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측맹출 유치 빠지기 전에 영구치가 올라왔을 때!!!에 해당하는 글 1

  1. 2018.02.27 설측맹출 유치 빠지기 전에 영구치가 올라왔을 때!!!

(


설측맹출 

유치 빠지기 전에 영구치가 올라왔을 때!!!




모든 관리(?)가 그렇겠지만,

 제가 생각을 할 때

늦으면 늦을 수록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비용을 들여야만 하는 ㅜㅜ

무서운(?) 것이 바로 치과 정기 검진이에요.

그래서 아이들은 제가 주기적으로 입을 크게 벌려서

입 속 건강을 체크하기도 하고

걱정스러운 것이 조금이라도 생기면 

곧장 근처 치과에 가서 진료를 받고 있는데요~~~



울 다인 ㅜㅜㅜㅜ

2018년 올해 8살이 되는 다인이도

꽤 자주 입속 건강을 체크 했건만,

급!!!!!

설측맹출이 보여서

얼마나 놀랐는지 몰라요.



사실 늦긴 늦었죠.

8세 여아인데

유치만 있고

빠진 이, 새로 난 영구치가 하나도 없으니까요.

그런데 요즘에는 발육이 늦는 것이 빠른 것 보다 좋다는 추세라

은근,,,, 다인이의 유치가 하나도 빠지지 않았다는 것을 

좋아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에요.



유치가 빠질 때에는

유치 아랫니부터 빠지는 것이 일반적이니까

저도 다인이의 아랫니를 여러 번 흔들어 보고 또 흔들어 보고 ...

영구치가 나올 준비를 하는지

체크를 하곤 했었는데요

울 다인이는 8세가 되도록 유치 아랫니가 흔들리지 않더라고요~

저는 은근 좋아했었어요.

발육이 너무 빠른 것을 바라지 않았으니까,,,,

이대로라면 (=발육이 늦는 편이니까)

키도 많이 크고

성장이 쭉쭉쭉~~~ 늘씬하게 자라지 않을까, 기대가 만발이었지욤.

ㄷㄷㄷㄷㄷ





그러다 지난 일요일에

교회에 다녀 오면서 간식으로 비스킷을 먹었는데

오잉????

이 안쪽으로 무언가 하얀것이 돋아 나 있는게 아니겠어욤?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비스킷 잔여물일 수도 있죠~

너무 놀라고 또 궁금하고.

다인이에게 침을 꼴깍 삼켜 보라고 말한 후

유치 뒤에 설측맹출로 영구치가 돋아난 것인지~~~~

아님 과자 잔여물인지 확인하려고

매우매우 차분하게 대처를 했습니다.

결과는 영구치 ㅜㅜ

아직 흔들리지도 않는 유치 뒷편으로

맘 급한,,,

지금 시기에 꼭 올라 와야겠다고 결심한 영구치 두 개가

돋아나고 있었어요.

ㄷㄷㄷㄷ



설측맹출을 발견한 것이 일요일이니까

꾹꾹꾹 참고

)하루지만 어찌나 길게 느껴지는지...) 월요일까지 버티다가

월요일에 단골로 다니는, 치과에 예약을 했습니다.



치과에 가기 전에

미리 8세 이다인 양에게 설명을 해 주었어요.

이,,,, 유치가 빠지는 상황

영구치

비교적 자세히,, 무섭지 않게 설명을 해 주고

설측맹출 = 지금 다인이의 상황도 얘기를 해 주었습니다.

다인이는 의외로 의연하게,

무섭지 않다며

잘 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을 내비췄어요.









이를 뺄 때에는 마취 주사를 맞을 수도 있다.

마취가 되고 난 다음에는 안 아프지만

마취 주사를 맞을 때는 조금(??????) 아플 수도 있으니까

 이 때만 좀 참자.


.

.

.

.

제가 8세 다인이에게 해 줄 수 있는 설측맹출

유치 빠지기 전에 영구치가 올라왔을 때 치과 진료에 대한 설명은 이게 다였는데,

다인이는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용감 + 씩씩했어요.



치과에서 설측맹출 이를 뽑기 전에

잇몸에 칙칙칙~~~ 무언가를 뿌리고

그 다음에 잇몸을 마취하는데

완전 의젓한 울 다인 = 올 해 8세 여자아이

마취 주사를 맞는지도 몰랐다고 하며 ^^

1도,,,,

 하나도,,,,,

안 아팠대요~~~ ㄷㄷㄷㄷㄷ

아무리 고통 잘 참는 = 나 닮은 내 딸이지만

이제 겨우 8세인데 이렇게 잘 할 수 있나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를 잘 아는 외할머니께

다인이의 설측맹출 

유치 빠지기 전 영구치가 올라 온 상황을 말씀 드리니

외할머니 (= 울 친정엄마 ^^)께서 급 당황하시며



다인아~ 

다인아 매우 용감하구나~

그런데 아프면,, 꼭 아프다고.... 아프다고 말을 해야 한다...

교육을 따로 시키셨어요.

다인이의 참을 성이 저를 닮은 거였군요~^^

넘넘넘 = 아파도 참는 저를 걱정하시는 울 엄마 = 다인이 외할머니 ^^






다인이의 유치가

8세가 되도록 안 흔들리는 것을 은근 좋아했던 1인

발육이 늦는 것은 = 곧 성장의 동력이 되는 거라 믿었던 1인

그래서 다인이의 치아 상태를 100% 파악하지 못한 엄마.



치과에 가서 사진을 찍어 보니

다인이의 유치가 흔들리지는 않았죠.

그렇지만 밑에서 뿌리가 나오고 있었어요.

성장이 더뎌서 더더더더 키도 크고 몸도 자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제 생각을 비웃듯

유치는 전혀 안 흔들렸어도

속에서는 영구치가,,, 어른 이가 올라 오고 있었던 거예요;








우리의 이는 

우리의 치아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더 약할 수 있어요.



다인이의 첫 유치를 뺄 때

저는 집에서 좀 쉬고^^;;;

다인이 아빠가 같이 치과에 갔었는데,,,,,,



설측맹출 영구치가 나온 건

벌써 두 개.

아랫니 두 개가 벌써 꽤 많이 나와 버렸기에

다인이의 유치 중 아랫니 2개는 뽑아야 되었는데요~~~~

두 개 중 하나를 뽑을 때는

미처 사진을 찍을 수 없을 정도로,

그냥 펜치(?) 같은 걸로 슬슬 돌렸는데 훌러덩 빠지고 ㄷㄷㄷㄷ



다인이의 이가 빠지는 걸 본 후

넘나 놀라서

두 번째 유치 === 꽤 뿌리가 깊었던 유치를 뽑을 때는

정신 차리고 동영상을 찍어 왔더라고요.

그 동영상을 이 글에 따로 싣지는 않겠습니다.....만!!!!!!






딱 봐도 어떤 이의 뿌리가 깊었는지

잘 알 수가 있겠죠.

이가 흔들리게 될 때.... 유치가 빠지게 될 때에는

영구치가 올라 오면서

유치의 뿌리가 자연스레 짧아진다고 해요.



그런데 울 8세 다인이는

이가 전혀 흔들리지 않았고 ㅜㅜㅜㅜ

유치의 뿌리도 짧아지지 않았는데

기다리고 기다리다 지친 영구치가 설측맹출로

성급히 올라오게 된 것이죠.

그래서 유치의 뿌리가 엄청 길어요~

이 걸 집에서 뺐으면 무언가 나쁜 일이 생겼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만큼... 실제로 보면 더 긴

다인이 유치의 뿌리 ㅜㅜ ㄷㄷㄷㄷㄷㄷ



그나마 제가 아이의 이 상태를 

규칙적으로 점검하고 있었기에 망정이지,,,

큰일 날 뻔했어요 ㄷㄷㄷ







엄마 닮아서 ㅜㅜㅜㅜ

아픈 것을 아프다고 표현하지 않는 다인이 ㅜㅜㅜ

(그러지 말자 ~)

치과 선생님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잘 해 낸 다인이가 뭔가 짠... 한데 ㄷㄷㄷㄷㄷ



다인이는 잇몸에 마취 주사를 맞을 때에도

이를 도구를 사용해서 무섭게 돌려 뺄 때에도

낑~ 

소리 한 번 안 내서

치과 선생님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고 ㄷㄷㄷ

정말정말!!!!!

넘넘넘! 잘 하는 아이로 등극을 했다는데,,,

제가 = 엄마가 생각 할 때엔,

아픔을 너무 잘 참는 것 같아서 웬지 슬퍼요.







이 날 뺀 이는

이 통에 담아 주시고

어린이 치과 = 키즈 치과가 아니었음에도

반지 선물까지 챙겨 주셔서

정말 감사했는데요,









설측맹출로 유치가 흔들리기 전에

영구치가 나와서

우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다인이.

다행히 편안한 상태에서 유치를 뽑고

뒤에 나와 있던 영구치는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아도 저절로,,,,,,,,

자연스레 앞으로 나와

가지런한 입매를 완성하게 된다니

계속계속 지켜 보려고 해요.




조기성숙이 넘나 걱정 되는 요즘 시기

아이가 늦되는 것이

더 반갑고

아이의 성장 발달이 천천히 서서히 느긋하게 되는 것이

오히려 더 자랑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엄마가 아이의 발달 상황을 계속해서 체크하지 않다가는

자칫 큰일이 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이번 다인이의 설측맹출을 통해,

유치가 빠지기 전에 영구치가 올라 오게 된 경우를 통해ㅔ

다시 한 번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2018.02.27 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