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미 (두 번째) 제왕절개 수술을 마친지 십 개월이 다 되어가고 있고,
당연히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게 일상생활을 잘 해 나가고 있는데,
제왕절개 수술을 앞두고 계신 예비 엄마들은
날짜가 다가올 수록 하루하루 걱정스럽고 초조해서 밤잠을 설치시나봐요.
((( 안 그래도 덥고 잠 안오는 밤의 연속인데
배까지 부르니 정말 힘들게 지내실 것 같아요.
날짜 잡고 수술까지 얼마남지 않으신 분들, 끝까지 화이팅입니다!!)))


저에게 '제왕절개 수술 부위의 통증'에 관해 너무 많이들 물어 보셔서
(사실 말이 쉽지 생살을 찢는 수술인데 얼마나 두렵겠어요?)
일일이 답을 해 드리기가 어려운지라
오늘은 딱 제왕절개 '수술 부위의 통증'에 관해서만 말씀을 드려 보려고 해요.


열 달 전 일이지만,
기억이 아니라 기록에 의한 내용이니까
믿고 보셔도 된답니다.
다시 읽어 봐도 생생한 것이 역시 메모의 힘은 대단하네요.
살짝살짝 정신을 차릴 수 있을 때 마다 기록해 두길 정말 잘했어요.


자, 그럼 시작합니다.
밤마다 수술 후기를 찾아 보시는, 예비 엄마들의 속이 시원해지길 기대하면서...... .
아참, 이번 글에서 저는 수술 부위의 통증에 대해서만 썼고요,
더 자세한 수술 후기는 각각의 날짜의 것으로 URL을 첨부해 드릴게요.
클릭해서 자세하고 생생한 수술 경과 이야기를 읽어 보시길 권해 드려요.




# 수술 당일 #

관련 글 : 둘째 제왕절개 생생 수술 후기, 죽다 살아 났어요!
http://hotsuda.com/955



이제 막 배를 가르고(!) 아기를 꺼낸 상황이니 당연히 아픕니다.
그러나 제왕절개 수술 부위가 생각보다 끔찍하게 고통스럽지는 않은데요,
우리에겐 무통 주사도 있고, 진통제도 있고, 모성애도 있기 때문이에요!!
수술을 하기 전에 간호사 선생님께서 무통 주사를 맞을 건지 물어 보실 텐데요,
두 번 고민할 필요도 없이 냉큼 네! 하셔야 해요.
무통 주사를 맞는다고 해서 모유 수유에 지장이 있는 것도 아니고,
회복이 더딘 것도 아닌데,
생살을 찢은 고통을 생으로 견딜 이유가 없으니까요.


자연 분만을 한 경우에는 무통 주사가 공짜라던데
무슨 까닭으로 제왕 절개 수술을 하면 주사값을 받는지는 모르겠으나,
그 돈 아끼느라 미련하게 고통을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무통 주사를 맞아도 아프거든요.


제왕절개 수술을 할 때 아래 쪽 복부를 20cm정도 가르는데요,
수술이 끝나면 지혈도 돼야 하고
상처 부위도 잘 아물 수 있게끔 고정도 시켜야 해서
8kg짜리 모래 주머니를 배 위에 올려 두고 있어요.


허걱, 8kg?? 싶으시겠지만
오히려 복대를 한 듯 수술 부위를 꽉 눌러 줘서 모래 주머니를 올려 두었을 때가 통증이 덜해요.
시간이 흐르면 조금 더 가벼운 것으로 바꿔 주기도 하는데
배를 잘 고정하고 있던 모래 주머니를 들어 올렸을 때 느껴지는 그 살벌한 통증,
악소리와 함께 눈물도 찔끔 나지만
수술 당일 신생아실로 옮겨져 잘 쉬고 있던 아기가 한 번 다녀가니 그걸로 위안이 되던데요?


수술 당일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정도는 별 5개.





# 수술 다음날 #

관련 글 : [제왕절개 수술 2일째] 버티고 버티고 또 버티기?
http://hotsuda.com/959



제왕절개 수술을 한 다음날에도 여전히 아파요.
진통도 파도처럼 몰려 온다던데(우리 제왕절개한 엄마들은 진통을 모르잖아요?)
제왕절개 수술 후에도 그래요. 괜찮다가도 슬슬 조짐이 보이고, 작은 파도 큰 파도로 통증이 심해지죠.
통증이 극심할 땐 무통 주사의 버튼을 눌러 주사약을 조금 더 많이 들어갈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어요.
둘쨋날은 정신이 약간 들고 아기를 낳았다는 것이 실감도 나고 해서인지
수술 부위가 더 아프게 느껴지기도 한답니다.
수술 당일엔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내내 쿨쿨쿨 잠만 자잖아요.
그 다음날엔 맨정신으로 버티려니 더 힘든 것이지요.


몸에 힘이 들어가거나 약간씩 움직임이 있을 때
꽥! 소리가 날 정도로 수술 부위가 심하게 아픕니다.
버티기 작전에 돌입해야 해요.
엄마가 계속 힘들게 아프면 아기를 보러 갈 수도, 데려 올 수도 없으니
아기 한 번 안아 보겠다는 일념으로 통증을 참아요.


수술 다음날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정도는 역시 별 5개.





# 수술 3일째 #

관련 글 : [제왕절개 수술 3일째] 드디어 밥을 먹어요! 걷기 연습 시작.
http://hotsuda.com/960


자연분만한 산모들은 하하호호 웃으며 잘도 걸어다니고
밥도 일찍부터 먹기 시작하고, 심지어 퇴원도 한다는데......
제왕절개 수술을 한 엄마들은 여전히 배가 끊어질 듯 아프고, 혼자서는 절대 일어나 앉을 수도 없어요.
저는 이 때 너무 오랫동안 꼼짝 없이 누워있어서인지
등에 담이 걸려서(수술 부위 통증과 맞먹을 정도로 된통 걸렸었죠.)
몸을 돌릴 때 마다 배와 등이 동시에 아파서 아야얏 소리가 절로 나왔어요.
그래도 회복이 빨리 되려면 좌우로 몸을 뒹굴뒹굴 자유자재로 돼야 하니까
이를 악물고 뒹굴거리는 연습을 했어요.


좋은 소식은, 죽을 지경이었던 수술 부위의 통증이
조금씩 사라지고 있다는 것!
제왕절개 수술 후엔 버티는 것이 최선입니다.


수술 3일째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정도는 별 4개.







# 수술 4일째 #

관련 글 : [제왕절개 수술 4일째] 모유 수유 전쟁 시작, 기침은 나의 적!http://hotsuda.com/963



어머낫, 이럴수가?!!
3일 정도 끙끙 앓고 났더니 이 때부터는 제왕절개 수술 부위의 통증이 많이 줄어 들었어요.
저도 수술 4일째부터는 씩씩하게 잘 걸어 다니고
신생아실과 입원실을 오가며 아기도 만났으며 운동도 제법 할 수 있었답니다.
살만 하다는 얘기지요.


관련 글에서도 알 수 있듯,
수술 부위의 통증이 사그라들기 시작하니
또다른 고통이 시작되었지만
이 글은 순전히 수술 부위의 통증에 관해서만 이야기 하기로 했으니,
괜찮네요. 별로 아프지 않아요.
다만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땐 수술 부위가 당기며 아프니까,
코미디 보실 때 조심하셔야 해요.(농담 아님.)
웃다가 진정으로 울 수 있습니다.


수술 4일째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정도는 별 3개.






# 수술 5일째 #

관련 글 : [제왕절개 수술 5일째] 실밥 풀고 퇴원해요. 출산 후 몸무게 절망!http://hotsuda.com/965



제왕절개 수술을 한 지 5일쯤 되면 병원에서 퇴원하라고 합니다.
이제 괜찮으니 집에 가라는 거죠.
여전히 걷는 것이 불편하긴 하지만 반송장이었던 첫날에 비하면 날개를 단 듯 해요.
제왕절개 수술 부위를 꿰맸던 실밥을 뽑는데요,
이거이거 좀 무섭고 따가워요.
한 번에 잡아 빼야 통증이 덜 하기에,
선생님이 가차 없이 확~ 실을 당겨 뽑아내는데요
어떤가 보면 피가 맺혀 있어요. 흑~ 따가웠다고요!!!
 
 
어기적어기적 비틀거리며 걷긴 하지만
엄밀히 말해서 수술 부위가 아파서 그런건 아니니
제왕절개 수술을 하면 5일 정도면 괜찮아지는 것 같아요.
 

수술 5일째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정도는 별 1개.

 
 
어떤 이유로든 제왕절개 수술을 앞둔 예비 엄마들, 잘 읽으셨나요?
특히나 첫 번째 수술이시라면 더 겁나고 무서우시죠?
안 아프다, 괜찮다....고만 말씀드릴까 하다가
그냥 솔직하게 확~ 다 말해버렸네요.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무패라고 하잖아요.
죽을 것 같아도 눈 딱 감고 5일만 참고 버티면 좋은 날이 옵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맘 편히 가지시길 바라요.
 
 
 
 
2013.10.17 01:09



제왕절개 수술로 다인이를 낳았어요.
수술 당시 마취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살을 찢고, 벌리고, 누르는 과정을
몸을 덜덜 떨고, 식은 땀을 흘리면서 견뎠는데요,
너무너무 아파서 다시는 임신을 하지 않으리라(셋째부터는 제왕절개술이 위험하다고도 해요.) 결심을 했지요.
결국 아기 얼굴도 못 보고 수면 마취를 하고, 회복실에서 잠을 깼는데,
아팠다가 마취를 다시 해서 그런지 마취가 깨는 순간 아팠던 기억으로 되돌아갔는지
눈물을 줄줄 흘리면서 정신이 들었는데 간호사가 왜 우냐고, 따지듯 묻더라고요.


다시 병실로 옮겨져서 남편에게 눈물을 흘리면서 그간의 상황을 설명을 했답니다.
같이 마음 아파해 주며 저를 다독거리는 남편...... .
저는 다시금 잠이 들었고 다인이가 잠시 저를 만나러 왔어요.
24개월 된 다솔이를 보다가 갓난 아기를 보니 어찌나 작고 귀여운지 인형을 보는 것 같았어요.


조그마한 머리, 눈, 코, 입을 조심스레 쓰다듬으며,
다인아! 엄마야... 부르는데,
그동안의 아픔과 설움이 눈 녹듯 사라집니다.
이렇게 예쁜 아기를 만나는데 그깟(??) 아픔이 대수야? 하는 심정도 들고,
셋, 넷, 다섯도 쑥쑥 잘 낳을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들었어요.


다인이는 잠깐 동안 제 옆에 누워있다가(제 상황이 좋지 않아 젖을 물릴 수는 없었어요.)
신생아실로 돌아갔고,
저는 그 때부터 또 다른 사투에 접어 들었어요.




세상에서 가장 아프다는 아기를 낳는 고통.
자연 분만한 산모들은 하늘이 노래지는 고통을 겪은 후에 아이를 만나게 된다지요?
제왕절개한 산모들은 아이를 만난 후에 진짜 아픔을 겪게 됩니다.
이제 시작이에요.


저는 둘째를 낳았고, 또 제왕절개 수술을 했고, 자궁에 커다란 근종이 있어서 같이 떼어냈기에
그 고통이 더욱 심했는데요,
담당 선생님도 미리 아셔서 저에게는 진통제까지 처방해 놓으신 상황이었어요.
마약 성분의 진통제인 무통 주사가 있어서 많이 아플 뗀 버튼을 눌러 주사약을 더 많이 들어가게 하는데,
무통 주사로는 견디기 힘들테니, 그럴 땐 참지 말고 진통제를 맞으라고 말씀하셨답니다.


그런데, 왜왜왜!!!
자연분만한 산모는 무통 주사가 무료이고 제왕절개한 산모에겐 비용이 청구되나요?
왜왜왜!!!인가요????




저는 오전 10시 즈음에 척추 마취로 수술을 했는데요, 그 날 오후에 마취가 완전히 풀렸어요.
척추 마취를 했을 때 머리를 들면 심한 두통이 올 수 있고,
척추 마취를 한 부위에 (작지만) 구멍이 생기기 때문에 구멍이 잘 막힐 수 있도록
머리와 등을 바닥에 완전히 붙이고 꼼짝하지 말아야 해요.
마취가 풀리면서 극심한 고통이 시작되는데, 꼼짝없이 누워서 통증을 이겨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어요.


머리는 수술한 후 24시간 동안 들 수 없고요,
물은 수술 전날 밤 12시부터 ~ 수술 후 31시간 동안 마실 수 없어요.
대신 수액을 맞아서 탈수를 예방하고, 옴짝달싹 할 수 없는 동안에는 소변줄을 꽂고 있게 된답니다. 
어떤가요? 제왕절개가 자연분만 보다 쉽나요?
...... 보통 일이 아니지요?




고개를 좌우로 돌릴 수는 있지만 정면을 응시할 때는
제가 볼 수 있는 것은, 수액과 무통 주사밖에는 없어요.


밤에도 잠을 30분 이상 연속으로 잘 수 없고,
끙끙대다가, 신음하다가, 잠깐 잠이 들었다가, 또 끙끙, 신음, 잠깐 잠......
너무너무 불편한 침대에서 함께 고생해 주었던 남편도 제가 끙끙댈 때마다, 신음할 때마다
같이 깨서 제 손을 잡아 주기도, 땀을 닦아 주기도 하며 고통을 분담해 주었어요.
사실 제가 아플 때 남편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는데요,
그래도 저는 꼭 남편을 깨웠답니다.
혼자서 아픈 것은 너무 외로운 일이니까요.
왠지 꺼려졌던 진통제도 밤에는 조금이나 잠을 자려고 5시간에 한 번씩은 맞았는데,
진통제의 효능은 그리 길지 않았어요.




제가 입원했던 분당차여성병원에는 모자동실을 원칙으로 하지만,
제가 전혀 움직일 수가 없기에, 제왕절개 수술 다음날에는 다인이를 만날 수가 없었어요.
다인이는 태어난 날에는 금식이었고요,
아직 젖이 돌지 않아서 젖이 나오기 전까지 다인이에게는 분유를 신청해서 먹였어요
.
다솔이때 모유 수유만 고집하다가 황달 수치가 높아졌던 경험이 있어서
이번에는 융통성 있게 대처한 것인데 결과적으로 잘 했다고 생각해요.
(관련 내용은 다음에 더 자세히 말씀드릴게요.)




제왕절개 수술 다음날 제 모습입니다.
좀 부끄럽지만 통증이 좀 덜했을 때 기념으로 찍은 것이에요.
헉! 소리가 나오게 부었지요?
얼굴에 잡티도 많이 보이고, 입술도 엄청 두툼해졌네요.
그래도 추억입니다.

2011.11.11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