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주사후기 찾다가 엔커브 2회째 받았어요.




곧 봄 옷 입어야 되는데,

집에 있는 55 사이즈 옷들을 (작아져서 ㅜㅜ) 다 버려야 할 상황이라

2018년 상반기는 다이어트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밀가루와 설탕만 조심해도

복부 뱃살이 쏘옥 들어간다고들 하던데,

저도 곰곰히 생각해 보니

제일 취약한 음식이 의외로 라면이더라고요^^

누가 만들었는지 언제 먹어도 정말 맛있는 라면 ㄷㄷㄷㄷ

위가 늘어나서 이제 라면 1개로는 모라란 느낌이 들어서

밥도 말아 먹고, 달걀도 2개씩 넣어 먹고 그랬는데

라면은 진짜로 멀리하기로 ㅜㅜ






쉽고 빠르게 뱃살을 줄이고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처음에는 복부주사후기를 먼저 찾아 봤어요~

그러다가 주사가 좀 무섭다는 생각이 들고,

저는 고도비만은 아니고

요요없이 일단 상반기에는 5kg 정도를 빼고

-5kg을 6월까지 유지하는 것이

1차 목표기 때문에

정확하게는 잘 모르겠지만, 어쩌면 건강에 해로울 수도 있는

복부주사나 약물을 사용하기 보다는



조금 더 편안하고 쉬운 방법으로

압구정역 그랜드미탑 엔커브를 선택하여 받고

 복부주사후기 대신에 엔커브 2차 후기를 써 봅니다^^






그랜드미탑 비만실이

요렇게 아늑하게 준비되어 있더라고요~

물론 여기도 짱짱한 복부주사후기들이 많이 있었지만,

이 나이에 제가 미스코리아 나갈 것도 아니고^^

몸매 라인을 잡으면서

살짝만 살을 빼면 1차 다이어트 목표는 달성하는거기에,

저는 편안하게 누워서 

복부 뱃살 + 지방 + 셀룰라이트를 녹여주는

엔커브 시술을 받게 된 거죠.





요건 엔커브 하기 전에

복부 지방을 녹일 준비를 하는 단계에서 쬐어 주는 거고요,







요게 압구정 그랜드미탑의 엔커브입니다.

다음에 가서 엔커브 효과가 잘 나와 있는 안내문(?) 같은 걸 

좀 찍어와야겠어요~ ^^



엔커브는 최신 비만장비인데요,

몸에 직접 닿지 않는 기계이므로 미접촉 지방제거장비예요.

저처럼 겁 많고

다이어트는 하고 싶고

복부주사후기 쭉 읽어 보다가 

주사나 약물이 부담스러운 분들이 엔커브를 선택하게 되는데^^



30분 정도

복부에 따뜻함을 느끼면서 편안하게 누워 시술 받을 수 있고요,

사실은 겉으로 느껴지는 아무런 증상?? 뭐 그런게 없으므로

복부주사후기 읽어 보고,

멍이나 출혈 같은 것들이 살짝 걱정이 되었었는데

엔커브는 시술 후 아무런 티가 나지 않으므로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해요. 





압구정 그랜드미탑 비만 관리실에

편안하게 누워서

음악 들으며 쉬고 또 쉬면서

복부지방 복부 셀룰라이트를 제거합니다^^






너무 신기해서

엔커브 기계의 윗부분,,,

복부에 따뜻한 기운을 주는 그 부분을 사진으로 찍어 봤어요.

이렇게 아무것도 없는데,

어쩜 그런 신통방통한 복부지방분해 효과가 있는지

정말 신기하네요~







엔커브 하기 전에

먼저 따뜻하게,,,

지방이들과 안녕~ 인사할 준비를 먼저 좀 하고요










배를 불룩하게 내밀어 보면서

몸에 엔커브 기계가 직접적으로 닿지는 않도록 조절을 한 후

편안하게 누워서

땀 흘리며 복부관리를 받습니다.

기계가 돌아가는 동안은

핸드폰을 하지 않고 그냥 누워서 쉬는게 제일 좋으므로

저도 그냥 누워서 마치 사우나에 온 듯

이 추운 겨울에 땀흘리며

(복부에만 열감을 가하는 데도 온 몸에서 땀이 ㄷㄷㄷ)

이 시간을 편안하고 즐겁게 즐겼어요.





그랜드미탑 엔커브 2회차 받으니

라인이 좀 생겼네욤 ㅋㅋㅋ

몸무게 보다 더 중요한 건 몸매 라인이잖아요~

배에 더 힘을 줬음

더더더 날씬해 보일 수도 있었을텐데,

저처럼 복부주사후기 엔커브 후기 = 진짜 후기를 찾는 분들이 있으실 것 같아서

배에 힘을 너무 많이 주지는 않고

비교적 자연스럽게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엔커브 고작 2번 받았는데

효과가 꽤 괜찮네요~^^

2018.02.07 23:17




명일동 복부관리 

체온 1도 올려주는 미스토리 




저도 압니다 ㅜㅜ

살이 뒤룩뒤룩 특히 복부 등이 두툼해졌다는 것을 ㅜㅜㅜㅜ

매일 밤 잠 자기 전에는 

내일 꼭 땀 나도록 한 바퀴 뛰어야지~ 결심하지만

왜 이렇게 춥고 ㅋㅋㅋ

쇼파와 딱 붙어 한 몸이 되기 쉬운지...



추울 수록, 게으를 수록

엉덩이 딱붙이고 앉거나 누워서 자꾸 간식만 먹고 빈둥거리니까

뱃살이 장난이 아닌 것 같아요.







이번에 명일동 피부관리 갔다가

복부관리도 좀 받아 보자 싶어서 뱃살 쏘옥 빠지는

미스토리 복부관리를 받고 왔는데요,

미스토리 실장님 역시나 저를 또 깜짝 놀라게 만드셨답니다^^

테크닉이 남다르셔서요.



명일동 복부관리는 고주파 기계로 복부 전체를 뜨끈뜨끈 뜨겁게

계속 왔다갔다 하는 것으로 시작이 되는데

제가 손발이 차갑고

아랫배가 냉해서 특히 겨울에 고생을 좀 하거든요~

고주파 관리만 받아도 그 자체만으로도 꽤 기분이 좋아져서 노곤노곤 잠이 들기 좋은데,

고주파가 자기들끼리 단단하고 딱딱하게 뭉쳐져 있는

셀룰라이트까지 야들야들 느슨하게 풀어줄 수 있다고 하니

기분 좋게 예뻐질 수 있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사진출처 : MBC 라디오스타)



복부관리가 살을 빼는 다이어트의 의미로도 좋지만

몸이 안 좋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때

복부의 장기들이 굳고 뭉쳐져 있는 경우가 참 많거든요.



자기 관리 철저한 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 이하늬도

어렸을 때부터 얼마나 피부관리 바디관리를 많이 받아 봤겠어요~

일찌감치 복부관리의 필요성과 효과를 잘 알았던 까닭에,

예전에 라디오스타에 나왔을 때

그 무렵 온갖 일들로 몸과 마음이 아프고 불편했던 김구라를 눕게 하고는

발로 기원하게 복부관리를 해 줬다는 얘기를

방송을 통해 본 적이 있어요.



오장육부가 시원하게

복부의 어느 부위를 눌러도 말랑말랑하게 관리를 잘 해 두는 것이

아름다움의 면에서도

건강적인 측면에서도 꼭 필요합니다.






명일동 복부관리를 받으며 감동했던

미스토리 실장님의 신비한 손길 ㅋㅋㅋㅋㅋㅋ

엄청 많은 분들을 관리 해 보신 것 같아요.

거침없이,,,

제 복부를 투시라도 하듯



필요한 곳을 꾹~ 시원하게 눌러 주시며

복부관리를 해 주셨는데요,





ㅋㅋㅋㅋ

사진을 빨리 돌리긴 했지만

거의 저 속도로

사진으로 보이는 것보다 훨씬 더 다양한 테크닉을 활용해서

제 배를 누르고 잡고 쥐어짜고

ㄷㄷㄷㄷ

제 뱃살이 적나라하게 느껴지는 순간인 동시에

시원하고 따뜻하게 느껴지는 힐링의 시간이었어요.








명일동 복부관리 미스토리 원장님께서도 살짝쿵 놀라신 ㅋㅋㅋ

조금씩 조금씩 더더더 뚱뚱해진 저의 뱃살 ㅋㅋ

관리 받은 날부터 뛸 예정이라고 말씀드렸으면서

지금까지 안 뛰고

잘 먹고 있네요~ ㅜㅜㅜㅜㅜ







블로그에 사진으로 올리기에는 너무 민망한 테크닉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배꼽 주변을 꾸- 우 -욱 누르고

장을 꾸욱 꾸욱 누르고






복부 관리의 하이라이트는 

맨 마지막 근막을 뜯어 내듯 관리를 해 주는 테크닉인데요,



와우...

월매나 아푸던지 눈물이 찔금 ㄷㄷㄷ

셀룰라이트가 많이 있을 수록 근막을 뜯을 때 아프다고 해요.

뭐든 다 그렇지만 

셀룰라이트도 초반에 자그맣게 생겼을 때

관리를 해 주어야

자기들끼리 똘똘뭉쳐 피부를 엉망으로 만들지 않는답니다~









골드 롤러로

복부 전반을 훑으며

마지막으로 또 셀룰라이트 정리를 해 준 후








돔을 씌우고 잠시 꿀잠 ㅋㅋㅋ

복부 마사지를 해 주는 손길이 얼마나 신통방통했던지

명일동 복부관리를 받은 후

복부와 다른 피부의 살색이 달랐어요^^






어차피 몸통은 다 돔 속에 들어갔으므로

따뜻한 돔 온도 때문이 아니라

명일동 복부관리 미스토리 실장님의 테크닉 덕에

복부가 저렇게 순환이 잘 돼서 빨개진듯~^^

빨갛게 된 부분은 금세 돌아 오니까 걱정할 필요가 없고요,



마지막에 사진찍는다고

숨을 흡~ 들이 마시며 찍은 사진인데도

뱃살이 워낙 두툼하게 나와서

이제는 숨을 들여마셔도 배가 쏘옥 들어가지 않네요 ㅜㅜ

아구.... 

체온을 1도만 올려도

건강 나이가 10년이 올라간다고들 하잖아요~



배가 뜨뜻하니까

온 몸이 따뜻하고 편안해졌습니다^^

2017.11.10 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