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타고

인천공항 - 방콕 돈무앙

방콕 - 인천공항 생생한 항공 & 공항이야기



우리는 비교적 시간의 융통이 자유로운 사람들이므로

일찌감치 (적어도 6개월 전에, 어쩌면 1년 전에도)

제일 저렴한 가격으로 항공권을 끊어 두고

미리미리 여행을 준비하는 편인데요~



살짜쿵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에어아시아이지만

가격적인 면을 무시할 수 없어서

이번 방콕 가족 여행에도

미리 에어아시아를 타고 다녀 올 계획을 세웠습니다.

더운 여름 나라이니 

수하물은 20kg 정도로 신청하고

기내식도 다 주문해 두고

설레는 맘으로

방콕으로 출발하는 가족 여행 D-day를 기다렸지요.

늘 여행을 7일 이상 

길게 다녀 오지만

이번에는 4박 5일로 비교적 짧은 일정입니다.






이른 아침이지만

여행은 언제나 즐겁지요~



죄송해요 ㅜㅜ

이른 아침이라 인천 공항이 비교적 한산하기에

울 아들 몸무게를 좀 쟀어요.

27.3kg

잘 먹고 잘 놀다 와서

여행 다녀 온 후에는 29kg까지는 좀 찌우자 아들!!!!!









에어아시아를 타고 여행을 자주 하다보니

출발하는 게이트가 거의 비슷비슷

그래서 출발 전

먹는 음식점도 내내 여기 ㅋㅋㅋ



이번에는 남편과 저는 여기에서 샌드위치랑 음료를 주문하고

아이들 음식은 조금 떨어져 있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 세트를 주문해서

가져 와 먹기로 했어요.









기내식을 주문했지만,

생각보다 방콕은 멀고~ 기내식은 적으니

미리미리 주린 배를 좀 채우고 가자꾸나.

근처에 한식을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좋을텐데...

담부터는 아무리 에어아시아를 타고 해외 여행을 간다고 해도

역시나 출발 시간 보다 한참 전에

공항에 도착할테니

반대편 식당도 좀 도전을 해 봐야겠어요.



에어아시아를 타고 여행을 갈 땐

세명이 같이 앉고 나머지 한명

혹은

두 명 또 두 명으로

나뉘어 앉아 가야 되는데~

이번에는 저랑 다솔 군이 같이 앉아

대한만국 인천에서 태국 방콕 돈무앙 공항으로 고고고~








기내식을 저랑 꼬맹이 두 명은

일본식 데리야끼 치킨을 주문하고 (+물)

남편은 매운 음식을 주문했는데

흐잉?

남편은 사진을 안 찍었더라고요~

우리가 주문한 간장소스.... 데리야끼 치킨라이스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넘 맛없어요.

이렇게 맛없어도 되나 할 정도로.



아이들에게 최소한 고기라도 다 먹자고 독려해서

아이들은 밥을 거의 다 남기고

고기만 겨우겨우 먹고

저는 맛이 없었지만 그래도 싹싹 비웠습니다^^;;;;






맛이 없었어도

저가 항공 기내식은 출발하기 전에

미리 신청하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하고 좋아요~

비행기에서 주문하면

메뉴도 한정적이지만 비쌉니다.



기내식을 이용하지 않을 거라면

마실 물 등은

미리 준비하는 것이 속편해요.






둘둘씩 자리를 나누어

에어아시아 항공 비행기를 타고 가니

앞에

남편과 같이 앉아 있던 다인이는 좀 지루했나봐요~

아빠들이 그렇죠 뭐....

아이가 뭘 하든 말든 크게 관여를 하지 않고

쿨쿨쿨 잠에 들어서

다인이는 꽤나 심심했나 봅니다 ㅋㅋㅋ

자꾸만 저에게,

오빠랑 자리를 바꾸어

저랑... 엄마랑 같이 앉겠다며 칭얼칭얼 ㄷㄷㄷ








이번에는 4박 5일 여행이라

쉽게 생각하고

뭘 크게 준비하지도 않고 그냥 떠났더니만,

태국이 생각보다 멀더구만요 ㅋㅋㅋ

오래오래 지쳐서 힘들었는데

드디어 돈무앙 공항에 도착해서 신난 우리 ㅋㅋㅋ








세상이 좋아져서

로밍하지 않고

그 나라 유심카드를 사서 사용하면

정말 저렴하고

통신도 참 빠르잖아요~



방콕에 도착하자마자

유심부터 삽니다.

한 개만.





환전이랑 통신에 관한 건

남편의 몫이므로

우리는 늴리리야 늴리리야 니나노~~~~~







방콕 돈무앙 공항에서

택시타는 곳으로 가서 직원에게 목적지를 말하면

요런 종이를 줘요~

출발하는 시간 등등을 적은 것 같은데

공항에서 우리의 목적지까지

대략적인 시간을 알 거니까

택시 요금을 바가지 씌울 수도 없을테고

무척 효율적인 것 같았어요.









톨게이트 요금을 포함해서도

태국 방콕 돈무앙 공항에서 우리의 목적지인 카오산로드 근처

나발나이 리조트까지

생각보다 좀 더 저렴하게 나왔습니다.

속이지 않고

실시간의 교통 상황을 적용받았기 때문이겠지요?





이건 좀 개인적인 사진인데요~

ㅋㅋㅋㅋ

버티고 버티다가

비행기에서 잠든 울 다솔 군 ㅋㅋㅋㅋ

나중에 다인이에게 이 사진을 보여 주었더니,

다인이 자기 자신이랑 넘 닮았다며

깜짝 놀라더라고요.

자는 모습을 보니 천사같은 모습이면서

다인이랑 엄청 많이 닮은 다솔.






비행기에서 내리기 전에

주르르륵

사람들이 다 일어 서 있고

앞으로 나가지 않는

그런 답답한 시간에는 요런 셀카 사진도 남겨 두었었지요~^^







이건 비행기에서 내려서

셔틀 타고 

돈무앙 공항으로 가는 중~








돈무앙 공항에서

카오산로드 시내로 택시타고 가는 길!








어어어~

나 여기 아는데 ㅋ

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에 부모님 모시고 방콕 여행을 온 적이 있었는데

그 때 봤던 모습을

다시 보게 되어 얼마나 놀라고 반가웠던지

ㅋㅋㅋㅋ









드디어 왔따~~~~~~~~~

짠내투어 방콕편에서 보고 찜해 두었던

가성비 좋고

위치 좋고

시설 좋은

방콕 가족여행에 딱 맞는

나발나이리조트예요.



방콕에서 신나게 놀고 놀고

다~

논 후에 이제

인천으로 돌아가는 길 ㅋㅋㅋㅋ

이번 글은

공항이야기가 주제이므로

왔던 길,

돌아가는 길을 중심으로 쓰게 되었답니다~~~





다행히 에어아시아 큰 연착없이

(히유~ 진짜 다행)

서울로,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어요.



인천에서도 비행기를 타기 전에

미리 든든하게 배를 채웠듯

돈무앙 공항에서 귀국하는 길에도 

아직 배가 고프지 않았지만

미리미리 먹어 둡니다 ^^







저는 태국 음식 전문점인 타이 레스토랑

옆에 있는 테이크아웃 전문점에서

타이식 도시락을 사서 먹었는데

이게 또 별미더라고요.



↑↑↑↑↑↑

진심 괜찮았던 

방콕 돈무앙 공항의 타이 레스토랑 후기

자세히 보기 









남편과 아이들은 그 맞은 편

맥도날드에서 패스트푸드를 주문했는데~~

와우....

개판도 이런 개판이 없습니다.



물론 다 그런 건 아니겠지만

중국인 & 인도인 ㄷㄷㄷ

진상도 이런 진상이 없다 싶을 정도로

문제가 많았죠...







그 험난한 주문 시간.

다인이는 갤럭시탭을 보며 즐거웠겠지만





남편은 짜증이 머리 끝까지 치밀어 올라서

태국 맥주 싱하까지 주문하면서

남은 태국 돈 바트를 탈탈 터는 기지를 보여 줍니다 ㅋㅋㅋ

줄이 별로 길지도 않았는데

주문하는 데만 30분이 넘게 걸렸거든요.







그 와중에 귀여운 다인이는,









방콕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인천행 에어아시아 비행기를 타자마자

딥슬립 ~~~~






그러던 중에 저녁식사로 기내식이 나왔고

헐!

에어아시아 타고 인천 - 방콕으로 출국할 때 주문했던

데리야키 치킨을

방콕 - 인천 귀국할 때에도 똑같이 시켰었네요 ㄷㄷㄷ



흐잉?

그런데 신기한 것이

이번엔 맛있습니다.

우찌 이런 일이~







완전 깊게 잠이 들어서

기내식 따위는 안 먹는다고 할 줄 알았던 다인이가

잠에서 스르륵 깨더니










이렇게나 잘 먹네요

ㅋㅋㅋㅋㅋ



방콕에서 인천으로 돌아가는 길에는

저랑 다인이

남편이랑 다솔이가 같이 앉았기에

저는 다인이의 모습만을 사진으로 담아 낼 수 있었죠.

여행 마지막이니 귀차니즘에

남편이 비행기에서까지 사진을 찍었을 리가 없고요~

저는 뼈블로거이니

마지막까지 기록 또 기록 ㅋㅋㅋ




귀여운 다인이의

아구아구 먹방과 함께 드디어 인천 공항에 도착.

이미 밤 12시가 넘고

1시간 넘은 시각입니다....만!







이게 무슨 일???

인천공항 편의점에서 딸기우유, 초코우유, 바나나우유와 더불어

과자, 삼각김밥, 샌드위치를 또 왕창 사서는









아구아구 먹으며

다시금 뱃속을 든든히 채운 후에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어요.



방콕은 덥고

서울은 추웠던 날~~~

아참!

인천공항에 늦게 도착하는 일정이고

4박 5일의 짧은 여정이라서

우리 가족은 공항 버스를 타는 대신

인천 공항에 주차를 해 두고

주차 요금을 지불했는데,

4인 가족 기준으로는 이 편이 훨씬 더 합리적이었습니다.



인천공항 주차, 장기주차를 검색해 보고

공항버스를 탈 지

주차비를 낼 지

계산을 해 보시는 게 좋겠어요.

2018.07.18 00:22

집에서 지하철 역까지 걸어가는 도중에 유기농 전문 매장이 새로 생겼다. 처음 그 매장을 지나치면서 봤을 땐 커피와 빵을 파는 가게인 줄 알았다. 그런데 빵집 치고는 서서 물건을 고르는 손님이 너무 많았다. 그래서 다시 한번 자세히 안을 들여다 보니 수퍼마켓처럼 야채를 파는 부분도 있고 과자나 양념류를 파는 곳도 있고 생선과 육류를 파는 곳도 보였다. 한 쪽에서는 커피와 빵을 즐기고 또다른 쪽에서는 물건을 고르는 풍경이 약간 생경해서 이번에는 간판을 자세히 읽어 보았는데 유기농 전문점이었던 것이다.

처음 그 가게를 발견했을 때는 일이 있어서 서둘러야 했기에 가게 안을 구경해 보지는 못했다. 그 이후에도 잊어버리고 있다가 지하철역에 가려고 걸어 갈 때마다 그 가게를 보고선 아참, 한 번쯤 구경해 봐야 했는데 하면서 새롭게 마음만 먹었었다. 그러다가 어제야 비로소 가게 안으로 들어가 볼 기회가 생겼다.


'유기농'이라 하면 내 머릿속에는 일단 '비싼 것'이라는 정의가 먼저 내려진다. 그래서 대형 마트에 장을 보러 갈 때에도 유기농 제품이 있는 쪽에는 잘 보지 않고(유기농이 몸에 좋은 것이야 잘 알지만, 평생 비싼 값을 치루고 먹을 수는 없다고 생각해서다.) 그 앞은 당연히 지나쳐 버렸다. 그러다 보니 유기농 제품들을 이렇게 자세히 관찰해 본 것이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대형 매장에서는 작은 부분 한 쪽에만 유기농 제품들이 있었는데, 전문 매장을 둘러 보니 유기농 제품들이 정말 다양했다. 야채는 말할 것도 없고 생선, 육류(그런데 육류야 유기농 사료를 먹였다 쳐도 바다에 사는 생선은 어떻게 유기농이 나올 수가 있는지 모르겠다.)와 라면에 과자까지 정말 없는 것이 없었다.

작게 작게 포장 된 제품들이 대부분이라서 보기에는 깔끔하고 좋아 보였는데, 내가 가장 궁금한 것은 바로 가격이었다. 야채 값은 일반 제품이 어느 정도의 가격표를 달고 있는지 잘 몰라서 유기농이 얼마쯤 더 비싼 지 가능할 수가 없었지만 우유값을 보고는 진짜 놀랐다. 1리터짜리 우유 한 병에 5천원이 넘었기 때문이었다. 라면도 한 봉지에 천원이 조금 넘었고 과자도 스넥이든 비스킷이든 시중 제품들 보다 3배 정도 더 비싼 것 같았다. 그런데도 매장 안에는 손님들로 가득했다. 대부분이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온 엄마들인 것을 보면 역시나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주고 싶어하는 엄마들의 마음이 유기농 전문 매장을 찾은 까닭인 것 같다.



사람들은 장을 보다가 그 옆에 마련 돼 있는 작은 빵집에서 역시 유기농 빵과 유기농 커피류를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기도 했는데, 제품을 하나하나 살피면서 가격에 놀라기만 하는 나에 비해 한결 여유로워 보였다. 대충 다 둘러 본 나는 매장에서 아무것도 사지 않고 홍보책자만 챙겨서 가게를 나왔는데 그 책을 읽어 보니 몸에 좋은 먹거리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다.

건강과 맛을 둘 다 충족시키기 위해 튀기지 않고 구워서 만든 도넛에 관한 글도 참 흥미로웠고(튀겨서 만든 도넛이 맛이야 훨씬 더 있겠지만 그것을 먹을 때마다 드는 묘한 죄책감은 늘 나를 괴롭혔다. 달콤하면서도 입안에서 살살 녹는 고소한 도넛이지만 살찌는 성분들이 너무나도 잘 보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몸에 좋은 성분들로 만들어서 구워서 만든 도넛이라니 역시나 값은 비싸겠지만서도 최소한 기분 좋게 먹을 수는 있지 않을까.) 빨기 등의 과일을 듬뿍 넣어서 만든 아이스크림에 관한 글도 재미있었다.

삶이 풍족해지면서 사람들은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참 높아졌다. 나야 아직은 맛있으면서도 좀 더 싼 제품들에 눈길을 주고 있지만 조금 더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몸에 좋은 음식을 먼저 찾고 있는 것 같다. 몸에 좋고 맛도 괜찮다는 유기농 제품들, 얼른 가격도 대중화 돼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가 돼 주길 바란다.


 

2009.07.23 06:00