아요?
맛있어 보이는 노란 주스를 왜 자기는 안 주냐며, 결국 울음을 터뜨린 다인이.
맥주 보다 더 맛있는(?) 에이드로 울음을 달래고...




또 맛있는 음식 잔뜩잔뜩 먹고 온 우리 가족...
차이나팩토리에서 우리 가족의 추억이 쌓이고 있네요~




2013년 7월, 너무너무 더웠던 (벌써 과거형^^) 여름날


아침에도 덥고, 낮에도 덥고, 밤에도 더워서
집에 있는 것 보다는 무조건 나가는 것이 덜 답답했었던 여름날...
차이나팩토리에서 맛있는 밥 먹고 근처 공원을 산책했었어요.




6개월 동안 차이나팩토리에서의 추억을 다시 꺼내보니,
우리 아이들 참 많이 자랐네요~
정말 신통방통합니다.



그리고 2013년 8월, 차이나팩토리 건대점


어린이대공원에 동물 친구들 만나러 갔다가 오후 5시인데도 너무 더워서
맛있는 음식도 많고 시원한 차이나팩토리 건대점으로 도망을 갔었죠.
이 날 새롭게 맛 본 메뉴(싱가폴식 칠리 씨푸드)에, 진짜 잘 골랐다며 흥분을 했었었는데...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 클럽으로서의 6개월이 훌쩍 지나가 버렸어요.
그리고 지난 8월의 마지막 주...
차이나팩토리 대학로점에서 테이스티 클럽 정모가 있었답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재밌고 알찬 시간이었어요.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끊임없이 수다... 또 수다... 계속 수다수다수다...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 클럽이니 맛있는 음식이 빠질 수는 없겠죠.

 



해물 소고기 철판볶음



해산물 냉채




베이징덕




싱가폴식 칠리 씨푸드




망고 쉬림프




새우볶음밥




북경식 찹쌀 탕수육 (꿔바로우)




해물짬뽕까지...... .


진짜 맛있는 음식 많이 먹고 왔어요.
앞으로도 차이나팩토리 테이스티 클럽 활동이 기대가 됩니다.

2013.09.09 1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